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신혼일기’, 인제가 이렇게 예쁜 곳이었다는 건
    옛글들/명랑TV 2017. 3. 2. 09:00
    728x90

    '신혼일기' 구혜선·안재현의 콩깍지가 벗겨지지 않기를

    강원도 인제가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었던가. ‘인제 가면 언제 오나- 원통해서 못 살겠네’ 하며 그 곳을 지나치곤 했던 분들이라면 tvN 예능 프로그램 <신혼일기>가 보여주는 인제가 그 곳이 맞나 싶을 게다. 특히 낮에 조금씩 내리던 눈이 어두워지면서 굵어지고 구혜선과 안재현이 사는 집을 마치 이불처럼 조금씩 덮어주는 그 풍경은 현실과 다르게 포근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푹푹 빠지는 눈 속을 신나게 뛰어다니는 반려견 감자는 구혜선이 던지는 눈뭉치를 입으로 척척 받아서 핥는다. 현실은 손이 꽁꽁 어는 차가운 날씨일 게다. 하지만 그 풍경은 너무 따뜻하다. 

    '신혼일기(사진출처:tvN)'

    산골에 군인 아저씨들이 만들어 운영하는 눈썰매장에서 구혜선과 안재현이 썰매를 타고 까르르 웃으며 미끄러져 내려온다. 구혜선은 너무 재밌다는 듯 자꾸 더 타자고 하지만 안재현은 어딘지 조금 꺼려지는 모습이다. 그래도 계속해서 아내를 따라 썰매를 탄다. 눈밭에 뒹굴어 온 몸이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그래도 안재현의 눈에는 아내가 그토록 예뻐 보일 수가 없다. 매점에서 라면을 먹으며 콧물을 닦아주며 콧털이 있다고 얘기하면서 그 모든 것들이 다 예쁘다고 말한다. 

    작심한 듯 자작나무숲을 찾아가는 길. 왕복 6킬로 산행을 해야 하는 그 길이 구혜선에게는 쉽지 않다. 너무 힘들어 숨을 할딱이지만 그러면서도 그런 산행을 좋아하는 남편 안재현과 보조를 맞춰가며 산을 오른다. 그러면서 “포기하고 나니까 덜 힘들다”며 작심한 듯 남편 장난을 치며 숲으로 들어간다. 눈이 그대로 쌓여 있는 자작나무 숲은 그 자체로 이국적인 풍광을 보여준다. 그런데 그 자작나무 숲이 더더욱 예쁘게 다가오는 건 거기 서 있는 사람들 덕분이다. 나무 앞에 서서 서로를 바라보는 그 눈길이 자작나무숲을 더욱 빛나게 만든다. 

    힘겨운 산행을 마치고 돌아와 녹초가 된 두 사람은 담가둔 오미자주를 마시면 피로를 푼다. 아내가 힘들까봐 아내가 하던 일들을 대신하고 남편이 좋아하는 게임을 같이 해준다. 게임기를 쓰고 벗다가 잔뜩 헝클어진 머리칼을 마치 헤드뱅잉하듯 늘어뜨렸다가 넘기는 걸 반복하는 구혜선. 그건 마치 “나 못생겨졌지?”하고 묻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럴 때마다 남편은 “예쁘다”를 반복한다. 

    이런 걸 우리는 흔히 “콩깍지가 씌었다”고 말한다. 신혼에 그 누가 이런 경험을 해보지 않았으랴. 결혼을 해서 결혼 전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상대방의 진면목을 발견하기 마련이지만, 그래도 부부는 까르르 웃으며, “예쁘다”를 반복하며 서로의 다른 점들에 익숙해져간다. 그러고 보면 이 콩깍지는 오래도록 다른 삶을 살아왔던 부부가 서로의 삶을 껴안을 수 있게 해주는 귀중한 ‘마법’처럼 보인다. 

    <신혼일기>의 구혜선과 안재현이 보여주는 그 한없이 예쁘기만 한 생활과, 어찌 보면 칼바람이 일상일 지도 모르는 인제(그래서 인제 가면 언제 오나- 했던 것이 아니겠는가)가 이토록 예쁜 곳으로 느껴지는 건 저 마다의 콩깍지가 마법 같은 힘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원천은 바로 이 새내기 부부가 만들어내는 알콩달콩한 콩깍지이지만, 그걸 예쁜 그림으로 포착해내기 위해 갖가지 방법으로 영상을 연출해내는 제작진이 만들어내는 콩깍지도 무시할 순 없다. 

    어쨌든 그래서 이들의 <신혼일기>는 이제 미혼의 청춘들에게는 ‘포기’라는 단어가 먼저 떠올리게 되는 결혼을 나도 하고픈 어떤 것으로 되돌려주고, 이미 신혼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오래도록 함께 살아온 부부들에게는 그 잊고 있는 신혼의 콩깍지라는 마법을 다시금 생각나게 해준다. 어떤 것이든 예쁘다고 느껴졌고, 실제로도 예뻤던 그 마법의 시간들을.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