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6,344
Today205
Yesterday589

‘보좌관’ 정진영의 투신에서 우리네 정치 현실이 느껴지는 건

 

결국 이성민 의원(정진영)은 자신의 사무실에서 투신하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불법 선거자금 수수 혐의로 사무실은 물론이고 집까지 그는 압수수색을 당했다. 그의 잘못이 아니었다. 그를 보좌했던 장태준(이정재)이 끌어온 선거자금이었고 이성민 의원은 그 사실조차 잘 몰랐던 일이었다. 하지만 사건이 터지고 비리 정치인의 오명을 뒤집어쓴 데다 자신이 그토록 아끼던 장태준마저 그 사건으로 위기에 몰리게 되자 그는 자신을 희생하기로 마음먹는다. 함께 “세상을 바꿔보자” 국회 앞에서 외쳤던 이성민 의원은 그렇게 장태준의 눈앞에서 떨어져 내렸다.

 

‘특정 인물과 상관없다’고 드라마 시작과 함께 밝히고 있지만 <보좌관> 이성민 의원은 우리네 현실 정치에서 안타까운 선택을 했던 몇몇 정치인들을 떠올리게 한다. 노동자들의 인권을 위해 소신 있게 앞장서왔던 정치인. 하지만 몇 천 만 원의 뇌물 수수 의혹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정치인. 왜 그런 선택까지 했을까 하다가도, 아무 것도 가진 것 없는 이들에게 유일한 자산이 ‘도덕성’일 수밖에 없다는 걸 떠올리게 하는 그런 인물. <보좌관>의 이성민 의원의 투신은 그 정치인을 떠올리게 만든다.

 

물론 극화된 이야기들이겠지만, 자본과 결탁한 정치인들의 이야기는 그 어떤 드라마나 영화보다 더 드라마틱한 면들이 있지 않던가. 마치 당장이라도 자신의 지역구를 내줄 것처럼 부려먹다가 자신이 위험한 상황에 몰리게 되자 꼬리 자르기 하듯 장태준을 토사구팽하는 송희섭(김갑수) 의원의 냉혹함이 그렇다. 인간이 어쩌면 저렇게 얼굴을 순식간에 바꿀 수 있을까 생각하지만, 현실 정치란 어쩌면 순간순간 유리한 선택을 위해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비정한 세계일 지도 모른다.

 

법무부장관이 되려는 송희섭 의원은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누구와도 거래하고 손을 잡으며, 배척하는 이들은 끝까지 쫓아가 숨통을 끊어놓는 인물이다. 카메라 앞에서는 국가가 어떻고 국민이 어떠하며 정의를 운운하지만, 고개만 돌리면 제 욕망에 불타는 괴물이다. 그는 자신을 밀어주는 사모임에서 이성민 의원을 비난한다. “건더기를 먹든 국물을 떠먹든 먹은 건 마찬가지”라는 것. 그러니까 자신들은 “건더기만 먹자”고 외치며 건배를 한다.

 

송희섭 의원이 막강한 힘을 발휘하는 건 지켜야할 정치적 소신 같은 게 없기 때문이다. 그는 오로지 권력을 탐하고, 그것을 얻기 위해 뭐든 경계를 넘어간다. 심지어 가장 측근에 있던 인물조차 이용하고 버린다. 하지만 지켜야 할 게 많은 이성민 의원은 그렇게 하지 못한다. 심지어 그 소신이 꺾이고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으면 설 수 있는 기반 자체가 무너져 버린다. 그래서 현실 정치의 결과는 늘 비관적이다. 이성민 의원의 투신과 송희섭 의원의 코웃음이 교차하는 지점을 우리는 현실 정치에서 얼마나 자주 봐왔던가.

 

하지만 그게 끝은 아닐 것이다. <보좌관>이라는 드라마 속 이성민 의원의 투신을 보며 한 정치인의 안타까운 선택을 우리는 여전히 떠올리고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에 있어서 그 역학구조를 이해하고 무엇이 진짜이고 무엇이 가짜 놀음인가를 분별하는 눈. 그래서 그런 안타까운 일들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게 하는 우리들의 관심이 필요하다가 <보좌관> 속 한 정치인의 투신은 보여주는 것만 같다. 세상을 진짜로 바꾸는 건 그런 대중들의 관심에서부터 비롯되는 것일 테니.(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