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2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81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67,556
Today0
Yesterday472

‘놀면 뭐하니?’, 유재석 측근과 멀어질수록 반응은 좋아진다는 건

 

기막힌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의 시작은 김태호 PD가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건네는 것이었다. 그렇게 시작된 릴레이카메라는 당연한 결과지만, 유재석 주변의 인물들로 퍼져나갔다. 조세호에서 태항호, 딘딘, 유노윤호 등을 거치고 유희열과 정재형을 거쳐 장윤주로까지 가게 된 카메라는 거기서 갑자기 배우 이동휘로 넘어가면서 변곡점을 만들어낸다.

 

즉 이전까지만 해도 유재석과 어느 정도는 친분이 있는 예능인들로 쭉 이어져왔지만 갑자기 이동휘로 넘어가면서 이른바 ‘배우 라인’으로 릴레이 카메라가 흘러들어가기 시작한 것. 이동휘에서 카메라는 영화 <극한직업>의 배우들을 포착해내고, 그의 절친인 배우 박정민을 찾아가 뜬금없는 인터뷰를 하더니 난데없이 낚시에 푹 빠져버린 박병은으로 넘어갔다.

 

그런데 배우 라인으로 넘어오면서 영상 자체도 달라졌다. 이동휘의 경우 차분한 목소리로 다양한 콘텐츠들을 담아내며 마치 <아름다운 TV얼굴> 같은 느낌이 담겼다. 자신이 좋아하는 사진을 소개하고, 힘들 때 자신을 힐링시켜줬다는 산책길을 걷다가 급기야 즉흥적인 파리 여행을 선보였다. 또 잘 가는 빈티지샵에서 패션쇼(?)를 보이다가 놀랍게도 <극한직업>의 배우들을 만나 그들의 인사를 담아냈다.

 

그는 진솔한 자기고백도 빼놓지 않았다. 2017년에 연기를 멈추고 싶었고 지쳐 있었다며 그 때 <극한직업> 대본을 보고 함께 한 배우들과 하루하루를 보내며 큰 위로를 받았고 너무나 행복했었다는 것. 일종의 슬럼프가 있었지만 <극한직업>을 통해 다시금 일어날 수 있었다는 이야기였다.

 

이동휘의 바통을 이어받은 박병은은 전혀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는 듯 보이면서도 남다른 영상과 앵글로 이를 모니터하는 유재석과 그 출연자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워낙 낚시를 좋아해 일종의 낚시방송처럼 되어버린 박병은의 카메라는 어느 지인의 낚시터를 찾아가 좋아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한적한 그 곳에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을 잔잔한 영상으로 담아내 보는 이들을 편안하게 만들었다.

 

게다가 인맥왕인 박병은은 하정우와 전화로 농담을 주고받고 드라마 <킹덤>을 촬영하러 가서는 거기 함께 하는 배우들, 배두나, 주지훈, 김성규, 전석호 등과의 식사 자리 영상을 담아내기도 했다. 이를 조세호의 집에서 TV로 본 유재석과 출연자들은 “점점 블록버스터가 되어간다”고 잔뜩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다. 향후 박병은의 카메라가 어디로 넘어갈 것인가에 대한 호기심도 커질 수밖에 없었다.

 

<놀면 뭐하니?>의 진가가 아이러니하게도 유재석의 측근들에서 멀어질수록 발견되고 있다는 건 무슨 의미일까. 그것은 시청자들이 늘 봐오던 인물이 아닌 새로운 인물을 원하는 것이고, 너무 예능에 익숙한 인물들이 아니어서 오히려 자연스러운 진짜를 보여줄 수 있는 영상을 원한다는 뜻이다.

 

어쩌면 이건 김태호 PD가 릴레이카메라라는 실험을 통해 얻으려 했던 ‘큰 그림’이 아닐까. 그는 애초 유재석과 함께 한 기획회의에서 아는 인물이 주는 ‘뻔한 이야기’의 한계를 지적한 바 있고 유재석 또한 그 말에 수긍한 바 있다. 그래서 그 때 유재석도 자신은 잠깐씩 등장해도 되고 더 많은 다양한 인물들이 이 카메라에 들어오길 기대한 바 있다.

 

물론 가까운 데서부터 시작할 수밖에 없지만, 몇 다리를 거쳐 옮겨가면서 카메라는 의외의 인물의 수중으로 들어가고 거기서부터 새로운 인물들의 새로운 이야기가 그들의 셀프 카메라로 담기게 된다. 유재석을 중심으로 놓고 시작했지만 그 진가는 그에게서 카메라가 멀리 갈수록 나타난다는 것. <놀면 뭐하니?>는 그래서 향후에도 엉뚱한 인물이 오히려 더 흥미진진해지는 또 다른 아이러니를 기대하게 만든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