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2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81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67,556
Today0
Yesterday472

'VIP' 장나라 앞에 놓인 진실, 볼 것인가 덮을 것인가

 

빨간 약을 먹을 것인가 파란 약을 먹을 것인가. 영화 <매트릭스>에 나온 이 유명한 장면은 철학적 논제로 자주 등장하는 소재다. 진실을 마주할 것인가 아니면 자신이 믿던 세계에 안주할 것인가. SBS 월화드라마 <VIP>에 이 소재가 등장했다. 성운백화점의 사활이 걸린 보석상 티포네를 이끄는 VIP 다니엘(이기찬)이 기습방문하고, 그와 연인 리아(김소이)를 맞게 된 나정선(장나라)의 에피소드를 통해서다.

 

“파란 약을 먹으면 믿고 싶은 세계에 남을 수 있고 빨간 약을 먹으면 진실을 알 수 있죠.” 나정선과 온유리(표예진)를 초대해 함께 한 식사자리에서 한쪽에 켜져 있는 TV에서 나오는 영화 <매트릭스>를 보며 빨간 약, 파란 약 이야기가 테이블에 올랐다. 잠시 화장실에 갔다 나오는 차에 우연히 나정선이 엿듣게 된 리아의 통화내용 때문이었다. “다니엘한텐 전문 CEO 체제로 가자고 얘기할 거야. 그럼 그 때 날 CEO로 올려주면 돼. 그래. 내가 CEO가 되면 티포네를 매각할 거야. 작업 마무리 되면 알려줘.”

 

리아가 연인처럼 보였지만 사실은 다니엘을 이용하려 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된 나정선이 나서려 하는 걸 다니엘이 막아서며 그러지 말아 달라고 요청한다. 그는 이미 리아가 그런 마음을 먹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렇지만 그에게는 리아가 그만큼 절실했다. 그래서 그 진실을 회피하고 있었던 것. 식사자리에서 나정선과 다니엘은 <매트릭스>의 빨간 약 파란 약 이야기를 빗대 진실에 대한 서로 다른 입장을 꺼내놓는다.

 

“전 이 영화보고 주인공이 바보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파란 약을 먹으면 훨씬 편했을 텐데.” 다니엘은 진실보다는 믿고 싶은 세계에 안주하고 싶은 속내를 드러낸다. 그러고 보면 그가 거울 공포증을 갖고 있어 유리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쓰러진 것도 그의 이런 선택과 무관하지 않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는 자신의 진짜 모습과 마주하는 것을 극도로 두려워하고 있다.

 

하지만 나정선은 그런 다니엘에게 말한다. “저도 처음에 영화를 봤을 때는 그렇게 생각했어요. 근데 요즘엔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과연 뭐가 더 나쁜 걸까. 진실을 모르고 사는 삶을 과연 진짜라고 할 수 있을까?” 그는 VIP와의 자리라는 걸 깜박 잊어먹은 듯 자신의 속내를 드러낸다. 거기에는 아마도 자기가 현재 처한 상황이 이를 부추겼을 게다. 남편에게 여자가 있다는 사실을 그는 애써 덮으려 하지 않았던가.

 

리아는 이 문제가 생각보다 단순한 문제라며 “원하는 게 뭔지에 달려 있다”고 말하고, 그러자 옆에서 듣고만 있던 온유리가 “원하는 걸 가지면 괜찮을까요?”라고 되묻는다. 이들은 영화의 소재를 통해 타인에게 무언가를 이야기해주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스스로 자신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각자의 입장에서 애써 자신에게 맞는 논리와 명분들을 찾아가고 있는 것.

 

하지만 남 이야기를 하는 것에 있어 그토록 합리적이고 논리적인 나정선에게도, 정작 자신에게 그 질문이 던져지자 혼란스러워진다. “정선씬 빨간 약과 파란 약 중에 어떤 걸 택할 것 같아요?”라고 묻자 “전 잘 모르겠어요. 근데 현실에 파란 약이 과연 존재할까요? 현실에서 진실은 결국 드러나잖아요.”라고 답한 것.

 

이 짧은 장면은 <VIP>가 담으려는 많은 이야기들을 잘 드러낸다. 그건 진실을 마주하느냐 아니면 외면하느냐의 이야기이고, 그것이 불륜 같은 사적인 이야기처럼 보이지만, 나아가 부조리한 현실에 대한 이야기라는 것이다. 과연 나정선은 자신이 처한 불륜의 진실, 나아가 이 현실이 갖고 있는 부조리를 정면으로 마주할 수 있을 것인가. 사적인 이야기와 사회적인 이야기가 기묘하게 엮어져 있는 <VIP>의 흥미로운 지점이 아닐 수 없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