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7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6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07,063
Today88
Yesterday425

예능화 된 스포츠에서 리얼 스포츠 예능으로

 

새로 시작한 SBS 예능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 처음으로 체육관에 모인 출연자들은 관중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환호성에 놀란다. 감독으로 자리한 서장훈은 곧바로 유니폼을 나눠주며 옷부터 갈아입으라 한다. 그리고 서장훈의 모교였던 중등농구 최강자 휘문중학교 선수들과의 한 판 대결이 벌어진다.

 

보통 스포츠예능들은 본 게임으로 가기 전 몸 풀기에 가까운 인물 소개가 이어지곤 했다. 그 인물 소개에는 당연히 예능적인 포인트들이 들어가고 인물 한 사람 한 사람의 캐릭터가 부여되기 마련이었다. 하지만 <핸섬타이거즈>는 이런 부분들을 재빠르게 편집을 통해 보여준 후 거두절미하고 경기부터 시작한다.

 

한 번도 맞춰본 적이 없는 핸섬타이거즈 선수단. 그러니 초반부터 휘문중학교 선수들에게 밀리는 기색이 역력하다. 던지기만 하면 들어가는 3점 슛에 난감해하는 핸섬타이거즈 선수들. 하지만 금세 경기에 몰입하면서 이들의 근성이 발휘된다. 체력과 근력이 좋은 줄리엔 강을 센터로 세워 몸싸움을 하며 던지는 공들이 들어가며 가능성을 보인다.

 

여기에 모델 문수인이 투입되면서 분위기는 반전된다. 이미 농구 실력으로 정평이 나있던 문수인은 골밑을 공수로 장악해내며 골을 넣기 시작한다. 이상윤은 전체 게임의 흐름을 파악하고 전략을 짜내고, 김승현과 줄리엔 강은 골밑에서 맹활약한다. 키가 작은 쇼리는 빠르고 재치 있는 패스로 기회를 만들어내고, 차은우는 골은 번번이 아깝게 빗나갔지만 굉장한 승부욕과 순발력으로 팀에 기여한다. 여기에 강경준, 이태선, 유선호까지 골고루 활약하며 의외로 핸섬타이거즈는 선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흥미로운 건 서장훈의 감독으로서의 면모 또한 확실히 빛났다는 점이다. 서장훈은 정확히 선수교체를 통해 팀에 분위기를 반전시켰고, 빠른 패스를 주문하거나 후반에 이르러 좀 더 빨리 상대 진영으로 뛰어 들어가라 주문하는 것으로 실제 득점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물론 점수에서는 졌지만 괜찮은 가능성을 보여준 경기였다. 다짜고짜 경기부터 시작한 첫 방송은 그래서 예능 프로그램이라기보다는 진짜 농구 경기 한 편을 본 것 같은 리얼함을 안겨줬다. 어째서 <핸섬타이거즈> 앞에 ‘진짜 농구’라는 수식어가 붙었는가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최근 들어 스포츠 예능프로그램이 많아지고 있다. 그런데 이 스포츠 예능들은 과거의 그것들과는 사뭇 다른 양상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KBS <천하무적 야구단>이나 <우리동네 예체능> 같은 스포츠예능은 상당부분 예능적인 요소에 신경을 썼다. 하지만 <핸섬타이거즈>를 보면 그런 것보다 스포츠 자체의 묘미에 더 집중하는 모습이다. 농구가 갖고 있는 골과 패스로 이어지는 팀플레이 그리고 작전과 정신력 같은 스포츠 자체의 요소들이 주 관전포인트로 제시되고 있는 것.

 

최근 씨름의 새로운 붐을 만들어내고 있는 KBS <씨름의 희열>도 그런 관점에서 보면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씨름의 희열>은 심지어 그간 스포츠중계로 보던 씨름에서는 자세히 들여다볼 수 없어 느끼지 못했던 재미요소들을 오히려 더 부각시킴으로써 시청자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선수들의 특장점을 충분히 캐릭터화해 보여주고 그 기술들을 슬로우모션으로 자세히 설명해줌으로써 경기장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실감나는 씨름의 세계를 들여다보게 해준 것.

 

초반에는 몸 풀기에 가까운 선수들의 라이벌전이 이어졌지만 이제 본격적으로 탈락자가 생기는 대결로 들어오면서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작은 체구의 태백급 선수인 윤필재가 금강급 최강자인 임태혁을 무너뜨리고, 최약체로 여겨졌던 박정우 선수가 철저한 준비로 황재원과 허선행을 꺾는 이변은 역시 예측할 수 없는 씨름 승부의 세계로 시청자들을 빨아들였다.

 

물론 <씨름의 희열>은 상당한 예능적 요소들을 가미하고 있지만 그래도 주 관전 포인트로서 경기 자체가 주는 ‘희열’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점에서 <핸섬타이거즈>와 <씨름의 희열> 같은 스포츠 예능은 비슷한 방향성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웃음을 만들어내려는 예능적 포인트가 아니라, 경기장이나 중계에서 제대로 포착해내지 못한 스포츠의 다양한 매력들을 전하기 위한 예능적 접근을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한때 스포츠 예능이 잘 안됐던 건 스포츠 자체가 더 재밌기 때문이었다. 흔히들 스포츠를 ‘각본 없는 드라마’라고 부르지 않던가. 그러니 스포츠를 보는 편이 스포츠 예능을 보는 것보다 훨씬 나은 지점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의 스포츠 예능은 스포츠 자체에 더 집중함으로써 ‘각본 없는 드라마’를 더욱 드라마틱하게 만들어내고 있다. 늘 비슷한 형식으로 보여줬던 스포츠중계가 이제는 스포츠 예능의 방식을 차용하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