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9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51,298
Today199
Yesterday266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반려동물가족의 백종원이 따로 없네

 

반려동물과 지내는 우리는 뭘 잘못하고 있었을까. KBS <개는 훌륭하다>를 보다보면 우리가 우리식의 관점으로 바라보고 행동하던 것들이 반려견에게는 전혀 다른 의미로 전해지고 있다는 걸 발견하게 된다. 또 반려견의 어떤 행동들을 우리가 완전히 오해하고 있다는 것도 알게 된다.

 

역대급으로 사나운 진돗개 세 마리, 아지, 애지, 중지는 펜스로 둘러싸인 집에서 산다. 보호자들과 함께 있을 때는 한없이 평화롭지만, 타인이나 다른 개가 집 근처에 오기만 해도 이빨을 드러내며 공격성을 보이는 진돗개들. 흥분해 서로를 물기도 하고 뛰쳐나가는 걸 붙잡다가 보호자들이 넘어져 무릎을 다치기도 했다. 또 잠시 딸네 집에서 살았던 라봉이를 이 진돗개들이 배척해 집밖에 다른 공간에서 따로 살고 있는 지경이었다. 아지가 엄마고 애지, 중지, 라봉이가 모두 자식이지만 라봉이만 따로 지내고 있던 것.

 

더 큰 문제는 산책을 할 때 벌어졌다. 우연히 만나게 된 이웃의 레트리버를 아지, 애지, 중지가 집단 공격한 것. 그 후로 레트리버는 물론이고 견주 또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었다. 레트리버는 그 집 근처에 다가가는 것도 두려워했고 견주는 그 때 일을 이야기하며 다시금 눈물을 쏟아냈다. 이러니 동네에서 같이 살 수 없는 상황이라 이사 결심까지 하게 될 정도였다.

 

지금껏 <개는 훌륭하다>가 다양한 반려견 가족의 문제를 해결해왔지만 이번 사안은 강형욱조차 걱정될 정도로 총체적 난국이었다. 그는 조심스럽게 그 집에 들어가 먼저 가족들과 반려견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형욱의 접근법을 보면 문제가 있는 반려견의 대부분 원인은 보호자들에게 있었다. 그래서 이 프로그램의 제목이 <개는 훌륭하다>다. 개는 훌륭하지만 보호자가 제대로 양육하지 못해 문제들이 발생한다는 것.

 

이 집의 문제는 리더인 아지가 이 집의 최고 서열로 자리하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래서 진돗개들이 보호자들을 따르기보다는 아지를 따르고 있었다. 또 함께 모이면 일종의 조직처럼 행동하는 진돗개의 특성을 보호자들은 잘 모르고 있었다. 그러니 사람의 관점에서 반려견들도 ‘가족처럼’ 지내길 바라고 있었지만, 그건 사실 이들을 난폭하게 만드는 이유였다. 반려견들의 관점이 아니라 우리의 관점으로 생각하고 행동했기 때문에 오히려 상황이 악화됐던 것.

 

강형욱의 놀라운 마법이 펼쳐졌다. 일단 세 마리의 반려견들을 집 밖으로 내보내고 그들이 보는 와중에 강형욱이 그 집의 새로운 주인이라는 걸 각인시켰다. 그 과정에서 강형욱은 마치 반려견들이 했던 것처럼 달려와 펜스를 붙잡고 흔들기도 했고 때로는 이를 드러내며 소리를 내기도 했다. 마치 반려견 자체가 된 것처럼 행동하며 자신이 가장 높은 서열이라는 걸 드러냈던 것. 한 마리씩 집으로 들여 진돗개들을 복종하게 만든 후 강형욱은 최종적으로 라봉이 또한 집안으로 들이는 데 성공했다. 반려견들은 마치 마법에 걸린 듯 차분해져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았던 것.

 

이처럼 <개는 훌륭하다>는 반려동물가족의 문제에 강형욱이 솔루션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관찰카메라 형식으로 문제들을 파악하고 그 원인을 하나씩 제거함으로써 해결의 실마리를 제공하는 그 일련의 과정은 마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보는 것처럼 흥미진진하다. 백종원이 문제에 처한 골목식당을 찾아가 솔루션을 제공해 그 곳을 활성화시키는 매직을 선보인다면, 강형욱은 도저히 제어할 수 없어 보호자와 동거가 어려울 것 같은 반려견들을 마법처럼 변화시킨다.

 

그런데 그건 과연 마법일까. 눈에 보이는 변화들은 믿기 힘들 정도기 때문에 정말 마법처럼 보인다. 하지만 강형욱이 하는 솔루션들을 잘 들여다보면 그 마법이 사실은 우리가 너무나 반려견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우리 식으로만 보려한데서 생겨난 거라는 걸 알게 된다. 반려견들의 입장에서 그 행동의 원인을 읽어내고 대처하기 때문에 마치 마법처럼 보일 뿐.

 

반려동물가족 인구수가 1천만을 넘어선 지 오래다. 하지만 함께 살아가면서 과연 우리는 반려동물을 얼마나 그들 입장에서 이해하고 바라보고 있을까. 사람과 비슷하려니 하는 그런 관점들은 오히려 문제를 만들어낸다. 반려견을 사랑하지만 그 사랑의 방식은 저들을 제대로 이해하고 그래서 양자가 행복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것. 강형욱의 솔루션을 마법처럼 보이는 것은 그래서 에둘러 말하면 우리가 그만큼 반려견들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 아닐까.(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