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슬의생' 신현빈·안은진·정문성, 주연 못잖은 사랑스런 조연들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5. 6. 14:30
    728x90

    ‘슬의생’, 5인방의 사랑받아 무럭무럭 크고 있는 캐릭터들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이야기는 율제병원의 이른바 5인방을 중심으로 흘러간다. 유쾌한 이익준(조정석)과 따뜻한 안정원(유연석), 까칠해도 설렘을 주는 김준완(정경호)과 곰 같지만 속이 깊은 양석형(김대명) 그리고 뭐든 똑부러지게 잘 하는 채송화(전미도)가 그들이다.

     

    이들이 만들어가는 율제병원에서 벌어지는 자잘해 보이지만 결코 작지 않은 일상적 사건들의 이야기는 점점 시청자들을 빨아들여 이 드라마는 이제 안정권에 접어들었다. 시청률이 12%대를 유지하고 있는데다, 극 전체를 뒤흔드는 엄청난 사건은 벌어지지 않지만 5인방이 일상으로 겪는 일들을 들여다보는 재미가 쏠쏠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5인방만큼 조금씩 존재감을 높여가는 캐릭터들도 이제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안정원을 짝사랑하지만 신부가 되겠다는 의지가 강한 그의 원천봉쇄(?) 앞에서 우울해하는 장겨울(신현빈)은 무뚝뚝하고 차가운 표정이 외려 큰 매력으로 다가오고 있다. 그 차가워 보이는 인물이 혼자 안정원을 향한 짝사랑을 끙끙 앓는 모습이 너무나 풋풋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장겨울을 소화하는 신현빈은 이전에도 <자백>이나 <미스트리스> 같은 작품에서 시크한 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바로 이런 시크한 매력에 상반되는 인간미를 더해줌으로써 이 연기자가 가진 진가를 끄집어내고 있다. 차가움과 뜨거움이 공존하는 매력이랄까.

     

    산부인과 레지던트 2년 차로 양석형의 인간적인 매력에 빠져들어 혼자 속앓이를 하고 있는 추민하(안은진) 역시 이 작품이 끄집어낸 매력 캐릭터가 아닐 수 없다. 병원 생활이 너무 힘들어 잠수 탄 동료 때문에 혼자 독박 노동을 하면서도 자신에게 따뜻한 말 한 마디를 해주지 않는 양석형에 서운한 감정을 느끼는 추민하는 결국 위급한 산모와 아기를 모두 살 수 있는 처치를 해냄으로써 양석형으로부터 칭찬을 듣는다. 능력 있는 의사보다 그 같은 책임 있는 의사가 더 좋다는 말을 들은 것.

     

    추민하를 연기하는 안은진의 매력은 JTBC <검사내전>과 OCN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최근 들어 주목받은 바 있다. <검사내전>에서는 게임의 세계에서 전설적인 존재인 성미란 역할을 통해 반전 매력을 선보인 바 있고,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는 이상한 고시원을 포기하지 않고 수사하는 지구대 순경 역할을 소화했다.

     

    김준완에게 매일 같이 구박을 당하는 흉부외과 레지던트 도재학을 연기하는 정문성은 최근 몇 년 간 굵직한 존재감을 그려내는 연기자다. <라이프>에서 화정그룹 회장으로서 또 사극 <해치>에서는 밀풍군 역할로 남다른 카리스마를 선보인 바 있고 최근에는 <방법>에서 강력팀 팀장 역할을 소화했다. 다소 강한 캐릭터들을 주로 선보였지만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그가 연기하는 도재학은 너무나 허술한 인간미를 드러내는 캐릭터다. 전세 사기를 당한 데다 환자의 딸에게 엄한 소리를 해 징계를 맞을 위기에도 처하는 인물. 하지만 구박하는 김준완이 의외로 아끼는 인물로서 짠내와 더불어 웃음을 주는 캐릭터가 바로 도재학이다.

     

    장겨울도 추민하도 또 도재학도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는 그들을 지지해주는 5인방의 햇살과 물을 받아 무럭무럭 크는 캐릭터들이다. 장겨울의 존재감은 그의 짝사랑 대상인 안정원의 햇살을 받고 있고, 추민하의 존재감은 양석형이 주는 물에 키를 키우고 있다. 또 도재학의 짠내 풀풀 나는 웃음은 김준완과의 케미에서 비롯된다.

     

    이들 캐릭터들이 이처럼 그 매력을 키워가게 된 건 이 작품이 하려는 메시지와도 잘 어우러져 있다. 즉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우리가 어떤 힘겨운 현실을 마주하게 될 때에도 누군가의 따뜻한 손길이 있어 그걸 이겨내게 하고 또 살아갈 수 있게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5인방은 서로에게 그런 존재이면서 동시에 동료 후배 의사들에게도 그런 존재인 셈이다. 그리고 아마도 이런 손길을 받고 자라난 이들 후배들 역시 나중에는 또 다른 이들에게 그 따뜻함을 전하지 않을까.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이처럼 따뜻한 캐릭터들을 통해 매력적인 연기자들을 무럭무럭 키워내고 있다.(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