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부부의 세계' 치열해진 심리극, 참 질깃한 부부라는 관계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5. 6. 14:39
    728x90

    ‘부부의 세계’, 이혼은 쉬워도 관계는 쉽게 끝나지 않는다

     

    “뭐가 이렇게 쉬워. 서류만 접수하면 이렇게 끝날 거. 뭘 얻겠다고 그렇게 아등바등 날 괴롭혔는지 모르겠어. 결혼이라는 게 이렇게까지 별거 아닌 거야? 어떻게 남는 게 하나도 없어. 끝나고 보니까 그냥 빈손이야. 부부라는 게 고작 이런 거였어?”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은 고예림(박선영)은 지선우(김희애), 설명숙(채국희)과 술을 마시며 그렇게 토로한다. 내내 이혼을 한 걸 속 시원한 듯 방글방글 웃던 고예림이었지만 사실 속이 좋을 리가 없다. 그렇게 힘겨웠지만 애써 지켜내려 했던 결혼생활. 하지만 막상 이혼을 하는 일은 너무 간단하게 끝나버린 느낌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게 말하는 고예림에게 지선우는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더한다. “칼로 잘라내듯 그러면 얼마나 좋겠니. 마음 단단히 먹어. 생각만큼 쉽게 정리되진 않을 거야. 난 그렇더라구.” 이것은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담고 있는 부부라는 관계의 실체를 말하는 대목이다. 칼로 자르듯 이혼만 하면 끝날 것 같지만 결코 끝나지 않는 관계,

     

    지선우가 불륜을 저지른 이태오(박해준)와 이혼하고 아들 준영(전진서)의 양육권까지 얻게 되었지만 그래서 그들의 관계가 모두 끝난 게 아니라는 건 금세 드러난다. 불륜녀였던 여다경(한소희)과 결혼해 가정을 꾸려 다시 돌아온 이태오는 아들 준영 앞에 나타나 그 관계를 이어간다. 지선우는 알게 된다. 남편과는 이혼했지만 아들의 아빠는 여전히 거기 그대로라는 걸.

     

    이런 문제는 이태오의 사주를 받아 지선우를 위협한 박인규(이학주)가 역전에서 추락해 떨어져 사망한 사건을 통해서도 보여진다. 오히려 이태오를 위협하기 시작한 박인규의 죽음은 자살인지 아니면 타살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태오가 범인일 수도 있고 어쩌면 여병규(이경영)가 사주한 일일 수도 있었다.

     

    여기서 흥미로운 건 지선우가 여병규를 만나 자신도 또 이태오도 “살인자가 돼선 안된다”고 말하는 대목이다. 지선우와 이태오는 서로를 박인규를 죽인 범인이 아닌가 의심한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상대방이 살인자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한다. 그건 아들 준영 때문이다. 둘 중 누구 하나가 살인자가 되면, 그건 준영이 살인자의 아들이 되는 걸 의미해서다.

     

    <부부의 세계>의 1막은 불륜을 저지른 이태오와 지선우가 이혼을 하는 그 과정의 이야기였다면, 2막은 아들 준영을 두고 벌어지는 이태오와 지선우의 복잡미묘한 관계를 다루고 있다. 그런데 2막의 이야기가 더 흥미진진하게 된 건 그 변수로서 박인규와 민현서(심은우)의 이야기가 들어가고, 결국 박인규가 죽게 됨으로써 펼쳐지는 치열한 심리전이 더해져서다.

     

    <부부의 세계>는 이런 추리극이면서 심리극의 성격을 더함으로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공공연히 성차별을 하거나 폭력적인 남성들과 대항하는 여성들의 연대를 통해 현실을 꼬집는다. 지선우를 은근히 질시하는 설명숙이 “여자들이 문제야”라고 말하는 원장에게 일침을 가하는 장면이 그렇다.

     

    도대체 박인규의 죽음은 자살일까 타살일까. 만일 타살이라면 누가 살인을 저지른 것일까. 그리고 그 진실이 밝혀지고 나면 그 파장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까. 지선우의 아들 준영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이며, 김윤기(이무생)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부부의 세계>는 치열한 심리극을 통해 부부가 끊어도 끊어지지 않는 참으로 질깃한 관계라는 걸 보여주고 있다.(사진:JT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