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6
Today121
Yesterday203
728x90

'해투'부터 '개콘'까지, 장수 예능들이 겪는 딜레마

 

SBS 예능 <정글의 법칙>이 휴지기를 갖는다는 발표가 나오자, 항간에는 '종영'이라는 말까지 흘러나왔다. 물론 <정글의 법칙>의 휴지기는 말 그대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해외 촬영이 사실상 어렵게 됐기 때문에 잠시 휴지기를 갖게 된 것.

 

하지만 종영이라는 말까지 나오게 된 건, 최근 일련의 장수 프로그램들이 '휴지기'를 선언했지만 사실상 폐지라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비롯된 것이다. KBS 예능 프로그램들이 그 대상에 올랐다. <해피투게더>가 먼저 지난 4월 시즌 종영했고, <개그콘서트> 역시 휴지기를 선언했다. <해피투게더>도 <개그콘서트> 폐지가 아닌 재정비를 위한 휴지기를 선언함으로써 여지를 남긴 건 꽤 오래도록 장수해온 이 프로그램들을 폐지한다는 건 그만큼 부담이 크기 때문이었다.

 

장수프로그램들은 물론 장수의 비결이 있다. 그만큼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프로그램들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해피투게더>는 2001년에 시작해 최근 시즌4까지 이어지며 장수했고, 최고로 잘 나갈 때는 2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또 <개그콘서트>도 1999년 시작해 20년을 훌쩍 넘긴 장수프로그램으로 35%를 넘기는 최고시청률을 냈던 시절도 있었다.

 

하지만 장수했다는 건 지나간 트렌드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물론 <해피투게더>나 <개그콘서트> 모두 달라진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 끝없는 변화를 시도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결국 이 두 프로그램이 모두 휴지기를 선언한 건, 프로그램의 정체성에 해당하는 형식 틀 자체가 지금의 트렌드와는 맞지 않는 한계를 드러냈기 때문이다.

 

최근까지도 여전히 괜찮은 시청률과 적당한 화제성을 가져가는 장수 프로그램들이 존재하는 건 사실이다. <1박2일>이나 <정글의 법칙>, <런닝맨>, <불후의 명곡>, <복면가왕> 같은 프로그램들이 그렇다. 이들 장수 프로그램들은 색다른 스토리텔링이나 재미요소를 가져오기보다는 본래 프로그램이 갖고 있던 자산들을 반복 재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1박2일>은 여행과 복불복 게임의 반복이고, <정글의 법칙>은 정글 서바이벌의 연속이며, <런닝맨>은 게임과 캐릭터 예능을 게스트만 바꿔가며 해오고 있다. 물론 음악 예능은 조금 성격이 다르지만 <불후의 명곡>이나 <복면가왕> 역시 색다른 걸 기대하기보다는 그저 있어서 틀어놓는 프로그램이 되어가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채널이 다양화되고 예능의 트렌드도 급속히 변화해가고 있어 장수 프로그램들에 어떤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 물론 여전히 괜찮은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는 <1박2일>이나 <불후의 명곡>, <복면가왕> 같은 프로그램은 그 형태 그대로 좀 더 나가기를 원하지만, <해피투게더>나 <개그콘서트>를 통해 우리가 알게 된 건 쌓아올린 탑이 한 순간에 무너져 초라해지는 건 시간문제라는 사실이다.

 

방송사의 입장이 이해 안 되는 건 아니다. 장수 프로그램이 식상하다고 폐지하고 새 프로그램을 얹는 건 이중부담이 되기 때문이다. 그만한 기회비용을 치러야 하는데다, 새로 만든 프로그램이 잘 될 거라는 보장도 하기 어렵다. 하지만 그렇다고 점점 기울어가는 장수 프로그램을 마지막까지 소진시키는 건 방송사를 위해서도 해당 프로그램과 그 프로그램에 한 때 열광했던 시청자들을 위해서도 그리 좋은 선택은 아닌 것 같다. MBC <무한도전>이 박수칠 때 과감히 시즌 종영을 선언하고 휴지기를 거쳐 <놀면 뭐하니?>로 색다른 시도를 한 건 모험적이었지만 좋은 예가 아닐까 싶다.

 

휴지기라는 선택은 그래서 꽤 합리적인 것처럼 보인다. 힘이 빠져 있는 상태에서 무작정 애써 달리기보다는 잠시 멈춰서 지금의 트렌드도 들여다보고 거기에 맞는 버전업을 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건 더 오래 갈 수 있는 길이 되기도 할 테니 말이다. 물론 더 이상 지속될 수 없다는 판단이 나온다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휴지기를 통해 고민해볼 수도 있을 게다. 오래된 프로그램은 그만한 힘이 있다는 뜻이지만, 그만큼 트렌드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뜻도 된다. 장수 프로그램들이 겪는 이러한 딜레마를 슬기롭게 넘는 방법을 고민할 시점이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