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513
Today53
Yesterday318

'놀면 뭐하니' 싹쓰리, 방송과 노래에 캐릭터가 더해지니

 

팀명을 싹쓰리(SSAK3)로 했을 때부터 이미 예고되어 있던 일이 아니었을까. 싹쓰리의 데뷔곡 '다시 여기 바닷가'가 공개와 동시에 음원차트를 싹쓸이해버렸다. 시청률도 9%(닐슨 코리아)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고 온라인에 쏟아진 화제성은 더더욱 뜨거워졌다.

 

예상 못한 바는 아니다. 이미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언급만 되면 차트 역주행이 만들어지는 상황이었다. 이효리가 평소 좋아하는 곡이라며 슬쩍 불렀던 블루(BLOO)의 '다운타운 베이비'는 발매 2년 6개월여 만에 차트 역주행을 시작해 벅스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또 싹쓰리가 리메이크한 듀스의 '여름 안에서'가 지니뮤직 2주차 차트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 새로 공개된 '다시 여기 바닷가'까지 차트 1위를 기록하면서 벌써부터 싹쓰리 열풍이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된 건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라고도 볼 수 있다. 최근 들어 음원 차트는 방송과의 연계가 인기의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결과들을 보여주고 있다. 예를 들어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나왔던 음악들은 가수들이 발표한 신곡들 속에서도 차트를 장악하다시피 했다. 본래 음원차트하고는 거리가 멀었던 트로트가 음원 차트에 진입하는 기현상이 만들어진 것 역시 TV조선 <미스터트롯>이나 <놀면 뭐하니?> 유산슬 프로젝트라는 방송의 힘을 빼놓을 수 없다.

 

싹쓰리의 경우는 <놀면 뭐하니?>가 매주 이들의 음원 제작과정과 뮤직비디오 그리고 다양한 활동들을 방송 아이템으로 보여주고 있으니 사실 음원 공개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이미 대중들은 '다시 여기 바닷가'가 낯설지 않을 수밖에 없다. 방송은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그리고 비룡(비)이라는 부캐를 세운 싹쓰리의 치고받는 이야기들과 활동 모습으로 이들만의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드러낸다.

 

특히 린다G의 경우는 이효리가 제주 소길댁으로 보였던 모습과 너무나 상반된 '욕망에 충실한' 캐릭터를 드러내고 있어 그 연령대의 여성들이 몰입할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일종의 캐릭터 플레이를 통해서 억눌렸던 욕망들을 마음껏 터트리고 있다고나 할까. 거침없는 말과 행동들은 그래서 이효리 특유의 서글서글함과 더해져 시원한 느낌을 선사한다.

 

여기에 최근 '깡' 신드롬을 일으키며 화제가 된 비룡이 유두래곤과 린다G의 구박덩이이자 귀여운 꾸럭미를 보여주는 막내로 자리해 있어 린다G와 티격태격 남매 케미의 재미를 선사한다. 다소 선을 넘는 듯한 말들이 쏟아져 나올 때 이를 중화시키고 가라앉혀 주는 유두래곤이 있으니 싹쓰리의 캐릭터들은 뾰족하면서도 안정감을 주는 팀 플레이를 갖게 된다.

 

물론 이들이 발표한 노래가 음원차트를 장악하게 된 건 방송의 힘 때문만은 아니다. 이상순이 작곡하고 이효리가 작사한 '다시 여기 바닷가'라는 곡 자체가 좋다. 1990년대 감성이 물씬 풍겨나지만 현재적 세련됨을 얹은 이 곡은 당대를 향수하는 중년세대들은 물론이고 코로나19로 인해 예전 그 바닷가가 그리운 젊은 세대들에게도 귀에 쏙쏙 박히는 가사와 메시지를 담고 있다. 특히 "지난여름 바닷가- 너와 나 단둘이-"라는 이 곡의 메인 테마부분은 듣고 나면 계속 입안에서 맴돌 정도로 중독성이 강하다. 예상을 뛰어 넘는 열풍이 나타나는 뚜렷한 이유다.

 

<놀면 뭐하니?>라는 강력한 방송의 힘이 더해지고, 국내 최정상의 아티스트들이 서로 곡을 주려 할 정도로 핫한 캐릭터들이 계속 이야기를 만들어내며, 무엇보다 결과물로서 좋은 음악이 탄생하니 '싹쓸이'는 당연한 결과가 될 수밖에 없었다. 어쩌면 이 팀이 싹쓰리라 이름 지어질 때부터 예고됐던 대로.(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7.29 16:28 연기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읽고 갑니당!
    공감(♥)도 꾸욱 누르고 가용~

    활기찬 오후시간 보내시구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