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497
Today37
Yesterday318

방송의 영향력 강력한 만큼 소외된 장르 조명 역시 중요하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탄생시킨 여름 시장을 겨냥한 혼성그룹 싹쓰리(SSAK3)가 낸 데뷔곡 '다시 여기 바닷가'는 발매 동시에 차트 상위권을 싹쓸이했다. '멜론 24Hit' 차트를 보면 '다시 여기 바닷가'가 화사의 '마리아'나 블랙핑크의 'How You Like That', 아이유의 '에잇', 선미의 '보라빛 밤'을 압도하고 있다.

 

흥미로운 건 이 차트 상위권에 '다시 여기 바닷가'는 물론이고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가 리메이크한 '여름 안에서'는 물론이고 심지어 이효리가 '즐겨 부르는 곡'으로 소개했던 블루의 '다운타운 베이비'까지 들어가 있다는 사실이다. 여기에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리메이크한 OST 조정석의 '아로하'까지 들어 있는 걸 생각해보면 사실상 방송이 음원에 미치는 엄청난 영향력을 실감할 수 있다.

 

이렇게 된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무한도전> 시절 각종 가요제 콘셉트로 발표된 곡들이 모두 차트에 들어갔던 것도 그렇고, <나는 가수다>나 <슈퍼스타K>, <K팝스타>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음원 차트가 이들 프로그램에서 노출된 곡들로 채워지는 일도 다반사였다. 최근에는 물론 조작논란으로 문제를 일으켰지만 <프로듀스101>이 강력한 팬덤을 만들어내며 해당 아이돌들을 음원 차트에 진입시키는 힘을 발휘하기도 했다.

 

이러니 말 그대로 '싹쓰리'하고 있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 음원들에 대한 불편한 시선들이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이다. 이미 <무한도전> 시절에도 나왔던 논란이지만, 이번 싹쓰리가 벌써부터 점령해버린 여름 음원 시장 때문에 일부 아이돌 팬덤들과 중소 기획사들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런데 '다시 여기 바닷가'는 싹쓰리의 행보 중 이제 겨우 첫걸음일 뿐이라는 점에서 그 열풍을 향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오는 25일 '그 여름을 들려줘' 음원이 공개될 예정이고 내달에는 유두래곤, 비룡, 린다G의 솔로곡도 나올 예정이다. 실제로 여름 음원시장을 싹쓸이하는 건 시간문제가 되었다.

 

<놀면 뭐하니?>가 최근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모두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는 사실은 싹쓰리의 음원 행보에도 고스란히 영향을 미친다. 사실상 방송이 음원을 매주 알리는 상황이고, 게다가 유두래곤, 비룡, 린다G라는 캐릭터가 만드는 호감 역시 커지고 있어 이것이 음원 시장에도 그대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일부 팬덤들과 중소 기획사에서 이들을 '음원 차트 생태계를 위협하는 포식자'로 지목하고 불편한 시선을 던지는 건 이해할만한 일이다. 하지만 한 걸음 더 들어가 생각해보면 이번 싹쓰리 프로젝트는 사실상 최근 기획사들이 거의 기획하지 않는 혼성그룹을 부활시키는 것이었고, 지난해 아예 사라져버린 여름 시즌송을 되살리겠다는 취지에서 시작된 것이었다. 그런 점을 생각해본다면 이 프로젝트는 가요계에서 소외되거나 사라진 것들을 되살린다는 의미에서 기존 아이돌 중심의 가요계에 새로운 자극제로 볼 수 있다.

 

물론 방송이 음원 시장을 좌지우지하는 막강한 힘을 갖게 된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래서 무분별하게 방송이 기존 가요계를 교란하는 포식자로 등장하는 건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적어도 그간 가요계가 소외시킨 장르들을 방송이 다시 끌어와 조명하는 건 교란이라기보다는 균형에 가깝다.

 

애초 <미스 트롯>, <미스터 트롯>을 통해 트로트라는 장르가 부활하게 된 것도 이런 대중들의 정서적 지지가 바탕이 됐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다. 그렇게 시작해 거대 공룡이 되어 다른 장르들을 이제는 잡아먹기 시작한 트로트에 대한 불편한 시선이 생기는 건 당연하지만, 어쨌든 음지에 있던 소외된 장르를 무대 위에 방송이 올려놓는다는 건 의미 있는 일이다.

 

결국 <놀면 뭐하니?> 같은 프로그램이 방송을 통해 음원을 내놓는 일에 대한 정당성은 그래서 그것이 어떤 취지와 의도로 행해지고 있는가에 대한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 싹쓰리가 음원과 앨범 활동 수익을 불우이웃돕기에 기부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부분은 애초 취지를 제대로 살려내는 선택이라고 볼 수 있다. 음원 발표와 동시에 차트 상위권을 석권할 정도로 방송의 힘은 강력해졌다. 강력한 힘만큼의 그만한 정당성과 책임감 있는 선택들이 따라준다면 그건 가요계를 교란하기보다는 신선한 자극제가 될 수도 있다는 걸 생각해볼 때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