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497
Today37
Yesterday318

'맛남' 백종원, 뻔한 쿡방과 먹방을 해도 새롭게 느껴지는 건

 

SBS 예능 <맛남의 광장>은 초반 기획에서 많은 변화를 겪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광장(?)에서 대중들과 대면해 음식을 선보이는 일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처음에는 그 대안으로 농민 분들 같은 선별된 출연자들에게 백종원을 위시한 '농벤져스'가 만든 음식을 선보이는 대안을 선택했다.

 

하지만 거기에서도 하나 더 나아가 이제는 <맛남의 광장>도 좀더 언택트한 선택을 하게 됐다. '맛남 챌린지 레시피'가 그것이다. 온라인에 그 날의 주제로 가지와 느타리버섯을 올려놓으면 거기에 많은 분들이 챌린지 형태로 레시피를 올려주는 방식을 취한 것. 방송에서는 그 레시피들 중 두 개를 골라 출연자들이 팀을 나눠 대결하는 쿡방을 펼친다. 백종원은 두 레시피 중 승자를 가리는 역할을 해준다.

 

온라인을 통한 레시피 참여를 유도하는 건 그 자체로 <맛남의 광장>이 추구하려는 농산물 살리기에 자연스럽게 동참하는 방식이 된다. 어쨌든 느타리버섯을 주제로 한 레시피를 올린다는 건 그 식재료를 구입해야 하는 일이고, 그렇게 공개된 레시피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참고해 느타리버섯 소비를 하게 되는 바탕을 만들어줄 것이기 때문이다.

 

<맛남의 광장>은 그래서 백종원과 온라인을 통해 참여한 레시피로 음식을 만들어내는 출연자들의 쿡방과 그걸 맛보는 먹방으로 채워지게 됐다. 하지만 어찌 보면 뻔할 수 있는 쿡방과 먹방을 해도 <맛남의 광장>은 그 느낌 자체가 다르다. 그것은 다름 아닌 그러한 쿡방과 먹방이 그저 식욕을 자극하는 것에 머물지 않고 '선한 영향력'이라는 마음의 포만감까지 채워줘서다.

 

<맛남의 광장>은 또한 우리가 일상적으로 접하는 식재료들 역시 저마다 의외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들을 소개해주는 중요한 역할도 맡고 있다. 이번에 여주에서 소개된 가지와 느타리버섯은 우리가 마트에서 일상적으로 접하는 식재료들이지만 그 좋은 재료들이 너무나 낮은 가격에 팔려나간다는 사실에 백종원조차 깜짝 놀라는 모습이었다.

 

너무 크다는 이유로 '못난이 가지'로 분류되어 상품의 반 가격으로 처분되는 가지들이 있었고, 느타리버섯은 10묶음이 들어간 한 박스에 2,500원이라는 믿기지 않는 가격으로 팔리고 있었다. 한 묶음에 겨우 250원이라는 사실에 백종원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렇게 된 건 오래 보존이 쉽지 않아 팔리지 않으면 버려지는 것까지 가격에 포함되기 때문이었다. 결국 소비자들이 많이 소비하지 않아 생기는 악순환이었다.

 

이런 사정들을 알고 나서 보면 백종원이 뚝딱 만들어내는 느타리버섯 두루치기 같은 레시피가 귀하게 느껴진다. 고기 대신 고기 식감을 가진 느타리버섯을 넣어 두루치기를 해 먹는다면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일품이라는 것. 또 부산에서 많이 먹는 비빔당면에 느타리버섯을 첨가하는 것만으로도 더 맛있는 요리가 된다는 걸 백종원의 쿡방과 먹방은 보여준다.

 

이어서 팀을 나눠 대결하는 느타리버섯 치즈 토스트와 느타리 버섯 닭강정 역시 마찬가지다. 어찌 보면 평이한 쿡방에 먹방이지만, 이것이 느타리버섯을 더 많이 소비할 수 있는 색다른 레시피라는 점에서 거기에는 각별한 의미들이 만들어진다. 코로나19로 인해 광장에서 만나지는 못하지만 이제 온라인을 통해 레시피를 전파하는 것 역시 괜찮은 대안이 아닐 수 없다. 이처럼 선한 영향력을 기반으로 갖고 있으니 백종원이 하는 쿡방과 먹방이 달리 보일 밖에. 건강한 생각이 깃들어 있어 평범한 방송도 각별해지는 <맛남의 광장>이 아닐 수 없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