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놀면', 목표 세우지 않는 유재석이 심한 몰입병에 빠져들 때
    옛글들/명랑TV 2020. 9. 21. 16:59
    728x90

    '놀면', 환불원정대를 보면 유재석의 부캐놀이가 새롭게 보인다

     

    "재석 오빠 지미 유 캐릭터 맡고서 눈빛마저 차가운 거 알아? 완전 진짜 다른 사람처럼." 엄정화의 집에 모여 함께 즐거운 식사를 나누던 환불원정대. 이효리가 유재석의 지미유 부캐 놀이에 대한 이야기를 툭 꺼내놓는다. 그러자 엄정화 역시 똑같이 느꼈다며 자신만 그렇게 느껴진 줄 알았다고 한다.

     

    그러면서 이효리는 유재석의 연기를 이야기한다. "완전히 눈빛 자체가 달라. 연기자야 연기자. 연기자들은 원래 연기 들어가면 사람이 다른 사람처럼 변하잖아요." 이렇게 일종의 '부캐 놀이'에 그렇게까지 해야 하느냐며 맞장구를 치는 환불원정대. 유재석이 몰입이 심해 캐릭터에서 빠져나오려면 꽤 오래 걸릴 것 같다며 '몰입병', '부캐병'이라는 농담까지 더해 넣는다.

     

    사실 별거 아닌 농담처럼 슥 지나가는 이야기 속에 나온 연기에 대한 이야기지만 이 대목은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이 하는 부캐 놀이에 점점 몰입이 더해지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실제로 이번 지미 유 캐릭터는 이전에 싹쓰리 프로젝트에서 그가 꺼내놨던 유두래곤 캐릭터와는 사뭇 다르다.

     

    유두래곤이 어딘지 젊은 날 좀 놀았을 법한 캐릭터로 그 때의 열정을 다시 불태우는 그런 인물로 이효리가 분했던 린다 G에게 늘 주눅 드는 캐릭터였다면, 지미 유는 어딘지 사기 캐릭터의 냄새가 솔솔 풍기고, 할 말은 하는 의외로 강한 캐릭터의 모습을 보여준다. 톱100귀를 갖고 있다며 노래에는 절대 터치하지 말라는 환불원정대의 이구동성에도 그는 자신의 선택이 더 맞을 수 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는다.

     

    단발에 하와이안 셔츠 그리고 일수가방처럼 들고 다니는 백 같은 스타일로 마치 옛날 분위기를 풍기는 대부업체 사람 같은 캐릭터를 꺼내놓은 지미 유. 그런데 왜 유재석은 이번 부캐에서 이렇게 색다른 캐릭터를 세워놓고 좀 더 그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는 걸까.

     

    거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어 보인다. 첫 번째 이유는 '환불원정대'가 가진 센 언니들 캐릭터에 적당한 대립구도를 만들어야 그들의 팀워크도 단단해지고 또 센 느낌 역시 적당히 중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싹쓰리에서는 이효리에게 주눅 드는 모습을 보여도 비가 막내로서 적절히 툴툴 대고 앙탈을 부리는 모습으로 균형 잡힌 케미가 완성됐다. 하지만 '환불원정대'에서 유두래곤 같은 '당하는 캐릭터'를 고수하면 자칫 센 언니 캐릭터가 과잉되게 보일 가능성이 높다. 지미 유가 절대 밀리지 않고 이들의 센 기세에 자신도 할 말을 하는 건 그런 이유다. 물론 그렇다고 밀리지 않는 건 아니지만.

     

    지미 유가 이런 캐릭터를 세워두고 남달리 몰입하는 두 번째 이유는 '환불원정대'가 출범하기까지의 과정 속에서 이 캐릭터가 다양한 인물들을 만나며 만들어내는 색다른 재미와 웃음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제작자로서 이상민이나 송은이 같은 이들을 만나 조언을 듣는 이야기나, 매니저 면접을 보는 과정에서 지미 유의 이런 다소 우스꽝스러운 사기 캐릭터는 빵빵 터지는 웃음을 만들어낸 바 있다. 이상민으로부터 "매니저는 말귀를 못 알아들어야 제작자가 빛난다" 같은 다소 엉뚱한 조언들을 듣는 모습이나, 그래서 만난 김종민이 "예?"라고 묻기만 해도 웃음이 터졌던 상황들은 지미 유라는 과하게 몰입해 유재석이라는 본캐와 선을 그은 부캐가 있어서다.

     

    개그맨이라고 하면 웃음을 주는 사람으로 그 직업을 생각하곤 하지만 사실 그전에 코미디언이라고 불렸을 때만 해도 이들은 모두 연기자였다. 웃음을 주는 캐릭터에 몰입하고 특정한 상황극에 진짜처럼 빠져야 보는 이들에게 더 큰 웃음을 선사할 수 있다. 유재석의 부캐 놀이는 처음에는 어쩔 수 없이 소속사 사장님(?) 김태호 PD의 강제에 의해 주어졌지만, 차츰 유재석 스스로 그 새로운 캐릭터에 몰입해 빠져드는 면모로 진화하고 있다.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목표에 대해 묻는 청년들에게 유재석은 자신이 특별히 목표를 세우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목표를 세우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는 거였다. 다만 자신의 성격이 무언가 맡겨지면 해야 하는 스타일이라 그렇게 되면 최선을 다해 한다고 했다. 애초 유재석에게 부캐놀이는 자신이 생각한 목표는 아니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태호 PD에 의해 맡겨진 그 목표 속에서 유재석은 최선을 다하면서 점점 그 일에 몰입해가고 있다. '환불원정대'에서 유재석이 이전과는 조금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건 그래서다.(사진:M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