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8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46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75,397
Today253
Yesterday453
728x90

'펜트2', 유진의 살인누명 벗는 과정 어째서 설득력 없을까

 

오윤희(유진)가 살인 누명을 벗고 하윤철(윤종훈)의 아내가 되어 돌아왔다? SBS <펜트하우스2> 첫 회는 말 그대로 폭풍전개라는 표현이 실감나는 상황을 보여줬다. 시즌1에서 심수련(이지아)의 살인범으로 감옥으로 이송되던 중 로건 리(박은석)의 도움으로 탈주했던 오윤희였다. 그런데 단 한 회 만에 탈주범이 살인 누명을 벗고 재심으로 무죄가 되어 풀려난 것도 모자라, 갑자기 천서진(김소연)의 전 남편인 하윤철의 아내가 되어 돌아오다니.

 

역시 김순옥 작가다운 '몰아치기'였지만, 개연성 부족을 '몰아가기'로 채우는 대본은 여전했다. 오윤희가 누명을 벗게 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건 주단태(엄기준)의 집에서 일하는 양집사(김로사)였다. 천서진을 스토킹하다 주단태의 집에서 쫓겨난 양집사의 죽음과 그가 남긴 유서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유서에는 심수련을 죽인 범인이 주단태이고, 누명을 쓴 오윤희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

 

그 유서는 로건 리가 조작해 놓은 것이었다. 폭주하던 양집사가 오윤희와 드잡이를 하다 결국 자살을 하는 상황이 벌어지자 로건 리가 이를 역이용한 것. 결국 오윤희는 자수를 했고, 유서의 내용이 주단태를 범인으로 몰아가자, 그는 변호사와 상의 끝에 양집사가 심수련을 죽인 진범이라 조작한다.

 

그런데 이 전개 과정은 너무나 허술하다. 즉 정신 병력이 있는 자의 유서 하나로 돈과 권력으로 법조차 쥐락펴락 해온 주단태가 궁지에 몰린다는 상황이 그렇다. 또한 양집사가 심수련을 죽였다고 조작할 정도로 힘을 가진 주단태가 그 유서가 증거로서 효력이 없다는 걸 입증시키는 건 더 간단한 일이 아니었을까. 그럼에도 굳이 궁지에 몰린 주단태가 어쩔 수 없이 양집사를 희생양으로 내세운 건, 다분히 오윤희가 누명을 벗게 하려는 작가의 의도로 보일 수밖에 없다.

 

이 과정에서 김순옥 작가 특유의 '몰아가기' 전개가 등장한다. 즉 양집사의 죽음과 유서가 등장했을 때, 강마리(신은경)와 고상아(윤주희) 그리고 이규진(봉태규)이 나누는 대화가 그렇다. 그들은 그런 뉴스를 접하며 주단태가 심수련을 죽인 게 분명하다는 식으로 몰아간다. 그리고 곧바로 주단태 역시 곤혹스러운 모습을 드러내면서, 양집사를 살인범으로 내모는 결정을 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개연성은 없고 대신 작가가 원하는 오윤희의 누명 벗기를 위한 '몰아가기' 전개다.

 

물론 오윤희가 이렇게 단 한 회 만에 자유의 몸이 되게 한 건, 모든 시청자들이 원하는 처절한 복수극을 위한 밑그림이다. 어찌 된 일인지, 천서진이 뉴욕에서 공연을 한 후 다시 만나 하룻밤을 보냈던 하윤철이 오윤희의 남편이 되어 돌아온다. 이들의 관계는 아무래도 주단태와 천서진에 대한 복수를 공동의 목표로 세우며 생긴 관계가 아닐까 싶다.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도 지적된 바지만, 이 드라마의 개연성 부족은 작품 뒤로 숨겨져야 할 작가의 의도가 작품 앞으로 자꾸만 나오는데서 비롯한다. 오윤희가 풀려나야 하고, 복수를 전개해 나가야 한다는 의도는 알겠지만, 그것이 자연스럽게 등장하지 못하는 건 치밀한 개연성을 만드는 노력 대신 성급한 결과만을 내놓기 때문이다. 과연 시청자들은 시즌2에서도 계속되는 이러한 허술한 개연성을 '마라맛'이라며 용인할까. 황당한 전개마저 '재미'라며 받아들일까. 궁금해지는 대목이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