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6
Today121
Yesterday203
728x90

'강철부대', 훈련 대신 자존심 팀 대결로 돌아온 군대 리얼리티의 찐 맛

 

채널A <강철부대>에 대한 반응이 심상찮다. 대한민국 최고의 부대 6팀이 여러 미션으로 대결을 벌이는 군대 리얼리티 <강철부대>는 첫 회에 2.9%(닐슨 코리아) 시청률로 시작해 3.4%, 4.3%로 매주 최고시청률을 갈아치우며 급부상하고 있는 중이다. 이 흐름대로라면 채널A의 새로운 기록에도 도전할 수 있는 무서운 상승세다.

 

<강철부대>가 가져온 군대 리얼리티는 강력한 흡인력을 가진 것만은 분명하지만, 그간 많은 논란의 요소들을 갖고 있었던 게 사실이다. 최근 가학 논란으로 유튜브 방영을 중단했던 <가짜사나이> 논란은 대표적이다. <가짜사나이>는 군사 훈련의 가학성이 지나치게 강조되면서 일부 교관의 부적절한 멘트들은 논란에 불을 지폈고 그렇게 강력한 자극과 화제성에도 불구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강철부대>는 일단 군사훈련이라는 군대 리얼리티의 틀에 박힌 소재를 지워버렸다. 이미 준비된 6팀이 각자 자신들이 몸담았던 부대의 명예를 걸고 출연해, 갖가지 미션들을 통해 대결하는 방식은, 상명하복 같은 위계가 아니라 팀 단합과 명예를 위한 대결로 프로그램의 색깔을 바꿔놓았다. 가학성이 사라진 자리에는 저것이 인간의 능력인가 싶을 정도의 극한의 체력과 정신력 나아가 동료의 협동심을 보여주는 자리로 채워졌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특전사, 707 대테러 특수임무단, 해병대, UDT(해군특수전전단),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군해난구조전대) 6팀이 각각 4명씩 팀을 이뤄 총 24명의 예비역들이 벌이는 팀전은 다 같이 모인 첫 만남에서부터 불꽃 튀기는 신경전이 벌어졌다. 아마도 악역을 맡게 된 것처럼 보이는 707팀이 군경력 대선배인 박준우(박군)에게 춤을 춰달라고 하거나, 뒤늦게 들어온 다른 팀에게 절을 하라며 몰래카메라를 유도하는 등의 도발행위(?)를 했지만, 맨 마지막에 들어온 UDT팀의 살벌한 무대응으로 오히려 신경전에서 밀리는 광경은 그 자체로도 흥미진진했다.

 

팀 구성부터가 자존심 대결을 예고할 수밖에 없는 구성이다. 예를 들어 특전사와 707은 같은 육군특수전 사령부 소속으로, 특전사에서도 별도로 차출되어 대테러와 특수임무를 맡는 조직이 707이라는 사실 때문에 서로가 팽팽한 기싸움을 벌일 수밖에 없다. 또 UDT나 해병대 그리고 SSU는 모두 해상 작전에 최적화된 팀이라는 점에서 자신들이 최고라는 걸 입증하려 애쓴다. 이 군대 리얼리티의 강력한 서바이벌은 애초 라이벌 의식을 갖는 팀 구성에서부터 이미 장착된 결과라는 것이다.

 

간단하게(?) 스튜디오에서 치러진 턱걸이 대결은 팀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가 되면서 출전한 팀원들을 죽기 살기로 만들었고, 그건 이제 본격적으로 야전에서 시작될 미션들이 얼마나 살풍경할 것인가를 예감케 해줬다. 칼바람이 부는 한 겨울 바닷가에서 시작된 첫 날의 대결은 참호격투, 각개전투, 해상구조를 쉬지 않고 해낸다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차가운 진흙탕 속에서 한바탕 '악어 같은' 대결을 펼치고는, 달리기와 포복, 40킬로 타이어 들고 뛰기 그리고 10미터 외줄 타기를 연달아하는 각개전투를 한 후, 어두워진 밤바다로 뛰어들어 더미를 구조해오는 미션을 치른다. 과연 체력적으로 이게 가능한가 싶지만 이들은 포기한다는 걸 더 큰 치욕으로 여기며 승패를 떠나 끝까지 하는 자세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 미션들을 수행해가며 자연스럽게 다양한 캐릭터들이 매력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트로트가수로 유명해졌지만 오랜 군 경력을 가진 박준우는 왜소한 체구에도 불구하고 '짬에서 나오는' 전략적인 접근과 남다른 체력으로 각개전투에서 놀라운 수행력을 보여줬고, UDT 출신 육준서는 첫 등장부터 잘 생긴 외모지만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그는 방송 이후 화가이자 유튜버라는 독특한 이력으로 팬덤이 생길 조짐을 보이고 있다. 또 겉모습만으로도 위압감을 주는 현역 크로스핏 선수 황충원은 미션마다 괴력을 보여줘 '황장군'이라는 별칭을 얻게 되었고, 이밖에도 해병대 수색대팀의 오종혁이나 첫 번째 미션의 우승자로 우뚝 선 SSU의 정해철 등등 출연자들의 다양한 개성과 매력들이 미션마다 드러나고 있다.

 

어찌 보면 <강철부대>는 해외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우리네 군대라는 특수한 상황과 접목시켜 시너지를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MBC <진짜사나이>와 유튜브 <가짜사나이>가 모두 보여줬던 일반인 참여 군 체험이라는 틀을 과감히 벗어버림으로써, 군대 리얼리티가 그간 가졌던 가학성이나 군사문화 미화 논란 같은 불편한 지점들을 지워버렸다. 대신 마치 자존심이 걸린 스포츠 대결 같은 양상으로 미션대결을 펼침으로서 최강자가 누가 될 것인가에 초점을 맞췄다.

 

물론 그들끼리는 자존심 대결이라 누가 최강자가 되는가는 중요한 일일 테지만, 시청자들에게 그건 그리 중요한 일은 아니다. 대신 그 과정에서 보이는 이들의 강인한 정신력과 의지를 느끼고, 한편으로는 든든한 마음으로 그 매력에 빠져드는 것만으로도 충분할 테니 말이다. 군대 리얼리티의 끝판왕을 보여주는 <강철부대>. 어딘가 심상찮은 신드롬의 조짐이 보인다.(사진:채널A)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