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팝스타 BTS, 전 세계인에게 버터처럼 녹아들다
    동그란 세상 2021. 6. 7. 09:43
    728x90

    BTS, 자신감 돋보인 자연스럽고 경쾌해진 음악

     

    또 다시 BTS다. 신곡 ‘버터(Butter)’가 발표된 후, 제목처럼 이 곡은 전 세계인들의 마음속으로 녹아들고 있다. 각종 기록들을 이미 갈아치우고 있는 ‘버터’는 이제 BTS가 굳이 ‘월드스타’ 같은 수식어를 쓰지 않아도 전 세계인에 스며든 팝스타가 됐다는 걸 보여준다.

    방탄소년단

    BTS 신곡 ‘버터’가 만들어내고 있는 글로벌 신드롬

    방탄소년단의 신곡 ‘버터(Butter)’가 발표되자마자 전 세계인들을 녹이고 있다.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발표된 지 겨우 나흘 만에 2억 뷰를 넘어섰고, 방탄소년단의 곡이 나오면 늘 잇따라 등장하는 리액션 영상들도 쏟아졌다.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를 보며 감탄하고 엄지를 치켜 올리는 등 외국인들의 리액션 영상은 이제 일상적인 풍경처럼 되어 있다. 특히 노래마다 들어가 있는 시그니처 춤동작을 따라하거나, 다양한 장르로 노래를 재해석해서 부르는 커버 영상은 갈수록 많아지고 다양해진다. 이번에도 신곡 ‘버터’를 포크, R&B 등등 다양한 버전으로 커버하는 노래들이 벌써부터 쏟아져 나오고 있다.  

     

    몇 년 전만 해도 방탄소년단의 이런 놀라운 인기는 굉장히 이례적인 현상처럼 여겨진 게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은 전혀 놀랍지 않은 ‘당연한 반응’으로 다가온다. 마치 미국의 아리아나 그란데나 저스틴 비버, 테일러 스위프트 같은 우리가 ‘팝스타’라 부르는 그런 아티스트들의 행보와 다를 바가 없다. 앨범을 내면 나오는 팬덤의 반응이 당연한 팝스타. 이를 입증하는 건 이 신곡이 지난 24일 개최된 ‘2021 빌보드 뮤직어워드’에서 최초로 공개됐다는 사실이다. 흔히 가수들의 신곡 발표가 쇼케이스가 음악방송에서 선보이는 걸 떠올려보면, 방탄소년단의 이런 행보는 그들의 곡이 누구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가를 분명하게 보여준다. 

     

    이날 빌보드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 클럽, 톱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셀링 송, 톱 소셜 아티스트 등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이 수상기록에서 주목해야 할 건 톱송 세일즈 아티스트와 톱 셀링 송 부문에서의 수상이다. 이건 지난 발표곡이었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거둔 성과로, 통산 세 차례나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올랐고, 종전 한국가수 최장기록이었던 31주 연속 진입의 ‘강남스타일’을 넘어선 32주 연속 차트인이라는 대기록의 결과다. 또한 이 곡은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통산 18번째 정상을 차지, 해당 차트가 생긴 이래 사상 최다 1위 기록을 세웠다. ‘버터’는 이러한 기록을 세운 ‘다이너마이트’보다 11시간 빨리 뮤직비디오 조회 수 2억 뷰를 돌파함으로써 더욱 거세진 글로벌 신드롬을 예고하고 있다.

     

    ‘다이너마이트’ 이후 달라진 행보, ‘버터’의 여유로움

    아마도 ‘다이너마이트’가 만들어낸 성과들에 의한 자신감 때문이었을까. ‘버터’는 훨씬 ‘팝스타’ 같은 여유로움과 자연스러움 그리고 경쾌함이 묻어나는 곡이다. 사실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의 첫 영어가사 곡으로 보다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물론 우리말 가사로도 외국인 팬들이 따라 부를 정도의 팬덤이 구축된 상황이었지만, 여기에 영어가사 곡은 보다 쉽게 전 세계 팝팬들에게 다가갈 수 있게 해준 것. 그리고 그 결과는 방탄소년단이 일부 SNS 팬덤이나 마니아들에 소비되는 아티스트가 아니라, 말 그대로 글로벌 팝스타로서의 강력한 팬덤을 소유한 아티스트라는 걸 입증해줬다. 

     

    이런 변화는 ‘다이너마이트’에 이어 ‘버터’로까지 이어지는 방탄소년단 음악의 변화에서도 느껴진다. 이들 곡들은 그간 ‘피, 땀, 눈물’이나 ‘아이돌’ 같은 곡들에 담긴 다소 묵직한 ‘존재에 대한 고민’이나 ‘나다움’에 대한 강조 같은 메시지들을 굳이 강조하지 않고 있다. 대신 이 경쾌한 곡들은 방탄소년단이라는 청춘들이 마땅히 보일만한 자신감과 젊음을 경쾌한 음악에 담아 전하고 있다. 누구나 들으면 좋아할만한 보편적이면서도 훨씬 대중적인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변화는 더 이상 음악에 메시지를 담지 않겠다는 뜻이 아니라, 그 경쾌함 자체에 메시지가 담겨 있어서 나타난 결과다.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 ‘청춘’의 대변자로서 그들이 처한 현실들을 공감해주고 위로해주는 곡으로 사랑을 받았다. 그리고 최근 들어서는 이 저변을 보다 보편적인 팬으로까지 넓히고 있다. 음악의 경쾌함은 사실 ‘다이너마이트’ 때도 강조된 것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겨워하는 시기에 ‘힘을 내자’는 의미가 담긴 데서 나온 것이다. 실제로 해외의 팬들 반응을 보면 여전히 방탄소년단이 자신들을 “구해줬다”는 표현들이 나온다. 힘겨운 현실(청춘의 현실이든, 코로나 시국이든)에서 방탄소년단의 노래는 ‘어깨를 토닥이며’ 나약해지지 말라고 전하는 듯하고 ‘이길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이 경쾌함에는 앞서도 말했듯이 이제는 누구나 일상으로 받아들이는 팝스타가 된 방탄소년단의 달라진 위상이 한 몫을 한 결과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 편안해진 노래에서는 한결 어깨에 힘을 빼고도 자신들이 전하고픈 메시지를 노래와 춤을 통해 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느껴진다.

     

    BTS며들다, 버터처럼

    ‘버터’는 나오자마자 멜론, 지니, 플로, 벅스 등 국내 음원차트는 물론이고,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호주 등 101개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에 올랐다. 영국 트렌드 차트 1위로 올라섰고,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플랫폼 역사상 일일 최다 글로벌 스트리밍수를 갈아치웠다. 일본 오리콘 차트 주간 스트리밍 랭킹과 주간 디지털 싱글 랭킹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특히 발매 후 3일 동안 재생수 1천660만7천136회를 기록한 ‘주간 스트리밍 수’는 오리콘 사상 최다였다. 미국 뉴욕타임스스퀘어의 광고판에는 아마존뮤직이 청취자의 관심을 끌기 위한 광고로 ‘버터’의 홍보영상이 세워졌다. 미국의 대중적인 호응과 직결되어 있는 라디오도 ‘버터’는 빠른 속도로 녹아들어가고 있다. 빌보드 ‘팝 에어플레이(POP AIRPLAY)’ 최신 차트에서 26위를 기록한 것. 일주일도 아닌 단 사흘 만에 세운 이 기록은 지난해 ‘다이너마이트’가 이 차트에서 처음 기록한 30위보다 높은 기록이다. 

     

    최근 들어 ‘윤며들다(윤여정에 스며들다)’ 같은 ‘스며들다’를 활용한 신조어들이 인기의 척도로서 등장하고 있다. 이제는 K콘텐츠가 글로벌하게 스며들고 있는 상황에 ‘버터’는 전 세계인들에게 ‘BTS며드는’ 경험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SNS를 타고 전 세계로 확산되어온 방탄소년단은 단 몇 년 사이 버터처럼 전 세계인에게 녹아들었다. 그리고 이제는 누구나 일상적으로 받아들이는 팝스타로서 자리하게 됐다. ‘다이너마이트’에 이은 ‘버터’는 그들의 달라진 위상을 잘 보여주는 곡이다.(글:시사저널, 사진:하이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