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오지헌, 웃긴 줄만 알았는데 먹먹한 감동까지..(‘유퀴즈’)
    동그란 세상 2021. 12. 14. 12:09
    728x90

    개그맨 오지헌, ‘유퀴즈’가 끄집어낸 세상 따뜻한 사람냄새

    유퀴즈 온 더 블럭

    “등반을 하다 보면 셰르파들이 필요하잖아요. 셰르파들이랑 같이 등반을 할 때 우리나라 사람들이 굉장히 급하고, 잘하니까 3일 정도 갈 길을 하루 만에 간 거죠. 근데 셰르파들이 인제 나 더 이상 못가겠다고 주저앉은 거에요. 왜 못가냐. 이대로 가면 히말라야 등반할 수 있는데. 셰르파들이 이렇게 이야기했대요. 내가 몸은 여기까지 왔지만, 아직 마음은 못 따라왔다. 제가 그런 상태였던 거 같아요.”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DNA편’에 젊어서 국사 1타 강사로 유명했던 아버지와 함께 출연한 개그맨 오지헌은 20대 때의 자신의 감정을 셰르파의 이야기로 전해줬다. 부모가 이혼한 후 지냈던 아버지와도 서로 표현이 어긋나 각자 살아가게 된 그는 재수를 하고 대학을 간 후 입대를 했고 군 제대 후 6개월 만에 개그맨이 되어 순식간에 스타덤에 올랐다. 너무나 짧은 기간에 일어난 그 많은 일들 속에서 오지헌은 ‘감정의 소용돌이’가 컸다고 했다. 

     

    의외의 모습이고 의외의 이야기가 아닐 수 없었다. 오지헌은 과거 <개그콘서트> 초창기 시절을 기억하는 분들에게는 박준형, 정종철과 함께 무대에 서는 것만으로도 관객들을 빵빵 터트리던 개그맨이었다. 지금은 감수성이 달라져 외모 개그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이 과거와는 달라졌지만, 한때 고 이주일 선생님이 “못생겨서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유행시킬 정도로 외모 개그는 코미디의 한 분파였다. 그 흐름이 계속 이어져 <개그콘서트>에서 박준형, 정종철 그리고 오지헌이 가운에 수영모를 쓴 채 나와 했던 ‘사랑의 가족’은 엄청난 화제와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오지헌은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개그 무대에서도 사라져 버렸다. 당시에는 그 이유를 알 수 없었지만, 이 날 <유퀴즈 온 더 블럭>에 나온 오지헌은 당시의 혼란스러웠던 자신의 감정을 셰르파의 이야기로 들려줬다. “내 마음이 아직 못 따라왔는데 내 몸은 여기 가 있는 상태인 거예요.” 우리의 기억에는 그저 유쾌하고 ‘웃기는’ 인물로만 각인되어 있었던 오지헌. 하지만 <유퀴즈 온 더 블럭>에 나온 오지헌은 의외의 진지하고 따뜻하기 이를 데 없는 사람냄새가 묻어났다. 

     

    아버지와 소원했던 관계가 풀어진 건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하게 된 할머니 덕분이라고 했다. 아버지가 먼저 전화를 해 병문안을 오라 했던 것. 오지헌은 당시를 회상하며 결국 아버지가 먼저 손을 내민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했다. 그 시대의 부모님들이 표현이 참 어려웠을 텐데 먼저 손을 내밀어준 아버지에 대한 죄송함이었다. 그러면서 그는 아버지가 아들을 너무 사랑하는 걸 자신이 너무 잘 안다고 했다. “우리 아버지가 이 세상 사람들 중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저라는 걸 너무 잘 알아요.” 다만 표현이 서툴렀다는 것. 

     

    아마도 이런 사실을 알게 된 건 본인도 아버지가 됐기 때문이었을 게다. 그 역시 아이들에게 제대로 표현하는 법을 잘 모르는 때가 많다고 했고 그럴 때마다 그런 것들을 “아내한테 많이 배운다”고 했다. 그는 그 젊은 시절 미처 따라오지 못했던 마음과 크게 소용돌이치던 감정을 이제 조금씩 마주하고 있었다. “뭔가 성공을 위해서 달려가거나 돈을 위해서 달려가는 게 아니라 좋은 아빠가 되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아요.” 

     

    결혼 후 30대부터 방송이 들어와도 잘 하지 않았다는 오지헌은 대신 아내와 아이들과 지내는 소소한 행복들이 좋았다고 했다. 그렇게 순식간에 10년이 지났고 동료 개그맨들은 스타가 되어 있었지만 자신은 저 멀리 있었다고 했다. 그래도 그 시간을 그는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 10년 동안에 마음이 많이 따라온 것 같았다”는 게 그 이유였다. 

     

    이제는 손녀들에게 아버지가 너무나 끈끈하게 잘 해주고 있다는 오지헌. 그는 과거 ‘사랑의 가족’으로 관객들에게 빵빵 터트리는 웃음을 주며 살았지만, 10년 간의 공백기에는 자신의 가족과의 소소한 일상의 행복들을 만들고 소원했던 아버지와도 다시 끈끈해지며 진짜 ‘사랑의 가족’을 삶에서 만들어가고 있었다. (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