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최우식에게 “망쳤다”는 “좋아한다”는 뜻인 걸(‘그 해 우리는’)
    동그란 세상 2021. 12. 19. 19:18
    728x90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만 모르는 미숙한 사랑이어서 더 설레는

    그 해 우리는

    “너 때문에 망친 게 한두 번이 아니지. 내 인생도 망쳤지. 엉망으로.(아 이게 아닌데..)” 최웅(최우식)은 과거 학창시절 국연수(김다미)가 툭 쳐서 망친 그림 이야기를 하다 저도 모르게 ‘인생 운운’하는 이야기까지 뱉어버린다. 버렸다고 했던 그 그림을 최웅은 여전히 갖고 있었다. 당시 미안해서 국연수가 화이트로 지워뒀던 그 흔적이 여전히 그림에는 남아있다.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의 이 장면은 최웅과 국연수의 관계를 잘 보여준다. 다큐를 함께 찍게 되어 인연이 됐던 그 해 그들의 관계는, 마치 최웅이 그리는 그림 속에 갑자기 툭 하고 들어온 국연수의 존재감처럼 분명한 선을 남겼고 그 선 같은 과거 관계의 잔상은 10년이 지나 다시 만난 그들에게도 여전히 남아있다. 

     

    대부분의 청춘드라마들이 미숙하지만 풋풋해서 오히려 더 가슴을 설레게 하는 것처럼, <그 해 우리는> 역시 아직까지 누군가를 사랑해본 적 없어 그것을 마치 자기만의 세계를 누군가 침입한 것처럼 느끼며 툭탁대는 국연수와 최웅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다. 두 사람만 모르고 시청자들은 다 아는 그 툭탁댐과 침입은 다름 아닌 사랑의 감정이 아닌가. 

     

    “망쳤다”는 말은 그래서 이 드라마에서는 남다른 의미의 울림을 갖는다. “너 때문에 망쳤어”라고 말할 때, 사실 최웅이 방점을 찍는 건 “망쳤다”만큼 “너 때문에”라는 말이 아닐까. 게다가 “내 인생”까지 나올 때는 국연수에 대한 최웅의 마음이 얼마나 컸었는가를 오히려 에둘러 드러내는 대목이다. 

     

    의뢰인인 장도율(이준혁)이 요구하는 라이브 드로잉쇼에 섭외하기 위해 찾아온 국연수에게 물과 소금을 뿌려 내쫓았던 최웅이, 국연수가 하기 싫다는 다큐멘터리를 다시 찍는 조건으로 섭외를 허락하는 것도 어찌 보면 미숙한 청춘의 또 다른 사랑 표현처럼 보인다. 국연수가 힘들어하는 걸 애써 하며 즐거워하는 최웅의 모습은 마치 자신이 그간 힘들었다는 떼쓰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니 말이다. 

     

    하지만 자신이 단독으로 하는 것으로 알고 있던 라이브 드로잉쇼에 장도율이, 마침 최웅의 표절 의혹을 언론 플레이로 만들어낸 누아(곽동연)까지 섭외했다는 사실에 최웅은 분노한다. 그건 장도율이 홍보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무례한 선택이었지만, 최웅은 국연수가 그 일을 알고 있었느냐고 추궁하며 이렇게 말한다. “거봐. 날 망치는 건 늘 너야.”

     

    하지만 최웅이 자꾸만 국연수에게 자신을 “망친다”고 추궁하는 그 말의 진위는 ‘에필로그’ 영상을 통해 그 속내가 드러난다. 고교시절 다큐멘터리를 마지막으로 찍는 날 비를 피해 있던 공원 벤치에서 이상한 기분에 사로잡혀 최웅은 국연수에게 자신의 마음을 저도 모르게 드러낸다. “망했어. 나 너 좋아하나봐.”

     

    그들은 자신들의 마음이 사랑이라는 걸 알아채지 못한다. 그건 아마도 그들만의 이야기는 아닐 게다. 첫사랑이거나, 여전히 사랑이 서툰 이들에게도 모두 해당되는 이야기일 테니. 한참 지난 후에야 어느 날 지나간 사진을 우연히 보고는 그 때 그것이 남다른 감정이었을 것이라는 걸 깨닫기도 한다. <그 해 우리는>이 포착하고 있는 사랑의 정경이다. 

     

    이 청춘멜로가 소재로 가져온 다큐멘터리는, 우리가 그저 “망했어” 혹은 “너 때문에 망쳤어”라고 말하며 지나쳤던 어떤 일들을, 심지어 그것이 상처로 남았던 일들을 다시금 들여다보게 해주는 장치로 활용된다. 김지웅(김성철)은 바로 그 최웅과 국연수 당사자들은 몰랐던 그 관계들을 다시 꺼내 보게 된 옛 다큐멘터리 영상을 관찰함으로써 발견해내는 인물이다. 그 역시 오래도록 국연수를 옆에서 관찰만 하며 살았던 친구지만, 정작 자신처럼 그를 관찰하고 있는 후배PD 정채란(전혜원)의 존재를 알아채지 못한다. 

     

    타인의 일은 잘 관찰하면서 정작 내 일은 잘 모르는 건 어쩌면 인간관계에서의 인지상정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최웅이 “망했다”, “망쳤다”고 국연수에게 하는 그 말을 관찰하는 시청자들은 안다. 그 말에 국연수를 여전히 애틋하게 가슴에 담아놓고 있는 최웅의 마음이 담겨 있다는 것을. <그 해 우리는>이 담는 사랑의 정경이 더할 나위 없이 설레게 다가오는 건 사랑에 미숙해 그걸 잘 모르거나, 그 마음을 애써 쿨한 척 숨기거나 혹은 잘 표현하지 못하는 청춘들의 풋풋함이 그 어떤 운명적인 사랑보다 더 현실적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