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5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90,411
Today677
Yesterday1,343

‘가시나들’, 박무순 할머니의 사연에 담긴 이 프로그램의 진심

 

사실 이제 누구나 글을 쓰고 읽는 세대들에게 그것이 어떤 의미인가는 그다지 실감나게 다가오지는 않을 게다. 읽고 쓰는 일은 마치 숨을 쉬는 것처럼 당연한 일로 다가올 테니 말이다. 하지만 이를 거꾸로 보면 그 ‘숨 쉬는 것처럼 당연한 일’을 못한다는 건 얼마나 답답한 일일까. MBC <가시나들>이 경남 함양군의 문해학교 할머니들을 통해 느껴지는 건 글을 몰라 힘겨웠던 그분들의 삶과, 지금이라도 글을 배우겠다는 절실함, 노력해도 쉽게 늘지 않는 공부의 어려움, 그럼에도 배워 조금씩 표현하고 있다는 사실이 주는 즐거움이다.

 

“나는 한글을 못배웠습니다.” 박무순 할머니가 MBC 라디오 <여성시대>에 보낸 사연은 첫 문장부터 듣는 이들을 숙연하게 만든다. 어린 시절 마을에 한글을 알려주는 분이 있어서 당신도 한글을 배우러 찾아갔는데 “가시나가 글은 배워서 뭐할라꼬”하며 쫓겨났단다. 그래도 자꾸 찾아가니 이름만 알려주더란다. 그래서 할머니가 알고 있는 한글은 ‘박무순’ 석자였다는 것.

 

하지만 글을 모른다는 건 생활 자체가 불편할 수밖에 없다는 걸 박무순 할머니는 서울 지하철에서 헤맸던 사연을 통해 적었다. “영감님 만나 서울로 시집을 갔습니다. 처음 지하철이 생기고 탔는데 글을 모르니 못 내렸습니다. 몇 번을 타고 내리고 타고 내리고 했는지 모릅니다. 하루 종일 지하철만 타다가 파출소에 갔습니다. 많이 창피했습니다.”

 

또 글을 모른다는 건 아이들을 제대로 챙겨주지 못해 속상한 일이기도 했다. “아이들이 학교에 입학해서 책가방 챙길 때도 글을 알면 챙겨줄 텐데 모르니까 해줄 수가 없었습니다. 어린 애들이 밤늦게까지 가방을 못 싸면 눈치로 어림잡아서 이거 아닌가 하고 골라줄 때 속상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이제 그 나이에 배워서 어디에 쓰려고 하느냐고 하지만, 이분들에게 글을 배운다는 사실은 그 자체로 중요한 일일 수밖에 없다. 할머니 대신 글을 읽어주시던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고향 마을로 돌아온 박무순 할머니가 한글을 알려준다는 문해학교를 일주일에 한 번씩 공부하러 찾는 이유다.

 

이제는 지하철도 잘 탄다는 할머니는 자신 같은 처지의 할머니가 주변에 많다는 걸 알고는 그 분들도 글을 배우기에 늦지 않았다고 말한다. “나만 힘들고 불행하게 살았다 생각했는데 나보다 더 고생한 사람이 있습니다. 옆집 사는 웅양댁 이남순이입니다. 한번은 이남순이가 시계를 차고 있어서 시간을 물었는데 못 들은 척 안 알려줬습니다. 진짜 얄미웠습니다. 알고보니 이남순이가 시계를 볼 줄 몰랐다고 합니다. 한글을 나보다 몰라서 같이 학교도 다니자 했습니다.”

 

안 간다는 걸 3년 내 “꼬셔“ 지금은 자기 이름 ‘이남순’은 잘 쓴다는 할머니. 이름을 쓴다는 건 마치 자기 존재를 드디어 제대로 드러낸다는 의미가 아니겠나. 그것만으로도 이 할머니들이 즐거울 수 있는 이유다. 물론 이렇게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고, 그것이 누군가에게 읽혀지고 들리게 되는 건 더더욱 즐거운 일일 테고.

 

라디오의 사연을 양희은이 읽어주는 내내 박무순 할머니는 무엇이 부끄러운지 고개를 숙이고 계셨다. 조금은 속상했던 때의 일들이 떠올랐는지 모른다. 할머니의 진심이 묻어나는 한 줄 한 줄이 읽혀질 때마다 할머니도 듣는 이들도 숙연해졌다. 부끄러워할 필요도 또 고개를 숙일 이유도 없어보였다. 이토록 담담하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해내고, 그것이 누군가의 마음을 흔들 수 있다는 것. 이보다 좋은 글이 있을까. <가시나들>에 담긴 ‘가장 시작하기 좋은 나이’라는 의미가 박무순 할머니의 글에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녹두꽃’, 조정석과 윤시윤이 그리는 동학혁명의 진면목

 

“니 안의 도채비 내가 죽여줄텐게, 니 안의 백이현으로 다시 살더라고.”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백이강(조정석)은 백이현을 때려눕히고 그가 총을 쏘던 오른손을 돌로 내려치려 하며 그렇게 말한다. 하지만 그는 망설인다. 그 돌을 들고 있는 자신의 오른손이 전봉준(최무성)의 칼에 찍혀 못쓰게 된 그 상황을 마음속으로는 사랑하는 동생이 겪게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런 그에게 백이현은 마치 도와달라는 것처럼 “그냥 망설이지 말고 그냥 찍어”라고 말한다. 그는 자신이 연모하고 혼인을 약속했던 황명심(박규영)의 오라비 황석주(최원영)가 신분이 낮은 자신을 받아들이지 않기 위해 전장으로 내보냈다는 사실을 알고는 통제할 수 없는 분노와 욕망에 휘둘린다. 그는 일본에서 배웠던 총을 들고 동학군들을 저격하는 ‘도채비(도깨비)’가 된다. 그들을 향해 총을 쏘고는 있지만 그는 그것이 엇나간 욕망 때문이라는 걸 스스로도 알고 있다.

 

전봉준(최무성)이 폐정개혁안을 전제로 전라도관찰사 김학진(남문철)과 화약을 맺으려하자 그에게 한양행을 약속하며 전봉준을 저격하라는 명을 받은 도채비 백이현이지만, 그는 결정적인 순간 자신이 토사구팽 당할 꼭두각시라는 걸 알게 된다. 어떻게든 성공해 황석주가 보란 듯이 황명심을 찾아가겠다는 욕망에 뛰어든 도채비의 삶이지만, 그는 깨닫는다. 자신이 길을 잃었다는 걸.

 

오른손을 내려치려는 형 백이강에게 “그냥 망설이지 말고 그냥 찍어”라고 백이현이 말하는 건, 그래서 자신도 통제할 수 없는 이 욕망을 누군가 끊어내 주길 내심 바라는 마음이 있어서다. 하지만 백이강은 결국 백이현의 손을 내려치지 못한다. 대신 그에게 엄포 섞인 충고를 한다. “도채비 말여 니가 싸워서 이겨봐. 다시 도채비로 만나불면 그 때는 죽여분다 잉.”

 

이 짧은 시퀀스는 왜 <녹두꽃>이 전봉준을 주인공으로 하지 않고 대신 백이강과 백이현이라는 형제를 주인공으로 세웠는지가 정확히 드러나는 장면이다. 한 때 ‘거시기’로 불리던 백이강은 전봉준이 그 민초들을 핍박하던 손을 칼로 찍으면서 백이강의 삶을 살기 시작한다. 서자로서 포기하듯 살아왔던 그는 동학군의 별동대장이 되어 민초들을 위해 그 손을 쓰게 된다.

 

그렇게 거시기에서 벗어나 자신의 이름을 찾은 백이강은 이제 그 손으로 동생 백이현의 도채비 손을 내리치려 한다. 그것을 통해 그가 도채비가 아닌 백이현으로 되돌아가게 하기 위함이다. 백이강이 핍박받는 일을 내면화하며 버텨냈던 삶을 벗어나 자신들을 불행한 삶으로 이끄는 세상과 대결하는 혁명을 꿈꾸게 한 것처럼, 노력해도 올라설 수 없는 신분의 벽 앞에서 분노하던 백이현이 그걸 벗어나 개혁의 꿈을 꾸게 되는 그 과정을 <녹두꽃>은 담고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새로운 시대의 혁명과 개혁에 대한 열망을 동학이 추구하고 있었고, 그것은 과거의 삶을 살아오던 이들이 그 삶에서 벗어나는 과정을 통해 이뤄진 것들이었다. 그래서 동학농민혁명은 전봉준처럼 전면에 등장하는 영웅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소소한 민초들이 스스로의 껍데기를 벗어버리고 새로운 시대를 열망하는 이야기가 된다. ‘거시기’를 버리고, ‘도채비’를 버린 그들이 비록 당장은 무너질지라도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그런 이야기.

 

그래서 <녹두꽃>은 이제 겨우 꽃망울이 피기 시작한 시대의 혁명과 개혁을 요구했던 동학농민혁명의 진면목을 제대로 그려낸 드라마라고 볼 수 있다. 일개 영웅담이 아닌 민초들의 의식이 깨어나는 과정을 배다른 형제의 애틋한 정과 서로 부딪치고 성장하는 모습으로 담아내고 있으니 말이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