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5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90,468
Today734
Yesterday1,343

 

‘골목식당’, 준비 안 된 창업 얼마나 무모한 일일까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편은 ‘무모한 창업’의 심각함을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생각해보면 이번 편만큼 준비 안 된 가게들이 있었을까 싶다. 프로그램을 르뽀로 만들어버린 위생불량 꼬치집과 다코야끼집이 첫 회 등장했을 때 이미 이 가게들이 얼마나 기본이 되어 있지 않았는가를 시청자들은 실감한 바 있다.

 

꼬치집은 특히 심각했다. 청소를 하지 않아 꼬치양념이 석쇠 밑으로 떨어져 마치 화석처럼 되어버린 상황도 문제였지만, 기성품을 사다가 수제꼬치라고 내다 파는 건 더 심각해보였다. 그래서 청소를 직접 구석구석 하라고 백종원이 미션을 주었지만, 그마저 아는 사람들을 동원해 했고 마치 자신이 다 한 것처럼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그 ‘진정성’마저 의심받게 됐다. 위생상태, 음식 게다가 가게를 하는 마인드까지 되어있지 않은 집이 과연 장사를 해서 성공할 수 있을까.

 

다코야끼집은 뒤늦게 본인이 하고 싶다는 만두집으로 바꿨지만, 만두를 빚는다는 것이 하루아침에 되는 일은 아니라는 걸 실감하게 됐다. 백종원이 애초에 말했지만 만두집은 달인 수준으로 손에 익지 않으면 손님을 원활하게 받기가 어렵다는 것. 처음에는 시제품 만두피를 사다 하던 사장은 그나마 백종원의 조언을 듣고 직접 밀가루로 만두피를 만들었고, 나름 지역색을 살린 만두소도 개발해 이제 그럴 듯한 만두를 내놓는 정도가 됐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이만큼 준비 안 된 집이 덜컥 하고 싶다고 만두집을 해도 되나 싶다. 백종원의 도움이 없었다고 생각하면 결코 가능한 일이 아니지 않나.

 

버거집은 곧잘 수제버거를 만드는 집으로 보였지만, 자꾸만 흔들리는 모습이 자기 음식에 대한 확신이 없어보였다. 백종원은 그렇게 소신과 고집 없이 이리저리 휘둘리는 버거집 사장님에게 그러다 보면 ‘손님에 의해 끌려 다니게 된다’고 했다. 이런 자신 없는 모습은 문어집 사장에게서 더 잘 드러났다. 문어집 사장은 한 때 문어로 음식경연대회에서 상을 받았던 기억 때문에 문어를 포기하지 못하고 있었고, 그렇지만 이렇다 할 메뉴를 제대로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었다. 하루에도 문어를 포기하겠다고 했다가 다시 문어를 재료로 하는 요리를 하겠다고 하는 등 갈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기 음식에 대한 확신도 없이 어떻게 그것을 손님들에게 내놓을 생각을 할까.

 

그나마 이 꿈뜨락몰에서 어느 정도 준비가 되어 있는 집은 돈가스집과 양식집이었다. 돈가스집은 처음에는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본래 자신이 하려다 놨던 삼치삼합가스를 백종원의 조언대로 ‘삼치앤칩스’로 바꿈으로써 돌파구를 찾았다. 어느 정도 준비되어 있었기 때문에 백종원의 조언 하나가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었던 것. 양식집은 이번 꿈뜨락몰편에서 ‘우등생’으로 꼽히며 이미 거의 완성단계에 있던 파스타들을 내놔 백종원을 감탄하게 했고, 백종원은 여기에 갓김치 파스타 레시피를 도와줌으로써 별다른 솔루션 없이 마무리를 지을 수 있었다.

 

하지만 돈가스집과 양식집을 빼놓고 생각해 보면 나머지 가게들이 만일 백종원과 이 프로그램을 만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자못 궁금해진다. 과연 이들 가게들은 자생적으로도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준비 안 된 무모한 창업이 가진 심각함을 이번 <백종원의 골목식당> 꿈뜨락몰 편은 보여주고 있는 것만 같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WWW', 걸 크러시 3인의 일과 사랑 기대되는 이유

 

첫 회부터 강렬하고 속도감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WWW)>의 첫 회가 좋은 느낌을 주며 기대감을 높인 건, 이 드라마의 중심축이 될 세 여성 캐릭터 덕분이다. 유니콘 서비스 전략 본부장인 배타미(임수정), 유니콘의 경쟁사인 바로의 소셜본부장 차현(이다희) 그리고 유니콘의 대표이사인 송가경(전혜진)이 그들이다.

 

물론 이 세 인물이 매력적으로 느껴지게 된 건, 이 드라마가 배경으로 삼고 있는 포털 사이트업체의 ‘실시간 검색어’를 두고 벌어지는 정치권과의 대결구도라는 흥미진진한 소재가 있어서다. 드라마는 대선 기간에 올라오는 ‘실시간 검색어’를 두고 이를 조작(?)이라 부르는 정치권과 그것은 늘 해오던 회사의 방침이라 주장하는 포털 사이트업체 간의 갈등을 담았고, 이 때문에 청문회에 나가게 된 배타미의 똘끼 가득한 한 방을 보여주며 이 캐릭터에 대한 매력을 이끌어냈다.

 

TV토론회에서 후보의 불륜설이 나오고 그것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지만, 유니콘 대표이사 송가경의 지시에 의해 순식간에 지워지는 사태가 벌어지고, 그것 때문에 배타미가 대신 청문회에 나가게 되는 것. 하지만 배타미는 청문회에서 오히려 자신을 저격하려는 국회의원이 인터넷을 통한 미성년 성매매를 하려 했다는 증거를 꺼내놓음으로써 모든 관심을 유니콘 사태가 아닌 국회의원 성매매로 바꿔버린다.

 

첫 회에 배타미와 국회의원의 대결을 통해 그려지는 건, 이 배타미라는 인물이 만만찮은 걸 크러시 캐릭터라는 것이다. 순진한 선을 추구하는 그런 인물이 아니라, 이기기 위해서는 어떤 폭탄도 날리는 그런 캐릭터. 여타의 멜로드라마 구도에서 우리가 흔히 봐오던 그런 여성 캐릭터들과는 사뭇 다르다. 일에서도 사랑에서도 배타미라는 인물이 향후 어떻게 주도권을 쥐고 이를 쟁취해나갈지 자못 기대가 되는 대목이다.

 

<WWW>가 기대감을 만드는 건, 배타미 뿐만 아니라 차현과 송가경이라는 캐릭터들 역시 만만찮은 걸 크러시의 느낌을 준다는 점 때문이다. 차현은 주짓수 고수로 웬만한 남자 하나쯤은 쉽게 때려눕힐 수 있는 완력의 소유자로, 배타미와 향후 어떻게 일로서 엮어질지 또 그가 어떤 남자를 만나 자기만의 방식으로 사랑을 해나갈지 궁금해지는 캐릭터다. 이런 점은 재벌가 시댁에 묶여 시어머니(회장님)가 시키는 대로 하기 싫은 일도 해야만 하는 위치에 놓은 얼음마녀 같은 송가경 캐릭터도 마찬가지다. 마치 새장에 갇혀 있는 것처럼 모든 걸 포기한 듯 얼음처럼 차갑게만 보이는 이 인물은 어떻게 일과 사랑에서 자기 자신을 찾아갈 수 있을까.

 

사실 멜로드라마라고 하면 그 이야기 구조는 너무 많이 반복되어 뻔한 면이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멜로드라마가 시대에 따라 계속 변주되고 사랑받을 수 있는 건 당대의 달라진 시대 분위기와 정서를 담아냈을 때다. 그런 점에서 보면 <WWW>는 인터넷 검색으로 대변되는 새로운 디지털 시대의 여성상들과 그들이 맞이하는 새로운 방식의 일과 사랑의 이야기를 풀어나간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무엇보다 전면에 여성 캐릭터들을 부각시키고 중심에 세우고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한 지점이다. <WWW>라는 제목은 그래서 굉장히 중의적으로 다가온다. 그것은 포털사이트로 대변되는 ‘검색의 시대’를 의미하는 것이면서 동시에 세 여성(Woman) 캐릭터를 의미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들이 일터에서 어떻게 자신을 성장시켜나갈지 또 사랑을 통해 자신만의 행복을 찾아나갈지 앞으로도 계속 ‘검색’해보고 싶은 그런 이야기가 바로 <WWW>가 아닐까.(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