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6,344
Today205
Yesterday589

'골목' 포방터 돈가스집의 소신, 이거야말로 최고의 솔루션

 

“내가 못먹는 건 손님들한테도 드릴 수가 없어요. 이거 맛있는 부위인데 버려야 되요. 제 기준에서는 저는 못먹겠어요. 그래서 손님한테 주기가 미안해요. 그래서 다 벗겨내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오랜만에 등장한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님은 한 수 배우러 온 원주 미로예술시장 에비돈집 사장님들에게 그렇게 말했다.

 

돈가스집 사장님이 그렇게 말하며 ‘못 먹는 부위(?)’를 잘라내고 남은 등심은 아주 작아져 있었다. 그걸 본 에비돈집 사장이 “로스(손실)가 많다”고 하자, 그래도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고 돈가스집 사장님은 말했다. 방송이 나간 지 꽤 됐지만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은 여전했다. 사장님의 소신이 여전했고, 맛이 여전했으며, 당연히 그 새벽부터 찾아온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모습 또한 여전했다.

 

돈가스집에서 아예 따로 마련해놓은 대기실에는 새벽부터 온 손님들로 북적였다. 하지만 돈가스집 사장님은 하루 정확히 35팀만 받고 있었다. 그래서 아쉽게 35팀에 속하지 못한 손님은 발길을 돌려야 했다. 사장님은 연실 죄송하다며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지만, 그래도 소신은 굳건했다. 미안해도 대신 그날 오신 손님들께 최선을 다하는 게 보답하는 길이라고 했다.

 

35팀만 받는 이유는 돈가스를 하나 만들어도 들어가는 정성이 남달랐기 때문이다. 먹을 수 있는 분위만을 선별해내고, 하나하나 연육작업을 한다. 그는 튀기는 기름도 그냥 식용유가 아니라 개발 중이라고 했다. 백종원 대표에게 자문을 구해 테스트 중이라고 했다. 이러니 그가 튀겨내는 돈가스가 맛있을 수밖에 없었다.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의 얼음공주로 불리는 안사장님은 여전히 흔들림 없는 홀서빙을 홀로 해내고 있었다. 홀서빙을 에비돈집 사장에게 가르치며 실수하는 부분에는 “정신 놓지 말라”며 다잡았고, 밥 추가해달라는 손님에게 퍼준 밥을 다시 푸라며 “온정을 담아 더 주세요”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님이나 그 안주인의 모습은 그저 장사를 하는 게 아니라 정성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그런 집의 돈가스니 맛이 없을 수가 있을까. 3시 반에 영업이 끝나고 드디어 돈가스 맛을 본 에비돈집 사장님들은 “그냥 다른 음식”이라고 했다. 또한 사장님은 자신이 백종원 대표에게 얼마나 큰 도움을 받았는지 뼈저리게 깨닫고 있다고 했다. 나중에 방송 찍고 나서도 전화하고 놀러오라며 “필요한 거 있으면 알려 드리겠다”고 한 건, 자신 또한 큰 도움을 받았던 경험 때문일 게다.

 

“다른 집에 가서도 음식 드셔보세요? 이 돈을 내고 먹을 가치가 있는지 의문이 드는 음식들이 있잖아요. 저희는 이제 음식을 파는 사람들이이까 손님들이 저희 거 등심까스 7천 원, 치즈까스 8천 원을 내고 드실 때 이 돈이 아깝지 않다고 생각하시게끔 하고 싶다. 이런 마음으로 하거든요. 사장님은 내가 음식을 내놨을 때 돈 받고 팔기 부끄럽지 않은지 항상 생각하셔야 돼요.” 돈가스집 안주인의 이 한 마디는 잘 되는 집의 비결이 어디에 있는가를 정확히 짚어주었다. 흔들리지 않는 소신과 이를 지켜내기 위한 정성어린 노력. 그 이상의 비결이 있을까.(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봄밤’ 집착하는 김준한, 이걸 사랑이라 부를 수 있을까

 

“정인이 아버님 퇴임 후에 무슨 자리 주실 거예요? 시원하게 한 자리 해주세요.” MBC 월화드라마 <봄밤>에서 권기석(김준한)은 아버지 권영국(김창완)에게 그렇게 요구한다. 이미 유지호(정해인)에게 마음이 기운 이정인(한지민)을 되돌리기 위해 치졸하게도 정인 아버지의 퇴임 후 자리를 마치 거래하듯 내세우기 위함이다.

 

그러자 아버지 권영국은 그런 아들의 상황을 꼬집듯 되묻는다. “왜 니 능력으로는 여자를 못잡겠어?” 그 말투에서 그 역시 아들과 다를 바 없는 인물이라는 게 드러난다. 여자를 잡니 마니 하는 말이나, 그것을 ‘능력’이라 말하는 태도가 그렇다. 이들은 남녀가 만나 사랑하는 것도 마치 사냥감이라도 포획하듯 말하고 있다. 언제든 능력만 있으면 여자는 잡을 수 있다는 듯이.

 

이에 권기석은 대놓고 속내를 드러낸다. “뭐 좀 부정한 방법을 써서라도 이기기만 하면 되죠. 아버지 특기잖아요.” 그가 그렇게 속내를 드러내는 이유는 아버지나 자신이나 다 마찬가지 인간이라는 걸 더 이상 숨길 필요가 없어서다. 그들은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는 ‘부정한 방법’까지 동원한다. 심지어 사람의 마음을 얻는 일도 그렇다. 그렇게 하는 짓거리를 그들은 ‘사랑’이라 부른다.

 

하지만 이 게임처럼, 마치 사냥하듯 능력에 따라 사람을 잡고 못 잡는 문제로 치부하는 이들은 그것이 어렵게 된 걸 인정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 그건 제 능력이 딸린다는 걸 말해주는 것이니까. 그래서 상대방이 보통이 아닌 사냥감인 양 말한다. “만나보고 인정하셨죠? 맞아. 정인이 걔 쉽게 잡히는 애 아니에요. 이정인이니까 내가 이런 꼴 보이고 있는 거지 제가 딴 놈들에 비해서 이렇게 처지거나 그런 놈 아니에요. 저 그래서 더 못 놓겠어요. 억울하게 모자란 놈 될 순 없잖아요.”

 

그런데 아들의 그런 자기변명과 토로에 아버지 권영국은 귀 기울이지 않는다. 그것보다는 자신에게 ‘부정한 방법’ 운운하며 말한 아들의 말이 더 거슬린다. 그는 아들과의 대화에서도 그걸 들어주기보다는 이기려고 한다. 그래서 엉뚱하게도 “내가 부정한 방법으로 세상을 살았다고 생각하냐?”고 되묻는다.

 

하지만 아들은 더 이상 아닌 척 하지 말자며 자신 또한 아버지처럼 살 거라고 말한다. “엄마 닮아서 싫으셨죠? 나 진짜 이제 아버지처럼 살게요. 정인이 아버지 밀어주세요. 나머진 제가 알아서 하겠습니다.” 그는 이제 이정인을 얻기 위해 주변인들을 동원하고 흔들려고 한다. 그는 이정인이 유지호 부자와 함께 있는 사진을 의도적으로 이태학(송승환)에게 보낸다.

 

<봄밤>은 점점 그 달달한 멜로의 이야기가 아니라, 찌질하고 속물적인 남자들의 폭력적인 집착을 그리고 있다. 첫째 딸 이서인(임성언)이 남편 남시훈(이무생)에게 부부강간에 상습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걸 알면서도 “참으며 살라”는 아버지 이태학의 속물근성이 그렇고, 그런 짓을 저지르고도 이서인이 아이를 가졌다는 사실을 오히려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이용하려는 남시훈의 폭력성이 그렇다. 여기에 결코 질 수 없다는 승부욕을 사랑이라 착각하며 집착하는 권기석과 그 아버지 권영국의 치졸함이 더해진다.

 

도대체 이들은 사랑을 뭐라 생각하는 걸까. 마음대로 위계와 돈, 권력에 의해 언제든 포획할 수 있는 사냥 정도로 생각하는 걸까.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는 ‘부정한 방법’까지 서슴지 않고 쓰는 이들의 행태는 그래서 단지 사적 관계의 차원을 넘어서 갑질 하는 가진 자들의 오만이 느껴진다. 이걸 사랑이라 부를 수 있을까. 또 그런 집착으로 이들이 얻어가는 건 도대체 뭘까. 설마 성취욕?(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