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05
Today328
Yesterday1,110
728x90

'이태원 클라쓰', 안보현이 보여주는 모지리 악역의 진가

 

어디서 이런 ‘악역 복덩이’가 들어왔을까. 드라마의 실질적인 동력을 악역이 끌고 간다고 봤을 때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근원 역할을 연기하는 안보현은 고공비행하는 이 드라마의 힘의 ‘근원’이 아닐까 싶다. 그의 악역 연기에는 뒷목 잡게 만드는 갑질 허세에 심지어 연민이 갈 정도의 지질함, 게다가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는 제대로 무너지고 깨지는 처참함까지 발견된다. 놀라운 악역 연기가 아닐 수 없다. 이런 악역이라면 드라마가 안 될 턱이 없을 정도로.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박서준)와 단밤 식구들이 상대해야 하는 최대 빌런은 장대희(유재명)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키우는 인물은 장대희의 장남 장근원(안보현)이 맞다. 생각해보라. 이 드라마에서 박새로이가 비극의 나락으로 떨어지게 만든 그 방아쇠를 당긴 인물이 누구인지. 그는 바로 장근원이다. 장근원은 같은 반 친구 이호진(이다윗)을 괴롭혔고, 박새로이는 그걸 막기 위해 주먹을 들었다가 바로 퇴학당했다.

 

박새로이의 아버지를 뺑소니쳐 죽게 만든 인물도 장근원이다. 그래서 그를 향해 주먹을 날린 죄로 박새로이는 감옥에까지 들어간다. 전형적인 재벌2세로 갖가지 사고를 치지만 장대희는 돈과 권력으로 이를 덮어준다. 박새로이는 궁극적으로는 장대희가 평생을 일궈놓은 장가를 무너뜨리려 하는 것이지만 그건 결코 쉽게 이뤄지는 일이 아니다. 장대희가 서 있는 곳과 박새로이의 현실 사이에 괴리가 크기 때문이다.

 

그래서 드라마는 자칫 박새로이가 끝없이 무너지는 답답함에 빠질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 과정이 답답하지 않고 속 시원하게 그려질 수 있었던 건 다름 아닌 장근원이라는 찌질한 모지리 악역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악역은 여러모로 특별한 면들을 갖고 있다. 갖가지 갑질을 하는 것처럼 보여도 하는 짓마다 모지리라 그것이 오히려 박새로이에게 큰 도움으로 작용한다는 점이 그렇다. 장대희는 끝없이 장근원의 모지리 짓에 발목을 잡힌다. 그래서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장근원이 ‘단밤’의 숨겨진 식구, ‘장가의 X맨’이라 부르기도 한다.

 

조이서(김다미)의 유도심문에 걸려들어 장근원이 과거 자신의 뺑소니 사실을 털어놓게 된 장면이 큰 화제와 사이다가 됐던 것도 이 캐릭터가 가진 힘 덕분이다. “내가 진짜 살다 살다가 너같은 모지리는 처음 본다.”며 “버러지 같은 새끼”라고 조이서가 일갈할 때, 장근원의 바보 같은 표정에 당혹감과 분노가 뒤섞이는 모습은 이 장면의 통쾌함을 배가시킨다. 장근원은 악역 중에서도 ‘두드려 맞는’ 통쾌함까지 선사하는 악역이다.

 

이 역할을 200% 소화하고 있는 안보현이라는 배우가 이제 겨우 4년 차의 연기 경력을 갖고 있다는 사실은 놀랍다. 그는 2016년 영화 <히야>와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연기를 시작했다. <태양의 후예>에서는 극중 유시진(송중기) 대위가 이끄는 알파팀 특전사 중사 역할을 연기한 바 있다. 그 때의 ‘번듯한’ 모습을 보면 <이태원 클라쓰>의 장근원 역할을 연기하는 안보현이 같은 인물이 맞나 싶을 정도다.

 

올백에 수트 차림으로 초점 풀린 눈과 비열함이 묻어나는 입매로 얄미운 갑질 연기를 보여주면서 아버지 장대희 앞에서는 벌벌 떠는 지질함으로 연민까지 자아내게 만든다. 결국 아버지로부터 고육지책으로 버림받고 고개를 숙이는 모습에서 안보현의 악역 연기는 극점을 보여준다.

악역이 분노 유발을 넘어서 불쌍하게까지 느껴지게 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건 이 캐릭터가 가진 힘이기도 하지만, 이를 제대로 소화하기 위해 표정 하나 말투 하나까지 세심하게 표현해낸 안보현의 잠재력이기도 하다. 악역만이 아니라 좀 더 다양한 역할에서도 이 배우의 활약이 기대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이타카’, 왜 하현우여야 했는지 알겠네

도대체 어디서 이런 보물 같은 매력들이 나오는 걸까. 시청률은 낮아도 tvN 주말예능 <이타카로 가는 길>은 거기 매력적인 출연자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확실한 재미가 있다. 그 중심에는 단연 국카스텐의 메인보컬이자, 우리에게는 <복면가왕>의 ‘음악대장’으로 잘 알려진 하현우가 있다. 

어딘지 센 이미지를 보이지만 하는 말 하나하나는 그 이미지를 깨는 허당기와 모지리의 모습이다. 여행경비를 맡고 있는 총무지만, 어딘지 돈 계산이 서툴러 보인다. 너덜너덜해진 돈 봉투를 보고 “어떻게 갖고 다니면 이렇게 되냐”고 윤도현이 묻는 장면에서 빵 터지고, 깔끔한 듯 물수건으로 닦지만 “그러면 뭐 하냐”며 바로 코를 후빈다는 이홍기의 말에 웃음이 터진다. 윤도현은 그래서 하현우를 ‘모지리’라고 부르고, 이홍기는 ‘이상한 형’이라 부른다. 물론 묘한 매력에 점점 빠져들게 하는 그런 모지리고 이상한 형이지만.

하지만 기타를 상시 놓지 않고 여행 중에도 연습을 하는 연습벌레인데다, 막상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면 같은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뿜어져 나오는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터키 카파도키아에서 이홍기와 윤도현이 합을 맞춰 부른 ‘붉은 밭’은 여행 중 어딘지 허당기 가득해 보였던 하현우가 ‘역시 놀라운 록커’라는 사실을 단박에 확인시켜줬다. 국카스텐의 색깔이 묻어나는 그 곡 속에서 더욱 빛나던 하현우의 카리스마였다.

하현우의 그런 모습을 지적하는 윤도현과 이홍기에게 그는 사실 자신은 “바닥까지 다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건 의도적인 것이라기보다는 그저 본래 그런 모습이라 저절로 드러나는 것처럼 보인다. 음악 안에서는 집중력을 발휘하고 여행으로 돌아오면 ‘인간미’를 보여주는 하현우는 실로 왜 민철기 PD가 그와 함께 이 새로운 여정과 예능을 하게 됐는가를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사실 민철기 PD가 만들었던 <복면가왕>을 최고 정점으로 끌어올려준 장본인이 바로 하현우였다. 음악대장 하현우는 특유의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하기도 했지만, 동시에 노래가 끝나고 나면 예능감 넘치는 모습을 통해 웃음을 주기도 했었다. 그래서 당시 <복면가왕>이 큰 화제가 됐던 건 그저 노래를 잘해 오래 정상자리를 지켰기 때문만은 아니었다. 음악대장에 대한 인간적인 매력까지 더해졌기 때문에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타카로 가는 길>은 ‘록커들의 여정’을 담고 있어 자칫 그 강한 성향들이 부딪치게 되면 미션은커녕 여행 자체가 힘들어질 수도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하현우는 윤도현과 이홍기의 중간에서 편안하고 기분 좋은 여행의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인물이기도 하다. 윤도현과는 이미 오래 전부터 인연이 있어왔던 하현우는 늘 존경의 시선을 보내면서 동시에 짓궂은 장난을 칠 수 있을 만큼의 친근함을 보여준다. 또 조금은 어려워할 수 있는 이홍기에게는 자신의 ‘빈 구석’을 드러냄으로써 진짜 형제 같은 편안함을 만들어준다. 

주말예능 시간대에 편성되어 <이타카로 가는 길>은 1%대의 저조한 성적을 내고 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은 애초부터 결과만을 보고 만든 프로그램은 아니었다. 하현우가 말했듯, 이타카라는 곳은 실상 그저 평범한 마을일뿐이다. 즉 목적지나 결과가 아니라 그 곳까지 가는 여정이 중요하다는 것. 그런 점에서 보면 <이타카로 가는 길>은 적어도 충분한 재미와 의미를 담아내고 있다고 여겨진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하현우가 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8.07 13:59 별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석같은 글입니다. 정확히 표현해주셨네요. 이타카에 없어서는 안될 보석같은 존재인듯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