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9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8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50,236
Today175
Yesterday831

‘김비서’, 강기영부터 황보라까지 꽉 채워진 미친 존재감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관계 역전 로맨스가 가장 중요한 재미요소다. 갑자기 비서직을 그만두겠다고 나선 김미소의 돌발에 의해 처음에는 비서를 잃지 않기 위해 했던 이영준의 노력들은 차츰 김미소에 대한 감정을 피어난다. 알고 보니 처음 봤을 때부터 이영준의 마음에 김미소가 들어와 있었지만 그것이 단지 부회장과 비서 사이라는 관계로 인해 가려져 있었다는 것. 

그래서 이제는 이영준이 부서 엠티까지 쫓아와 김미소와 썸이 아니라 연인 관계가 되려 애쓰고 “나한테 시집오라”는 직진 멘트까지 날리지만 거꾸로 “그건 안 되겠는데요”라고 말하는 김미소의 반격(?)이 흥미진진하게 다가온다. 그건 남녀 사이의 밀당이기도 하지만, 회사 내에서 상사와 부하 직원 사이의 상하관계를 뒤집는 통쾌함도 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렇게 이영준과 김미소에 집중된 이야기이고, 그래서 그 밀당을 반복하는 스토리가 다소 단순하게 느껴질 법 한데도 이 드라마가 매 회 빈틈없는 재미로 채워지는 건 왜일까. 그건 주연들만큼 미친 존재감으로 드라마를 꽉 채워주는 조연들이 있어서다. 이영준의 절친이자 같은 회사의 사장으로서 부하직원이기도 한 박유식(강기영)이나, 회사 내에서 새침떼기에 당당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허당미를 드러내는 봉세라(황보라), 김미소의 첫째 언니지만 마치 친구처럼 찾아와 특유의 너스레를 떨어주는 필남(백은혜)이나 김미소의 후임자리로 들어온 김지아(표예진) 그리고 그와 썸을 타게 되는 고귀남(황찬성), 있는 듯 없는 듯 경호원 존재감을 갖고 있는 양철(강홍석) 등등, 이 드라마는 조연들이 깨알처럼 반짝반짝 빛난다.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인물은 박유식이다. 회사 내에서 사장 자리에 앉아있지만 일보다는 모태솔로에 연애고자인 이영준의 연애 코칭을 전담하는 듯한 그 캐릭터는 보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터지는 코믹함을 보여준다. 특히 부하 직원과 절친 사이의 관계를 오가는 그 모습은 이 드라마가 상하역전의 코미디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 박유식 역할을 연기하는 강기영은 <터널>이나 <7일의 왕비> 같은 작품에도 등장한 바 있지만 이번 작품으로 확실한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인다. 

봉세라 역할의 황보라는 이미 <욱씨남정기>에서도 그 특유의 대체 불가한 연기 영역을 드러낸 바 있고,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도 허세 가득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연기해 독특한 자기만의 색깔을 보여준 바 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봉세라라는 캐릭터는 그래서 이제 황보라가 아니면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독특한 역할로 다가오고 있다. 이 연기자만의 독특한 색깔이 배역으로도 탄생할 수 있을 것 같은 미친 존재감이다. 

연애 코칭으로 족집게 같은 분석을 보여주는 박유식과는 정반대로 엉뚱한 예측에 어딘지 푼수처럼 김미소와 수다를 떨어주는 언니 역할의 백은혜는 이 드라마가 찾아낸 괜찮은 연기자로 보인다. 전작에 대한 기록이 거의 없는 이 인물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쌈마이웨이>에서 김주만(안재홍)에게 대쉬하는 모습으로 그 커플을 곤혹스럽게 만들었던 연기를 한 표예진은 이번 작품에서도 역시 톡톡 튀는 그만의 매력을 보여준다. 회사 내에서 매력남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고 보면 단벌신사에 짠내 나는 고귀남 역할을 우스꽝스럽게 잘도 표현해내는 황찬성과 썸 연기가 기대되는 배우다. 

그밖에도 사무실에서 남다른 정보망을 갖고 상사의 눈치를 보는 가장 정치인 역할의 이유준이나 부회장의 수행비서로서 입은 무겁지만 의외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양철 역할의 강홍석 등등 이 드라마에는 조연들의 깨알 같은 매력들이 빈틈없이 채워져 있다. 이영준과 김미소의 밀당 로맨스가 심심해지지 않게 되는 건 그래서 이처럼 촘촘히 채워져 있는 조연들의 깨알 같은 재미들이 있어서다. 새삼 주연만큼 중요한 조연의 가치가 느껴지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쌈마이’, 무엇이 이 청춘들의 꿈과 사랑을 가로막나

“왜 짐이 이것 밖에 안 되냐?” 이젠 헤어져 자신의 짐을 챙겨달라는 백설희(송하윤)에게 김주만(안재홍)은 화가 났다. 그건 아마도 그녀에게 내는 것이라기보다는 자신에게 화가 나는 것이리라. 무려 6년 간 사귀면서 그녀가 자신을 위해 산 물건들이라는 것이 한 박스도 안 되는 싸구려들뿐이었기 때문이다. 그에게는 그토록 살뜰히도 챙겼던 그녀가 정작 자신을 위해서는 돈을 쓰지 않았다는 사실.

'쌈마이웨이(사진출처:KBS)'

KBS 월화드라마 <쌈마이웨이>의 백설희는 결국 김주만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하지만 그렇게 빠져나간 백설희의 빈자리를 김주만은 톡톡히 느낄 수밖에 없었다. 매 순간 자신에게 최선을 다했던 그녀가 아니던가. 그러니 그녀가 없는 자리가 마치 살점이 떨어져 나간 것처럼 아프고 허전하고 멍할 수밖에. 

그들이 헤어지게 된 결정적인 원인은 김주만이 자신을 따르던 인턴 장예진(표예진)의 집에서 어쩔 수 없이 외박을 하고 들어온 것이었지만, 그것만이 이별의 원인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이미 이전부터 그들 관계는 불안하기 그지없었다. 지나치게 김주만만을 챙기고 자존감이 바닥인 백설희. 그녀의 사랑은 헌신적이지만, 그런 헌신은 김주만에게는 부담스러운 일이 될 수밖에 없었다.

온통 자신만을 바라보고 있지만, 그래서 어떻게든 그녀를 현실적으로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6년 간을 뛰고 또 뛰었지만 그다지 바뀌지 않는 현실. 최고는 아니어도 “중간” 정도를 해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그것조차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 그녀가 말하는 ‘소소한 행복’은 그에게는 어떤 무력감을 주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보면 김주만과 백설희의 이별은 서로를 지나치게 사랑하고 챙기려 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었다.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서로 사랑하고 챙기는 것이 행복으로 이어지겠지만, 그것이 무거운 현실 앞에 서게 되자 서로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결과로 이어졌던 것. 백설희를 위해 김주만은 전셋집 한 칸이라도 마련하려 애써왔고, 김주만을 위해 백설희는 그를 챙겨도 자신은 돌보지 않았다. 이들의 이별이 남다른 아픔으로 다가오는 이유다. 

<쌈마이웨이>는 청춘들의 꿈과 사랑을 쉽게 부숴버리는 현실을 담고 있다. 그들은 그저 대단한 건 아니더라도 하고픈 일을 하는 것을 꿈으로 여기고, 최고는 아니더라도 중간 정도의 행복을 원하지만 그건 번번이 갑질 하는 현실 앞에 무너진다. 그 현실의 시스템이라는 것이 가진 것 없는 흙수저 청춘들에게는 기회조차 주지 않는 비열한 얼굴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쌈마이웨이>는 이런 현실에 대한 청춘들의 ‘돌려차기 한 방’을 그리려 한다. 그래서 일찍이 가난한 현실 때문에 접었던 무도의 꿈을 고동만(박서준)은 다시 걸어가려 하고, 스펙이 없어 접었던 아나운서의 꿈을 최애라(김지원)는 다시 꿈꾼다. 그렇다면 김주만과 백설희는 이 현실 앞에 무너진 사랑 앞에서 어떤 ‘돌려차기’를 보여줄까. 그깟 현실 따위 훌훌 털어내고 다시 그들은 사랑할 수 있을까. 

고동만과 최애라의 꿈이 작게라도 이뤄지길 바라는 것처럼 시청자들은 김주만과 백설희의 사랑이 그 현실 앞에 꺾이지 않기를 바란다. 시스템이 요구하는 성공과 사랑이 아니더라도 그 바깥에서 얼마든지 꿈을 꾸고 사랑할 수 있기를. 저 부조리하고 비열하기까지 한 시스템이 그들을 무릎 꿇게 하지 않기를.

Posted by 더키앙

‘쌈’, 욕먹을 캐릭터조차 공감하게 만드는 안재홍 연기력

타고난 배려심일까 아니면 쓸데없는 오지랖일까. KBS 월화드라마 <쌈마이웨이>의 김주만(안재홍) 대리가 장예진(표예진) 인턴을 대하는 태도는 한편으로는 공감가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화가 난다. 6년 간을 거의 사실혼 관계로 지낸 조강지처 백설희(송하윤)가 있지만 끝없이 대시하는 장예진에게 철벽을 치지 못한다. 

'쌈마이웨이(사진출처:KBS)'

접촉사고를 당한 장예진이 도움을 요청하자 김주만은 이를 거부하지 못한다. 물론 사고를 낸 상대 남자들에게 당할 위기에 처한 여성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김주만의 입장은 어찌 보면 ‘회사 동료’로서 이해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그렇게 도움을 주고 굳이 집까지 그녀를 바래다주고 다리를 저는 그녀를 부축해 문 앞까지 데려다주다가, 문 앞에 가득 쌓인 택배박스를 힘들게 옮기려는 그녀를 그냥 보지 못하고 도와주는 모습은 너무 과하다. 

그런데 찬찬히 생각해보면 그게 바로 김주만이라는 인물의 캐릭터다. 사실 6년 전 그가 백설희와 가까워지게 된 이유도 바로 그런 타인의 어려움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배려심 때문이었다. 같은 직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백설희를 도와주다가 결국 연인관계로까지 발전하게 됐던 것. 

그래서 김주만은 자신에게 대시하는 장예진의 모습에서 당황스럽게도 자꾸만 6년 전 백설희의 모습이 겹쳐지는 걸 발견한다. 그는 백설희와 함께 식사를 하면서도 스마트폰으로 추신수가 출전한 메이저리그 경기를 본다. 그런 그에게 백설희가 서운함을 드러내자 그는 말한다. “6년을 만났는데 어떻게 눈만 보고 있어. 무뎌지는 거지.”

김주만과 백설희의 관계는 <쌈마이웨이>의 이제 막 1일을 선언한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김지원)의 그것과는 너무나 다르다. 서로 눈만 쳐다봐도 꿀 떨어지는 고동만과 최애라의 관계가 보는 이들마저 가슴 설레게 만든다면, 김주만과 백설희의 관계는 그 달달했던 시간들이 지나간 쓸쓸함을 담는다. 어쩌면 고동만과 최애라의 그 죽고 못사는 관계도 6년 정도가 지나고 나면 김주만과 백설희처럼 데면데면해질 지도 모른다. 

그래서 <쌈마이웨이>가 담아내려 하는 건 지금 막 스파크가 터지는 사랑의 시작점만이 아니다. 그것은 나아가 그 사랑이 어떻게 시련을 맞게 되고 그럴 때 우리들은 어떤 노력과 결정들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것들까지다. 김주만과 백설희의 관계는 그래서 이 달달한 청춘 로맨스에 현실감을 부여한다. 그들은 과연 이 고비를 잘 넘어갈 것인가. 

주목할 건 이 김주만이라는 현실 남친 캐릭터를 소화해내고 있는 안재홍이라는 배우의 발견이다. 물론 <응답하라 1988>에서 ‘봉블리’라 불리는 닉네임을 얻을 정도로 주목받은 배우였지만 확실히 이번 <쌈마이웨이>는 그가 가진 연기의 스펙트럼이 훨씬 넓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 어찌 보면 ‘욕먹을 캐릭터’지만 그것조차 어느 정도는 공감하게 만들어내고 있다는 사실이 그렇다. 

<쌈마이웨이>는 현실이 부여한 어떤 틀에 박힌 길에서 소외되어 ‘쌈마이’ 취급을 받아도 ‘마이웨이’를 걷는 건강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러니 김주만이라는 캐릭터에게서도 <청춘의 덫> 식의 틀에 박힌 변심이 아닌 무언가 이들만의 해결책이 제시되길 기대한다.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하고 묻던 <봄날은 간다>의 대사가 아닌 <쌈마이웨이>만의 길을 걷길.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