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07,650
Today50
Yesterday288

돌아온 ‘조선명탐정’, 웃음은 충분하지만 남는 아쉬움

사실 설 명절이라는 특수한 시기에는 다소 심각하기보다는 가벼운 코미디가 극장가에서 먹히기 마련이다. 아이들 손잡고 부모가 함께 명절에 가는 영화관에서는 조금 억지스러울 수 있는 웃음도 웃을 수만 있다면 충분히 즐거울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는 과거 명절이면 돌아오던 <가문의 영광> 시리즈를 닮은 면이 있다. 캐릭터가 확실하고 웃음이 있는데다 어느 정도의 볼거리와 이야기까지 있다면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돌아온 <조선명탐정>은 ‘흡혈괴마의 비밀’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기존 <조선명탐정> 시리즈가 1편 ‘각시투구꽃의 비밀’이나 2편 ‘사라진 놉의 딸’에서 모두 신비한 사건에서 비롯되지만 사실은 현실적인 ‘독’으로 벌어진 살인사건이었거나, 정교하게 만들어진 ‘잠수정’으로 만들어진 괴수사건이었다는 게 밝혀졌던 걸 떠올리는 관객이라면 ‘흡혈괴마’ 역시 무언가 현실적인 이유가 담겨져 있을 것이라 기대하기 마련이다. 

조선시대라면 마치 마술처럼 벌어지는 신비한 사건에 대해 갖가지 소문과 풍문이 더해져 하나의 신화처럼 느껴질 법하지만, 현대적인 탐정의 면면을 가진 김민(김명민)은 이를 과학적으로 풀어낸다. 사실 <조선명탐정>이 남다른 재미를 준 부분은 빵빵 터지는 슬랩스틱과 콤비 코미디가 가장 크지만, 그 밑바탕을 받쳐주는 ‘나름 과학 추리’의 맛이 현실성을 잃지 않아서다. 

물론 이번 <조선명탐정 : 흡혈괴마의 비밀> 역시 웃음의 측면에서 보면 김민과 서필(오달수)이 만들어가는 콤비 코미디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걸 확인하게 된다. 정극에서 ‘연기 달인’이라는 칭호를 붙여도 될 법한 김명민과 오달수는 이 작품을 통해 코미디 연기 역시 달인이라는 걸 입증한다. 진지한 표정에서 나오는 엉뚱한 대사가 주는 부조화의 웃음이나, 지체 높은 양반인 척 하지만 순간 머슴처럼 드러나는 본능들은 조선시대의 반상을 깨는 웃음을 제공한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 남는 아쉬움은 앞서 말한 ‘현실성의 측면’이 진짜 흡혈괴마의 탄생으로 인해 깨져버렸다는 점이다. 영화는 그래서 시작부터 죽었던 사체가 피를 빨아들이고는 다시 살아나고 관군에 의해 쫓기던 괴마가 벼랑 밑으로 추락하지만 곧 다시 달이 휘엉청 떠 있는 하늘로 치솟아 올라 저 멀리 날아가는 장면을 일찌감치 보여준다. 그건 과학을 이용한 신비한 사건이 아니라 말 그대로 흡혈괴마라는 비현실적 존재의 탄생을 이 영화가 수용하고 있다는 걸 말해준다. 

툭 건드리기만 해도 인간 무사들 정도는 날아가 버리는 괴마의 어마어마한 힘은 그래서 힘이 어느 정도 균형을 이뤄야 가져올 수 있는 대결구도의 긴장감을 흐트러트리고, 그 비현실성은 <조선명탐정> 특유의 추리요소를 상당부분 지워버린다. 그래서 전반부를 가득 채운 웃음과 긴장감은 후반부로 갈수록 뒷심이 달리는 느낌을 주게 된다. 

이러한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명절 영화로서 가족이 함께 하기에 그리 큰 부담이 되지 않는 영화가 바로 <조선명탐정>인 것만은 분명하다. 김명민과 오달수가 보여주는 콤비 코미디가 주는 웃음의 묘미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시리즈가 앞으로 계속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한 마디 덧붙인다면, 너무 지나친 비현실적인 이야기로 나가기보다는 그래도 과학적으로 납득이 되는 이야기로 <조선명탐정>이 돌아오길 바란다는 점이다. 막판에 슬쩍 나온 좀비가 다음 시리즈에서 ‘흡혈괴마’의 새로운 버전이 되는 건 이 시리즈에는 그다지 좋은 선택처럼 보이지 않는다.(사진:영화'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Posted by 더키앙

효도 예능 <사남일녀>에서 효도 생색내는 김구라

 

MBC <사남일녀>에서 김구라는 독특한 캐릭터다. ‘효도 예능이라고 기치를 내건 프로그램에서 출연자들은 저마다 새로 생긴 엄마 아빠에게 효도를 하려고 애쓴다. 아빠에게 자전거 타기를 가르쳐드리기 위해 땀을 뻘뻘 흘리며 운동장을 돌고 도는 박중훈, 김민종과, 아빠의 귀지를 파줄 정도로 살가운 애교와 정을 보여주는 이하늬 그리고 시골 일에 있어서 뭐든 묵묵히 척척 해내는 김재원과는 사뭇 다르다.

 

'사남일녀(사진출처:MBC)'

서장훈과 함께 엄마를 모시고 군산 시내에 단팥빵으로 유명한 빵집을 찾은 김구라는 길게 늘어선 줄에서 이렇게 어렵게 빵을 사가는 자신들이 진정한 효자라고 생색을 냈다. ‘생색 브라더스로 캐릭터화 된 서장훈과 김구라는 사실은 자기들이 먹고 싶어 사는 빵에 자꾸 효도를 꺼내 덧붙이는 모습으로 웃음을 만들었다. 빵을 사갖고 나오면서 갖은 절차적 정당성을 이유로 붙여 빵을 나눠먹는 모습은 그 진짜 속내를 드러내기에 충분했다.

 

아침 준비를 하는 엄마를 돕는다고 반찬을 상에 나르거나, 뻘 밭에 나가 조개를 캐오는 일을 할 때나 늘 다른 출연자들보다 더 힘든 모습을 일부러 보이는 게 김구라의 캐릭터다. 그래서 다른 출연자들은 그 때마다 누가 보면 대단한 일 한 줄 알겠다고 반응한다. 생색 브라더스의 한 명이지만 서장훈은 이런 점에서 김구라와는 조금 다르다. 서장훈은 투덜대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김구라처럼 내놓고 생색을 내지는 않는다.

 

서장훈이 지자체에서 다른 건 몰라도 마을 회관만큼은 잘 지었으면 좋겠다는 훈훈한 발언을 하자 그런 인기발언이 불편한 듯한 기색을 보이며 김구라가 사실은 서장훈이 그런 얘기를 하는 이유는 불편한 시골화장실 대신 마을 회관 화장실을 자주 이용하기 때문이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여기서도 김구라의 색다른 캐릭터가 드러난다. 그는 다른 출연자들의 효도를 내세운 인기발언이나 인기행동이 진심인지에 의문을 제기한다.

 

물론 이런 김구라의 캐릭터는 <사남일녀>라는 효도를 내세운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욕 먹기 딱 좋은 모습이다. 야외 버라이어티인데다 시골 어르신들을 부모로 모시는 프로그램에서 생색을 내려하고 타인의 효도가 과연 진짜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캐릭터가 긍정적으로 보일 수는 없다. 하지만 김구라의 이런 캐릭터는 <사남일녀>라는 가상 부모 자식 설정 버라이어티에 현실성을 부여하기도 한다.

 

사실 진짜 부모 자식 간에도 효란 그렇게 대놓고 하기가 쑥스러워진 것이 요즘의 세태다. 하물며 가상의 부모 자식 설정에서 하는 효도의 모습이 진짜로 비춰지기는 결코 쉽지 않다. 김구라의 생색내기나 진정성에 대한 의문 제기는 그런 점에서 현실적이다. 거기에는 효도가 익숙지 않은 본인의 진심도 들어가 있고, 또 그럼에도 방송을 통해서나마(그것이 일이기 때문에) 효도를 실천하고 있는 자신을 포장하지 않고 그 진짜 속내를 드러내는 모습이 보인다.

 

즉 어색하지만 반은 어쩔 수 없이(물론 나머지 반은 진짜 효의 마음이 있을 것이지만) 하는 모습이 바로 김구라의 캐릭터인 셈이다. 그리고 이것은 어쩌면 요즘의 자식들이 부모를 대하는 모습과 그다지 다르지 않을 것이다. 같이 사는 부모라도 늘 살가울 수는 없다. 또 안하는 표현이 익숙하지 않은 건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김구라의 캐릭터가 현실성이 있고 또 진심이 담겨 있다고 하더라도 그걸 바라보는 대중들의 마음은 조금 다를 수 있다. <사남일녀>는 사실상 현대인들이 잘 하지 못하는 부모에 대한 효도를 대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거기에는 약간의 죄책감이 깔려 있고 대리 충족의 판타지도 들어가 있다. 출연자들이 대신 해주는 효도의 모습에서 위안과 카타르시스를 얻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니 그 판타지를 자꾸 들춰내 진짜 속내를 끄집어내는 김구라의 캐릭터는 불편하게 보여질 수 있다. 즉 리얼 예능으로서 김구라의 모습은 답이 될 수 있지만, 예능의 판타지적인 측면에서 그런 캐릭터는 답처럼 보이지 않는다. 이것은 그간 김구라가 많은 예능을 통해 쌓아왔던 캐릭터 때문이다. 그렇게 독하고 직설적인 모습을 보이던 김구라가 하루아침에 효도를 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건 자칫 가식처럼 보이기 십상이다.

 

그래서 <사남일녀>의 성패는 어쩌면 김구라 같은 도무지 효도와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캐릭터가 진정으로 변화하는 지점에서 생겨날 수 있었다고 보인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프로그램이 김구라의 강한 캐릭터를 변화시키는 데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할 수 있다. <사남일녀>는 다음 주를 마지막으로 시즌1을 정리한다. 재정비 기간을 갖는다는 것이다. 시즌2를 하게 된다면 현실성과 판타지 사이에 어색하게 놓여진 김구라 같은 캐릭터가 보여주는 딜레마를 해결할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