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그것이 알고 싶다' 펄펄 나는데 'PD수첩'은?
    옛글들/네모난 세상 2013. 7. 3. 12:23
    728x90

    MBC 시사교양, SBS에 밀려버린 이유

     

    지난달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내보낸 ‘사모님의 이상한 외출’은 잘못된 우리네 사법 정의의 문제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만들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사법정의의 부조리는 이 한 편의 프로그램으로 인해 사회적 의제로 떠올랐으며 그간 한숨으로 침묵하던 서민들의 공분을 터트렸다. 그 후속편으로 나간 ‘죄와 벌-사모님의 이상한 외출 그 후’ 역시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왔다. 사모님의 뒤에 놓여진 의사-변호사-검사의 커넥션을 파고들어 ‘그들만의 사법’이라는 충격적인 문제를 꺼내놓았다.

     

    '그것이 알고싶다(사진출처:SBS)'

    최근 들어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른바 ‘상식이 통하지 않는 세상’에 대한 ‘공분’을 잡아내고 있다. 이전에 방영된 ‘수상한 배려-귀족학교 반칙스캔들’은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켰던 영훈국제중학교의 비리를 파헤쳤다. 물론 이것은 <그것이 알고 싶다>만의 새로운 아이템은 아니다. 이미 뉴스 보도를 통해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된 사안이기 때문이다. 또한 ‘사모님의 이상한 외출’ 편도 완전히 새로운 아이템은 아니었다. 이미 이 프로그램이 밝힌 대로 MBC <시사매거진 2580>이 지난 4월 ‘의문의 형 집행정지’편에서 다룬 아이템이기 때문이다. 도대체 무엇이 똑같은 아이템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영향력의 차이를 낳았을까.

     

    여기에는 물론 <그것이 알고 싶다>가 가진 특유의 연출 방식과 스토리텔링의 힘이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김상중을 진행자로 세워 증거들을 하나씩 분석하고, 복잡해 보이는 사건 기록들은 재현 방식으로 생생하게 보여준다. 이러한 노력은 시청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사안을 좀 더 이해하기 쉽게 보여주기 때문에 전달효과가 그만큼 뛰어나다. 물론 어떤 아이템을 할 것인가의 문제가 시사 프로그램의 가장 중요한 것이지만 또한 그 소재를 얼마나 일목요연하게 핵심을 정리해주는가도 관건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이러한 프로그램 내적인 문제보다 더 중요한 건 프로그램 외적인 문제다. 즉 방송사에 대한 대중들의 신뢰가 결국은 그 방송사 프로그램의 의제설정 기능을 부여한다는 점이다. 즉 MBC의 <시사매거진 2580>이 ‘사모님 사건’을 다뤘음에도 의제설정이 되지 않았던 것은 그만큼 방송사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다는 얘기다. 이것은 지난 정권에 들어선 김재철 전 사장에 의해 MBC의 뉴스 시사 프로그램들이 일제히 공신력을 잃은 것과 관련이 있다. 대중들은 지금도 사회적 의제라고 할 수 있는 국정원 불법 선거 개입의혹 문제나 5.18관련 왜곡 문제 같은 사안에 이렇다 할 시각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MBC <뉴스데스크>를 신뢰하지 못하고 있다.

     

    과거 <PD수첩>이 국민들의 눈과 귀가 되어주던 시절을 떠올려보면 현재 MBC 뉴스 시사프로그램이 주는 실망감은 그만큼 더 클 수밖에 없다. 이슈가 사라져버리고 점점 연성화된 아이템만을 다루는 MBC 뉴스에 대한 총체적인 실망감이 시사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마저 사라지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물론 기자와 PD들의 문제일 수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데스크들의 아이템 사전검열에서 비롯되는 일이다. 지금 MBC의 기자, PD들은 아예 이슈아이템을 다루지조차 않는 검열로 인해 심지어 무기력증에 도달하고 있을 정도라고 한다.

     

    최근 SBS는 <그것이 알고 싶다>뿐만 아니라 <현장21>이 다룬 ‘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편으로 또 한번 대중들의 호감을 샀다. 연예병사 특별관리지침이 잘 이행되고 있는가를 확인 취재하는 과정에서 연예병사들이 술을 마시고 안마시술소를 들락거리는 장면을 포착해낸 것. 이 사안은 일파만파 커져 결국 국방부가 나서 전면 수사에 들어가게 되었고, 국방부는 만일 문제가 있다면 ‘연예병사 제도’의 존폐까지 염두에 두겠다는 발표를 하기도 했다.

     

    이것은 어찌 보면 SBS의 뉴스 시사 프로그램에 대중들이 함께 하고 있는 인상을 갖게 만든다. 그렇다면 MBC는 어떨까. 최근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에서 MBC는 괜찮은 성적을 내고 있지만 사실 방송사에 대한 신뢰와 호감은 뉴스 시사 프로그램에서 나오기 마련이다. 이슈메이킹이나 사회적 의제 설정 기능이 상실된 보도는 그래서 MBC가 당면한 가장 큰 문젯거리가 아닐 수 없다. 한 때 <PD수첩>이 이끌고 <100분토론>이 밀어주던 MBC 시절은 다시 오기 어려운 것일까. 안타까운 일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