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슈퍼갑 연예병사와 국방홍보원의 갑 행세
    옛글들/네모난 세상 2013. 7. 4. 08:58
    728x90

    연예병사 문제, 일부 연예사병만의 문제 아니다

     

    이것은 군인도 아니고 군대도 아니다. 그저 슈퍼갑이 되어버린 연예인들이 있을 뿐이고 그 연예인들을 대동해 갑 행세를 하는 이벤트 회사가 있을 뿐이다. <현장21>이 지난 주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온 ‘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에 이어 방영된 연예병사와 국방홍보원을 둘러싼 ‘불편한 진실’은 이것이 단지 몇몇 연예병사들만의 돌출적인 행동이 아니었다는 것을 말해주었다.

     

    '현장21(사진출처:SBS)'

    평상시 휴대전화를 당연하다는 듯 사용하고, 사복 차림에 사제 가방을 이용하며, 대형TV와 게임기, 과자 등이 모두 구비된 사실상 게임룸에 가까운 체력단련실을 쓰는 모습은 군인이라 말하기 어려웠다. 그들은 계급에 걸맞는 군대의 호칭을 사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연예인 선후배 관계처럼 형 동생 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고, 이른바 ‘스타일’을 살리기 위해 외출을 나와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른다는 건 이들이 그저 연예인이라는 것을 새삼 확인시켜주었다.

     

    국방홍보원에서 전에 근무했다는 한 제보자는 연예병사가 국방홍보원에서는 슈퍼갑이라고 증언했다. 갖가지 말도 안되는 이유를 붙여 외박이나 외출을 일삼고, 심지어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이렇게 이들이 슈퍼갑 행세를 하게 된 이유는 총체적인 관리 부실에서 비롯된다. 1년에 무려 50회, 심지어 72회까지 각종 행사에 불려가는 연예병사들의 요구사항을 묵살하기 어렵다는 것. 게다가 이 행사들에는 군대와 관련 없는 것들까지 끼어 있어 연예병사를 사적으로 활용한 건 아닌가 하는 의구심까지 갖게 만든다.

     

    즉 그만한 국방홍보원측의 약점이 있기 때문에 연예병사들을 제대로 관리하기가 어려웠으리라는 것이다. 이것은 이들의 관리를 군인이 아닌 공무원이거나 PD들이 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제보자의 증언대로 국방홍보원은 군대라기보다는 회사처럼 운영되고 있다는 얘기다. 그러다보니 군대에서는 더더욱 일어나지 말아야할 비리의 정황까지 포착되고 있다. 위문열차 공연단에서 활동했다는 소영씨(가명)는 인사식으로 엉덩이를 만지고 술자리에 불려가 술집여자처럼 옆에 앉혀놓고 술을 따르라고 하고 심지어는 입에 넣었던 고기를 빼서 사랑테스트라며 먹으라고 했다는 충격적인 증언을 했다.

     

    또한 공연에 필수적인 조명이나 카메라 등을 외주로 활용하면서 떡값이 오갔다는 증언도 잇따랐다. 매번 공연을 하기 때문에 각종 이권에 갑이 될 수밖에 없는 국방홍보원은 어쩌면 그 자체로 각종 비리들이 생길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문제를 갖고 있었다는 점이다. 국방홍보원에 들어가기 위해 연예인 기획사들이 로비를 하기도 하고, 그동안 사회적인 파장까지 만들었던 여러 차례의 연예병사 문제들이 불거졌지만 5년여 동안 단 한 차례도 문책받지 않고 그 자리를 지켜온 관리책임자는 상식적으로 이해하기가 어려운 일이다.

     

    지난 1월 450일 중 무려 94일을 군대 밖에 지낸 비로 인해 불거져 나온 연예병사의 휴가와 외박 문제는 비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연예병사 시스템의 문제였던 셈이다. 연예사병 휴가일수로만 따지면 비의 94일은 조족지혈에 불과하다. 붐은 무려 150일을 군 밖에서 보냈고, 다이나믹듀오의 개코와 최자는 각각 116일, 108일을 휴가나 외박으로 보냈다. 이런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최근 5년 간 징계를 받은 병사는 비, 정재일, 이진욱, 김재원 이렇게 네 명이 전부다. 즉 징계라는 것도 결국 사회의 눈치 보기와 제스처에 불과했다는 얘기다.

     

    사실 모든 군대를 다녀온 연예인들이 이들 같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연예병사로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와 마치 대단한 일을 한 것처럼 각종 토크쇼에 나와 고생담을 떠벌이는 것이 이제는 더 이상 도무지 믿기지 않는 일이 되어버렸다. 군인이 아니라 연예인으로서 무엇 하나 통제받지 않고 마치 회사를 다니듯 복무한 군대 생활이 어떻게 자랑거리가 될 수 있을까.

     

    슈퍼갑이 된 연예병사와 이들을 앞세워 갑 행세를 하는 국방홍보원의 문제는 그것이 모두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에서 대중들의 공분을 일으킬 만한 일이다. 군 사기진작이 이들의 존재근거가 아니었던가. 군인으로서의 자세를 잃어버린 이들에게서 어찌 군 장병들의 사기 진작이 가능하겠는가. 상대적 박탈감만 더 할 일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