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전지현의 임신 고백 왜 공감 받지 못할까
    옛글들/명랑TV 2015. 7. 26. 09:10
    728x90

    전지현 임신 고백과 워킹우먼들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

     

    기자들과의 인터뷰 후에 터진 구설수. 그리고 이어진 임신 발표. 최근 영화 <암살>로 주목받는 여배우 전지현은 영화의 성공과 달리 개인적으로는 비난에 직면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그 시작은 인터뷰에 경호원을 대동하고 나타나 까탈스런 배우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기자들의 불만 섞인 기사들이 올라오면서부터였다. 기사들은 <별에서 온 그대>의 성공 이후 그녀가 변했다며 인터뷰에 경호원 대동은 도에 지나친 과시라고 꼬집었다.

     


    영화 <암살> 제작발표회(사진출처:쇼박스)

    그러자 갑자기 전지현의 임신 사실이 공표되었다. 3년 만에 임신해 지금 10주차라는 것. 이 이야기는 인터뷰에서의 그 논란이 임신 때문이었다는 걸 강변하고 있다. 전지현 측은 임신을 한 그녀에게 영화 홍보를 위한 강행군을 피할 것을 얘기했지만 그녀 스스로가 이를 기꺼이 감수했다고 밝혔다. 하이힐을 신지 말라는 것과 의자에 오래도록 앉지 말라는 권고도 있었지만 이를 표내지 않았다고 한다. 경호원 대동에 대해 유난스럽다는 지적에도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만 얘기했던 것도 영화가 아닌 자신의 임신 사실이 부각되는 걸 저어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편으로는 그럴 듯한 이야기로 들린다. 임신을 했었고, 그래서 조심했어야 하는데 한편으로는 영화 홍보에 나서야 하는 입장이었다. 그러니 조심하기 위해 경호원도 대동하고 사진을 찍는데도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이러한 해명성 임신 사실 발표에 대중들은 그다지 공감하는 분위기가 아니다. 오히려 그녀의 임신 사실 고백에 대해 씁쓸해하는 모양새다. 도대체 왜 이런 반응들이 나오는 것일까.

     

    댓글을 들여다보면 그 답이 나온다. “세상에 혼자 임신 했나라는 반응은 그 불편한 정서가 어디서 비롯되고 있는가를 잘 말해준다. 보통의 워킹우먼들을 생각해보라. 임신을 한 것이 마치 죄라도 지은 것처럼 직장 내에서 눈치 보는 게 그 현실이다. 어떤 회사들은 아예 대놓고 또 임신이냐?”고 불편한 기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기도 한다고 한다.

     

    그래서 임신을 했다고 해도 내색하지 않으려 애쓰고, 배가 한참 불러와 이제 산달에 가깝게 와도 출산휴가를 편안하게 내지도 못한다는 것이다. 산달이 다 되어서야 겨우 휴가 내서 아이를 낳고 산후 조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회사에 부랴부랴 복귀하는 게 워킹 우먼들의 현실이다. 물론 그것이 정당한 일이라고는 볼 수 없다. 하지만 이런 현실을 겪는 워킹 우먼들에게 전지현의 임신 10주차 경호원 대동의 이야기는 상대적인 박탈감을 줄 수밖에 없다.

     

    만일 그렇게 불안한 상황이라면 기자 인터뷰는 차라리 피하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아니면 아예 임신 사실을 공표하고 좀 더 편안한 자리에서 인터뷰를 하는 방법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굳이 그걸 숨겨가면서 무리하게 인터뷰를 해서 갖가지 오해를 만든 건 지혜롭지 못한 처사였다.

     

    임신 사실의 공표가 영화가 아닌 자신에 대한 주목으로 이어질까봐 이를 피하려 했다는 것도 한편으로는 이해가 가지만 다른 한편으로 보면 너무 지금의 대중들을 잘 모르는 생각이다. 지금의 대중들은 임신 사실 때문에 영화에 대한 몰입이 떨어진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이 영화는 멜로를 다루는 작품도 아니고 전지현 혼자만의 작품도 아니다. 임신 사실 발표는 영화에 도움이 되면 되었지 나쁜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을 거라는 점이다.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전지현 측이 임신 사실을 들고 나온 건 물론 단순한 논란 무마책이 아닐 것이다. 어쨌든 임신은 사실이니 말이다. 하지만 그 해명 과정에서 워킹우먼들이 느낄 상대적인 박탈감은 생각지 못한 듯싶다.

     

    전지현은 영화 <암살>에서 그녀가 말한 대로 배우로서의 인생에 어떤 전기가 될 만큼 괜찮은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연기는 기술이 아니다. 연기는 삶에 대한 이해이고 당대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깊은 공감이 바탕이 되지 않으면 결코 깊어질 수 없는 세계다. 물론 생각하지 못한 실수들이 더 많았겠지만 이번 사태를 통해 전지현 스스로 타인의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그것이 결국 진정한 연기자가 되는 길일 테니 말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