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조세호 없이 김흥국은 예능 치트키일 수 있었을까
    옛글들/명랑TV 2016. 6. 10. 10:34
    728x90

    무례할 수 있는 멘트가 웃음이 될 수 있는 전제

     

    김흥국은 이른바 예능 치트키(cheat key : 게임에서 제작자들만이 알고 있는 비밀 키)라고 불린다. 이른바 들이대는 것이 그의 예능 방식인지라 그런 별칭을 스스로 거리낌 없이 방송에서 자랑하듯 늘어놓기도 한다. 과거 <세바퀴>에서 조세호에게 던진 한 마디가 그를 다시금 예능의 대세로 만들었다. “왜 안재욱 결혼식 안 왔냐?” “모르는데 어떻게 가요?” 그것 하나로.

     

    '라디오스타(사진출처:MBC)'

    물론 김흥국은 <라디오스타><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나와서도 특유의 뜬금없는 이야기들로 의외의 재미요소들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그것이 재미있었던 건 다름 아닌 예능에 고정화된 어떤 틀을 그의 맥락 없이 들이대는 말들이 깨뜨리는 묘미가 있었기 때문이다. 토크쇼처럼 어느 정도 양식화되어 주고받는 말들이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김흥국 같은 룰 브레이커는 그래서 분명 기능하는 면이 있다.

     

    김흥국의 이런 이야기 방식은 하지만 새로운 것이 아니다. 이미 과거 주병진, 노사연과 함께 <일요일 일요일 밤에>에서 김흥국은 비슷한 방식으로 즉각적이고 순발력 높은 웃음을 만들어낸 바 있다. 그는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도 대본과는 상관없는 뜬금없는 농담들을 통해 웃음을 주었다. 그러니 세월이 25년 넘게 흘렀어도 김흥국은 여전히 같은 코드를 구사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니 하필 최근 들어 김흥국이 예능 치트키로까지 불리게 된 건 어쩌면 그 원인을 현재의 예능 트렌드에서 찾아보는 게 맞을 것이다. 토크쇼가 점점 사라져가고 대신 리얼한 상황극이나 아예 리얼리티쇼가 트렌드로 자리하고 있는 요즘, 밑도 끝도 없이 던져지는 김흥국의 공격적인 말들이 주목받게 된 건 그 달라진 시대가 한 몫하고 있다는 걸 무시할 수는 없다.

     

    하지만 김흥국의 이른바 들이대는 멘트는 자칫 잘못 들으면 상당히 무례한 것처럼 여겨질 수 있다. 그를 대세로 만든 왜 안재욱 결혼식 안 왔냐?”하는 뜬금없는 공격성 멘트는 그걸 조세호가 받았기 때문에 웃음으로 전화될 수 있었다. 하지만 조세호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다면 어땠을까. 동료의 경조사조차 잘 찾아다니지 않는 사람으로 갑자기 매도되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지 않을까.

     

    김흥국의 들이댐으로 비롯해 일파만파 유행으로 번진 조세호 놀이에는 숨겨져 있는 가학피학이 있다. 슬랩스틱은 누군가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웃음으로 바꾼다. 물론 그것이 심각한 고통이라면 희극이 아닌 비극이 되겠지만. ‘조세호 놀이역시 마찬가지다. 공격적인 질문을 억울한 표정이 웃음의 코드가 되어있는 조세호가 받아줌으로써 웃음이 될 수 있었다.

     

    즉 김흥국이 스스로 대세라고 얘기하고 있지만 거기에는 사실 조세호처럼 받아주는 인물이 전제되어야 가능한 이야기라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그가 조세호 없이 하는 다른 방송들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리는 경향이 있다. 한편에는 여전히 예능 치트키라는 상찬이 이어지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그의 뜬금없는 공격적인 말들이 불편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 부분은 현재 주가를 한껏 올리고 있는 김흥국이 염두에 둬야 하는 사안이다. 뜬금없는 말을 툭툭 던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걸 받아주는 타인에 대한 배려 또한 따라주지 않는다면 자칫 무례한 이미지로 오인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온전히 웃음이 될 수 있으려면 타인도 진정으로 같이 웃을 수 있는 분위기를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