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513
Today53
Yesterday318

색깔 다양해진 '팬텀싱어3', 세 팀 모두가 승자인 이유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3>의 최종 우승팀은 유채훈, 박기훈, 최성훈, 정민성으로 꾸려진 라포엠에게 돌아갔다. 지난주 1차전에서 프로듀서 점수로는 가장 최하위에 있던 라포엠이었지만, "모든 걸 뒤집는다"고 공언했던 대로 그들은 문자투표와 온라인 시청자투표를 통해 우승팀이 됐다.

 

우승은 라포엠에게 돌아갔지만 마지막 결승에 올라온 세 팀은 모두가 승자나 다름없었다. 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의 레떼아모르와 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의 라비던스 역시 저마다의 충분한 성취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팬텀싱어3>의 결승전이 치열했던 건 세 팀이 모두 색깔이 달랐기 때문이다. 레떼아모르팀은 '성장의 아이콘'으로 불릴 만큼 구성원들의 성장 스토리가 극적이었다. 탈락의 위기에서 기사회생해 다시 무대에 오르곤 했던 팀원들은 그 때마다 업그레이드된 기량을 보여줌으로써 프로듀서들은 물론이고 시청자들도 열광하게 만들었다.

 

아쉽게 2등에 머물렀던 라비던스팀은 '도전의 아이콘'이었다. 국악을 하는 소리꾼 고영열이 있어 명실공히 K크로스오버의 확실한 색깔을 장착한 이 팀은 '흥타령' 같은 남도민요를 크로스오버로 재해석해내는 짜릿한 도전을 보여줬다. 라비던스는 특히 고영열을 중심으로 세계 음악의 다양성을 소개한 팀이기도 하다. 마지막 무대에서는 이스라엘 노래를 가져와 그 나라를 여행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었다.

 

우승을 차지한 라포엠은 모두가 성악을 베이스로 하고 있어서인지 파이널 라이브로 진행된 결승전에서조차 안정적인 무대를 보여줬다. 유채훈 특유의 편안한 목소리가 때론 강하게 몰아칠 때의 카타르시스를 주고, 불꽃 테너 박기훈의 강렬함에 안정감을 주는 정민성의 목소리 그리고 무엇보다 톡쏘는 마을 더해주는 카운터테너 최성훈이 더해져 팀 구성이 완벽해졌다.

 

레떼아모르의 성장과 라비던스 도전이 있었다면, 라포엠의 완성도가 있었다고 해야 할까. 파이널 무대의 성패는 나뉘었지만, 성패와 상관없이 그 무대는 마치 공연을 보는 듯한 다채로움이 있었다. 그리고 그건 이번 <팬텀싱어3>가 거둔 가장 큰 성취가 아닐 수 없었다.

 

세 팀의 색깔을 만들고 사실상 이끈 리더라고 할 수 있는, 유채훈, 고영열, 길병민은 이번 <팬텀싱어3>에서 확고한 자신만의 입지를 보여줬다.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실크처럼 부드러운 유채훈의 목소리가 그렇고, 거친 국악 창법으로 세계 음악을 넘나드는 크로스오버를 보여준 고영열이 그러하며, 혼자서 생존하기 위해 노래 할 때도 독보적인 베이스 바리톤이었지만 이제 인생의 팀을 만나 함께 부르게 된 묵직하고 따뜻한 길병민이 그렇다.

 

코로나19 시국이어서 더더욱 <팬텀싱어3>가 금요일 밤에 시청자들에게 준 감흥은 더 컸던 것 같다. 답답한 현실에 작은 숨통을 틔워주는 것 같은 감동적인 무대들이 매주 금요일 밤을 기다리게 했으니 말이다. 이제 금요일이 허전해서 어떻게 하냐는 목소리가 들려올 정도로 <팬텀싱어3>가 준 귀호강 시간은 꽤 오래도록 여운을 남길 것 같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