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513
Today53
Yesterday318

'우리, 사랑했을까', 사랑이 사치가 된 시대의 '맘마미아' 혹은 '응답하라'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는 어딘지 <맘마미아> 혹은 <응답하라> 시리즈를 떠올리게 한다. 홀로 아이를 키우다 어느덧 서른일곱 살이 되었지만 여전히 이름처럼 사랑은 없다며 일 생계를 위한 노동전선에서 뛰던 노애정(송지효)이 어느 날 나타난 네 명의 남자와 멜로로 얽히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아이의 아빠가 누구인가를 궁금하게 만들었던 <맘마미아>처럼 이 네 명의 남자들 중 누가 아이 아빠인가가 궁금해진다. 게다가 현재 만난 네 남자와의 과거 풋풋했던 시절 관계들이 병치된다는 점에서 <응답하라> 시리즈가 떠오른다.

 

노애정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인물에게 '사랑은 사치'에 불과하다. 한국대 연영과를 다니던 시절 그래도 영화인이 되겠다는 꿈이 있었지만 덜컥 아이를 가지는 바람에 학교도 마치지 못했던 그는 대학중퇴로 취업전선에서 번번이 무너진다. 그러다 영화사 엄지필름에 계약직 경리로 들어가지만, 덜컥 정직원이 되게 해주겠다며 내민 보증서에 사인을 한 일로 도망친 회사대표의 10억5천이나 되는 빚을 덜컥 뒤집어쓰게 된다. 잘못하면 가족까지 길바닥에 나앉게 될 형편에 사랑이 눈에 들어올 리가 없다.

 

그런데 그 순간부터 그는 네 남자에게 얽히게 된다. 회사대표가 사채를 빌려 쓴 나인 캐피탈 사장 구파도(김민준)와 빚이 매개가 되어 얽히고,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해 베스트셀러 작가 '사랑은 없다'를 쓴 천억만 작가를 찾았다가 그가 대학시절 헤어졌던 오대오(손호준)라는 걸 알게 된다. 또 그 작품에 캐스팅하려 할리우드 진출을 앞둔 선배 류진(송종호)을 만나려 하고, 딸 하늬(엄채영)가 전학한 학교의 담임선생님으로 예전 인연이 있던 오연우(구자성)를 다시 만난다.

 

어찌 보면 <꽃보다 남자>의 F4를 중년 버전으로 바꿔 놓은 듯한 인물 구성이지만, 여기서 시청자들에게 몰입감을 주는 대목은 노애정이라는 인물이 주는 현실 공감이다. 홀로 아이를 키우며 사랑 따위는 사치로 여기며 살아가는 이 짠내 풀풀 캐릭터는, 한때 풋풋했지만 육아와 현실 살이에 꿈꾸는 일조차 사치로 느껴지는 중년여성들에게 그래도 아직 늦지 않았다고 말해주는 판타지가 아닐 수 없다.

 

전반적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따르는 이 작품은 그래서 노애정이라는 캐릭터가 다소 과장되어 있다. 그래서 그 캐릭터를 입은 송지효의 연기 역시 과잉된 느낌을 주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이런 전체적으로 밝은 분위기 속에서도 홀로 키운 딸 하늬와 엄마 최향자(김미경)라는 존재가 있다는 사실은 뒤로 갈수록 어떤 감정적 진폭이 커질 거라는 예감하게 만든다. 특히 하늬의 친 아빠가 누구냐는 사실은 네 명의 남자들 중 진짜 아빠가 되는 그 인물에게는 크나 큰 충격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물론 <우리, 사랑했을까>는 굉장한 주제의식이나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는 아니다. 그저 사랑하는 것조차 점점 잊고 살 정도로 각박한 현실을 잠시 잊게 해주는 정도의 드라마라고나 할까. 하지만 그럼에도 노애정이라는 인물이 드디어 사랑받고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마음이 더해져 4대1의 멜로는 누구와 연결되는 것을 떠나서 그 자체로 위로를 주는 면이 있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