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513
Today53
Yesterday318

'우아한 친구들'은 과연 중년들의 공감 얻을 수 있을까

 

JTBC 드라마, 금요일 밤 그리고 19금. 새로 시작한 <우아한 친구들>에 달린 이런 수식어들이 떠올리게 하는 건 당연히 <부부의 세계>다. 19금으로 최고 시청률 28%(닐슨 코리아)를 넘기며 숱한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드라마.

 

아마도 <우아한 친구들>이 19금을 선택하는데 주저하지 않은 건 전작이었던 <부부의 세계>의 영향도 적지 않았을 것이라 보인다. 과거 19금 설정은 보편적 시청자를 확보할 수 없던 지상파 시절의 영향에서 다소 금기시됐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부부의 세계>의 성공은 이제 드라마에 있어 성인 시청자들의 저변이 확실히 두터워졌다는 걸 증명해 보여줬다.

 

그렇다면 <우아한 친구들>은 과연 그 계보를 잇는 힘을 발휘할 수 있을까. 첫 방송만으로 예측하긴 어렵다. 총 17부작으로 첫 회가 일종의 프롤로그 성격을 띤다는 걸 염두에 두면 더더욱 판단은 쉽지 않다. 다만 첫 회에서 보여지는 건 이 작품이 <부부의 세계>와는 다른 어딘지 중년 남성들에 더 포인트가 맞춰진 듯한 느낌이다.

 

물론 2회부터 남정해(송윤아), 강경자(김혜은), 유은실(이인혜) 그리고 지명숙(김지영) 같은 인물들의 이야기가 전면에 나올 수는 있겠지만, 첫 회는 온전히 안궁철(유준상), 정재훈(배수빈), 조형우(김성오), 박춘복(정석용) 그리고 천만식(김원해)으로 이뤄진 대학 연극 동아리 불사조 5인방에 대한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리고 이들이 보여주는 건 중년의 위기다. 다섯 명이 술집에서 모여 술을 마시며 나누는 대화들은 낯 뜨거운 농담들로 채워져 있지만 사실은 각자 가진 어떤 중년의 위기를 애써 술기운에 숨기는 모습으로 보인다. 안궁철은 의사 아내에 자신도 본부장으로 잘 나가고 있지만, 비뇨기과 원장으로 일하는 정재훈은 무언가 사연을 가진 채 혼자 살아가고 있고, 성인영화 감독 조형우는 경제력 좋은 아내와 살고 있지만 상업영화를 찍고픈 꿈에 대한 갈증이 있어 보인다.

 

발기부전을 호소하는 박춘복은 젊은 고객에게 갑질을 당해도 불평하나 없이 살아가는 인물로 삶에도 어딘지 발기부전 상태인 것처럼 보이고, 무엇보다 세무 공무원에 우울증 초기 증상을 가진 아내와 유학 간 딸을 둔 천만식은 직장과 가정 양측에서 느끼는 책임감과 스트레스를 이겨내지 못하고 버스에서 갑작스레 돌연사 해버리는 인물이다. 중년의 위기를 가장 극적으로 보여주는 인물.

 

그래서 <우아한 친구들>이라는 제목에 담긴 우아함을 이들에게서 찾아보기는 어렵다. 첫 회가 그 프롤로그로서 중년이라는 나이가 갖는 무게감을 슬쩍 보여준 거라면, 시작부터 보여준 살인사건과 거기에 용의자로 몰린 안궁철의 이야기는 향후 이 중년의 위기가 더욱 극으로 치달을 거라는 걸 예감케 한다.

 

19금 설정의 성인드라마로서 표현에 있어서 훨씬 거침없고 과감함을 보여주지만, 아마도 이 드라마의 관건은 그런 자극보다는 여기 등장하는 중년들의 상황에 시청자들이 공감하고 몰입할 수 있는가에 달렸다고 볼 수 있다. 그 관점에서 보면 첫 회는 아직 고개가 갸웃해지는 정도다. 특히 여성들보다 남성들을 전면에 세우고 있는 점은 여성 시청자들에게는 쉽게 공감하기가 어려운 지점이기도 하다. 과연 <우아한 친구들>은 이런 난점들을 넘어 또 한 번의 JTBC 19금 금토드라마의 성과를 낼 수 있을까. 2회가 궁금하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