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모범형사' 창피한 건 아는 손현주의 각성, 그래서 더 몰입된다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7. 20. 15:37
    728x90

    '모범형사' 정의의 사도 아닌 형사들이 각성한다는 건

     

    "전요 우리가 발톱의 때만도 못한 놈들이라는 거 인정 못해요. 우리가 불합리한 걸 자꾸 넘어가주니까 그것들이 우리를 자꾸 그런 식으로 취급하는 거라고요. 우리는요 세상은 못바꿔도 최소한 한 사람 인생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해요."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에서 강력2팀 막내 심동욱(김명준)은 우봉식(조희봉) 팀장에게 그렇게 항변한다.

     

    우봉식은 자꾸만 현실을 이야기한다. 술이나 마시고 잊어버리자고 한다. 같이 술자리에 온 변지웅(김지훈)과 지만구(정순원)는 옆 테이블의 여자들을 힐끔거리며 농담을 해댄다. 그런 그들의 태도가 막내 심동욱은 영 맘에 들지 않는다. 술집을 나간 심동욱을 따라 나와 우봉식은 신세한탄에 가까운 변명을 늘어놓는다.

     

    "야 나라고 불합리한 거 모르겠냐? 만구도 지웅이도 마찬가지고 아는데 그냥 견디는 거지. 난 처음에 경찰이라는 데가 정의의 용사들이 떼거리로다 몰려 있는 데인 줄만 알았어. 사람 사는 데 다 똑같더라고. 비열한 놈들도 있고, 지 출세하는데 남 이용해먹는 놈도 있고, 무조건 지 윗선만 챙기는 놈도 있고, 강도창이처럼 미련한 놈도 있고. 우린 경찰이니까 그러면 안돼. 그런 건 없어. 경찰이라고 너무 큰 잣대를 들이밀지 마라, 우리도 그냥 평범한 사람들이니까."

     

    우봉식의 이런 토로는 사실 공감 가는 면이 더러 있지만 그것이 옳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물론 경찰 또한 평범한 사람들이다. 하지만 그들이 쥐고 있는 건 누군가의 생명이기도 하다. 진실을 덮어버리거나 정의를 외면하면 엉뚱한 사람이 살인자가 되어 사형당할 수도 있고, 진짜 살인자는 버젓이 또 다른 살인을 저지를 수도 있다. 평범한 사람들이지만, 그들이 선택하는 일들은 결코 평범할 수 없다.

     

    <모범형사>의 우봉식이 현실에 무릎 꿇고 술로 애써 죄책감을 지우며 버텨내는 형사의 모습이라면 그가 '미련한 놈'이라고 부르는 강도창(손현주)은 적어도 '쪽팔린 건 아는' 형사다. 그래서 그 역시 진급을 앞두고 있는 마당에 과거 자신이 검거해 윗선의 압력으로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고 살인자를 만들어버린 이대철(조재윤)이 진범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이 들면서 마음이 흔들린다.

     

    게다가 지금껏 그다지 강력2팀에는 신경도 쓰지 않던 인천 서부경찰서 문상범(손종학) 서장이 회식자리를 열고 강도창에게는 대놓고 그 사건을 파지 말라고 하며 진급을 미끼로 회유하고 휴가까지 보내자 앞에서는 그러겠다 하면서도 더더욱 찜찜해진다. 무언가 이대철 사건에 연루된 비리의 냄새가 풍기기 때문이다.

     

    <모범형사>가 여타의 형사물과 다른 지점은 다름 아닌 강력2팀이나 강도창 같은 형사가 대단한 정의의 사도가 아니라 똑같이 일상을 버텨내며 살아가고 때론 실수를 저지르며, 자신의 진급을 위해 타인의 불행에 눈 감기도 하는 평범한 사람들이라는 점이다. 그 부분이 지금껏 형사물에서 무언가 다른 존재로 그려지던 형사들을 봐온 시청자들에게는 답답하고 보기 불편한 지점이긴 하지만, 그런 현실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강도창이 조금씩 각성하는 모습에 더더욱 몰입되는 면이 있다.

     

    예고편에 슬쩍 나온 것이지만 "범인을 잡는 게 아니야. 죽을 놈 목숨 구하는 거야"라고 말하는 강도창의 이야기에서 느껴지는 건 이 전혀 모범적이지 않은 평범하디 평범한 형사들이 그래도 각성할 수밖에 없는 어떤 순간이다. 누군가의 목숨이 달렸다는 것. 그래서 자신의 현실만을 선택하기에는 마음이 너무나 무거워지고 그래서 미련한 선택(?)을 하기도 한다는 것. 그 현실과 어긋나는 선택의 지점에서 <모범형사>는 더 실감나는 카타르시스를 주고 있다.(사진:JT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