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9,723
Today109
Yesterday1,124
728x90

'골목식당', 음식 초보 사장님은 어떻게 백종원을 감동시켰나

 

간만에 보는 따뜻하고 먹먹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항 꿈틀로 골목 수제냉동돈가스집 이야기다. 지난주 첫 출연하면서 이 집은 그 사연만으로도 안타까움을 많이 안겨 주었다. 아버지의 퇴직금으로 동생들이 차린 퓨전주점이 한 달만에 문을 닫았고, 맏딸인 사장님은 그 책임이 자리를 잘못 구해준 자신 탓이라 생각하며 그 자리에 브런치 카페를 열었다. 하지만 그것마저 어려워지자 수제냉동돈가스집을 열었던 것.

 

하지만 본래 학습지 선생님이었던 사장님이 특출난 요리에 대한 비법 같은 것이 있을 리 없었다. 그 정도로 장사가 안되는 데다 요리 경험도 일천하면 차라리 장사를 접는 편이 나아 보였지만 사장님은 그러지 못했다. 그것은 아버지 퇴직금으로 낸 가게인데다 마침 갑상선암 투병까지 했던 터라 가게를 접는다는 것 자체가 아버지에게 좋지 않을 거라 여겼기 때문이었다. 맏딸로서의 책임감이 막중하게 느껴졌다.

 

장사는 잘될 리가 없었다. 많이 팔리지 않는 돈가스를 미리 만들어 냉동실에 꺼내 쓰니 맛이 좋을 리 없었고 그건 다시 매출이 떨어지는 악순환을 만들었다. 청귤청에이드를 먹어본 백종원은 차라리 그쪽이 더 나을 듯 싶었지만 어떻게든 음식으로 일어나고픈 사장님은 돈가스를 고집했다. 결국 실험적으로 스텝들에게 30인분 돈가스를 점심에 한꺼번에 해보고 나서 사장님은 드디어 깨달았다. 마음만으로 장사를 할 수는 없다는 걸.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하며 솔루션 자체가 몇 개월이고 지체된 상황이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 위기를 기회로 삼은 사장님의 노력은 기적 같은 변화를 만들었다. 전화로 죽을 해보면 어떻겠냐고 묻는 사장님에게 백종원이 "괜찮은 생각"이라고 한 마디 해준 것이 기회의 씨앗이 되었다.

 

몇 달이 지난 후 위로 차 다시 포항을 방문한 백종원은 이 집의 놀라운 변화에 할 말을 잃어버렸다. 그간 마치 숙제라도 하듯이 레시피를 연구해온 사장님의 노력은 무려 세 권이나 되는 노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돈가스에서부터 다양한 레시피를 도전해오다 백종원이 얘기한 죽에 꽂혀 다양한 죽을 실험한 끝에 사장님이 개발한 요리는 이른바 '덮죽'이었다. 덮밥 같은 형태지만 죽 위에 덮어 덮죽이란다.

 

반신반의하며 사장님이 내놓은 덮죽을 본 백종원은 일단 그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에 감탄했다. 그리고 맛 또한 놀라웠다. '덮죽'이라는 이름을 아재개그로 활용해 이거는 "넙죽 넙죽 먹겠는데요?"라고 백종원이 말할 정도였다. 아직까지 자신의 레시피에 대한 확신이 없던 사장님은 백종원 앞에서 긴장하고 있다가 "흠잡을 데가 없다"는 말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그 몇 달 간 코로나로 인해 손님이 끊긴 가게에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매일 같은 레시피를 시도하고 그걸 하나하나 노트에 적어놨던 노력의 시간을 인정받은 느낌이었을 게다.

 

굉장히 도와줘야 할 것이 많을 것이라 생각하고 찾았던 백종원은 스스로 노력해 길을 찾아낸 사장님을 칭찬하며 오히려 도와줄 것이 없어 섭섭한 표정을 지었다. 백종원이 떠난 후 작가들은 사장님에게 다가가 "너무 감동했다"는 말을 건넸다. 혼자 그 많은 노력을 해온 걸 너무나 잘 알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사장님이 이렇게 열심히 한 가장 큰 이유는 아마도 아버지에 대한 맏딸로서의 부채감 같은 것 때문이 아니었을까. 아마도 아버지가 방송을 봤다면 맏딸의 그런 노력에 감복할 수밖에 없었을 게다. 그것만으로도 이미 아버지는 마음이 흡족하실 듯. 백종원도 시청자도 그러했듯이.(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