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페이스아이디', 리얼 이효리의 진면목이 더 감동적인 건
    옛글들/명랑TV 2020. 9. 26. 10:57
    728x90

    '페이스아이디', 유기견 봉사 10년차 이효리가 깨닫게 해준 것들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의 린다G에 이어 환불원정대의 천옥으로 부캐 활동을 해온 이효리를 생각한다면, 카카오TV 예능 <페이스아이디>가 담아낸 본캐 자연인 이효리의 일상이 다소 낯설게 다가왔을 법하다. 화려한 조명이 어울릴 것 같고, 그 누구보다 센 캐릭터로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보여줬던 이효리가 아닌가. 하지만 <페이스아이디>가 유기견 봉사활동을 나선 이효리의 모습은 소탈함과 소박함의 끝을 보여줬다.

     

    임시보호를 하고 있는 라리와 산책을 하고 함께 뒹구는 모습으로 등장한 이효리는 유기견 보호소를 찾아가 '전문가복(?)'으로 갈아입고 본격적인 봉사에 들어갔다. 이효리를 보고 반기는 개들은 모두가 조금씩 상처를 가진 개들이었다. 그 중에는 개 농장에서 식용견으로 키워지다 구조된 개도 있었고, 너무 심한 상처를 받은 개는 이효리가 다가와 간식을 내밀어도 구석에서 나오지 않기도 했다.

     

    봉사로 직접 참여해 만든 커다란 철책 덕분에 뛰어 놀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그 곳에서 이효리는 일일이 문을 열어줬다. 신나서 그 공터를 달려 나가는 유기견들을 보며 자기 일처럼 기뻐하는 이효리. 이효리는 익숙하게 스마트폰을 꺼내 그 모습들을 사진과 영상으로 담는다. 개집마다 안을 살피고 밥그릇을 엎어버려 쏟아진 사료들을 맨손으로 긁어모아 밥그릇에 담는다. 사료비가 엄청나게 들어가기 때문에 후원을 받아도 아껴야 한단다.

     

    물통을 깨끗이 씻어서 새 물을 채워주고, 비가 와서 진흙과 달라붙은 똥을 일일이 치워준다. 땡볕에 '전문가복'을 입고 있어 땀에 절은 모습을 스스로 확인하고는 "누구세요? 린다 언니 어디갔죠?"하고 묻는 이효리는 그러나 그 일이 진심으로 즐거운 듯 웃음을 짓는다. 겁이 많아 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씩씩이'라 부르는 유기견에게 다가가 다음에는 꼭 나와 운동하자고 다정하게 말해주고, 털이 너무 웃자라 상태가 영 좋지 않은 말티즈를 데리고 '프랜들리 핸즈'로 간다.

     

    프랜들리 핸즈는 제주도 소품샵으로 여기서 나오는 수익금으로 유기동물들을 돕는 단체이기도 하다. 유기동물들을 후원해주기도 하고 또 입양을 돕기도 하는 이 단체에서 이효리는 다양한 활동을 한다. 자신에게 들어온 협찬 물건들을 이 곳에서 팔아 그 수익금을 후원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유기견들을 입양시켜주기 위해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기도 한다. 협찬 물건들을 직접 입고 걸치는 피팅 모델을 자처하기도.

     

    사실 지난주 <페이스아이디>가 담은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삭제는 그 자체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것이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만든 것이지만, 점점 집착하게 되고 또 그것을 통해 날라오는 DM들이 불편해 삭제하게 된 것이었다. 하지만 이번 주에 이효리가 스마트폰으로 유기견들의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는 모습은 같은 SNS라도 그 사용목적에 따라 이렇게 다를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영향력 있는 이들이 SNS를 활용해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면 이보다 좋은 게 있을까.

     

    라면으로 허기를 때우며 이효리가 던진 말 한 마디는 그래서 더 묵직하게 다가왔다. "얼마 전에 서울에서, 나는 몰랐어 그냥 쥬얼리 브랜드라고 해서 그래- 이러고 찍었는데 귀고리가 4억이라는 거야 4억." 그 말에 그 곳에서 일하는 모두가 깜짝 놀랐고 그 중 한 명이 "진짜 몇 년치 개 사료 값인데.."라고 말한다. 이효리는 그 돈이면 대략 50년을 개 사료로 쓸 수 있다 말한다.

     

    4억이라는 돈을 통해 떠올릴 수 있는 소비행위들은 많을 게다. 물론 누군가는 그걸로 귀고리 하나를 살 수도 있겠지만 우리 같은 서민들에게 그 돈은 자동차를 살 수도 있고 옷은 물론이고 작은 집도 얻을 수 있을 만큼의 돈이니까. 하지만 이들은 '개 사료 값'을 얘기한다. 과연 어떤 소비가 더 가치 있을까.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 부캐 활동을 보여준 이효리의 모습과 유기견 봉사활동을 하는 이효리의 모습은 이렇게 다르다. 욕망을 인정하면서도 가치 있는 삶을 살아가려 노력하는 모습. 이효리의 진면목은 우리에게 많은 걸 생각하게 한다.(사진:카카오TV)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