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59,913
Today0
Yesterday696

'꼬꼬무', 한번 보면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의 힘

 

이야기의 힘이 이토록 대단한 거였던가. 한 번 보게 되면 눈을 뗄 수 없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 날 이야기(이하 꼬꼬무)>는 우연히 채널을 돌리다 걸려들기(?) 딱 좋은 구도를 갖고 있다. 그런 기억이 있지 않나. 우연히 두 사람이 너무나 깊게 빠져들어 나누는 이야기에 "뭐지?"하고 훔쳐 듣다 정신없이 그 이야기에 빠져들던 그런 기억.

 

<꼬꼬무>는 그 구성이 단순하지만, 우리가 이야기에 빠져들던 그 기억을 툭툭 건드린다. 도대체 무슨 이야기지 하는 순간 그 이야기에 저도 모르게 빠져들고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무는 궁금증에 귀를 기울일 수밖에 없게 된다. 장항준, 장성규, 장도연, 이른바 '장트리오'로 불리는 세 명의 이야기꾼들이 각각 후배 전석호, 찐친 온주완 그리고 아나운서 조정식을 1:1로 만나 들려주는 이야기가 숨 가쁜 편집으로 이어진다.

 

파일럿 이후 지난주 정규로 돌아와 첫 방으로 꺼내놓은 '수지김 간첩 조작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에게는 '김신조 사건'으로 더 잘 알려진 1.21 사태가 그 이야기의 소재가 됐다. 북한 최정예 특수부대인 124부대의 31명 무장공비들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암살 임무를 띠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청와대까지 들어왔다 가까스로 저지된 이야기가 그것이다.

 

아마도 '김신조 사건'이라고 하면 누구나 아 그 사건하고 말할 것이지만, 그 자세한 내막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을 게다. 그래서 당시 그 124부대가 어떤 훈련까지 했고, 침투 과정에서 얼마나 치밀하게 준비했으며 그런 훈련을 통해 얼마나 초인적인 침투과정을 보여줬는지를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또 그렇게 상상을 초월하는 이 무장공비들이 어째서 임무를 실패하게 됐는지도.

 

파주 법원리 초리골의 삼봉산 나무꾼 우씨 사형제 이야기에서 공비들이 나무꾼 우씨 형제를 잡아 놓고도 죽이지 않고 투표를 통해 살려주었다는 믿기 힘든 실제 이야기의 내막이 흥미진진하게 전해지고, 북측에서 보내온 무전의 암호해독을 하지 못해 '원대복귀'하지 않고 임무를 무리하게 강행한 것이 결정적인 임무 실패의 원인이었다는 사실이 전해진다.

 

<꼬꼬무>가 흥미로운 건 영상들이 홍수처럼 쏟아지는 시대에 오롯이 장트리오 이야기꾼들이 진짜 카페 같은 곳에서 만나 수다처럼 전하는 이야기에 집중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당시 우씨 사형제 중 한 명의 육성을 담는 것도 얼굴을 대면하는 인터뷰가 아니라 육성으로만 전함으로써 거기 앉아 있는 이야기꾼과 청자에 대한 집중을 흩트리지 않는 그런 방식.

 

같은 이야기도 하는 사람이 얼마나 재미있게 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들릴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장항준, 장성규, 장도연이 맛있게(?) 전하는 이야기의 힘은 그들의 전달력에서 나온다. 영화감독이나 MC 그리고 개그우먼이라는 직업은 그 자체로 이야기를 재밌게 전하는 직업군이 아닌가.

 

물론 <꼬꼬무>는 꼭 필요한 영상들을 이야기 중간 중간에 채워 넣는다. 과거 사건의 자료 영상들을 편집해 넣고, 이야기가 단지 재미의 차원에서만 머물지 않고 어떤 의미나 깊이를 더해주기 위해서 직접 당시 생사의 갈림길에서 삶을 선택한 김신조의 인터뷰 영상을 담는다. 생사의 순간 분단 상황에서 체제와 이념을 모두 뛰어넘어 자기 존재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는 김신조의 이야기는 많은 걸 생각하게 된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이 그 순간 자신을 삶으로 이끌었다는 것.

 

바야흐로 영상 시대지만 우리는 본원적으로 이야기에 끌리는 사람들이다. 그래서 다채로운 영상은 아니지만, 이야기꾼들을 세워두고 그들의 이야기를 빠른 속도로 조각조각 편집해 넣어 다이내믹하게 구성해낸 <꼬꼬무>는 우리에게 그 이야기의 마력을 다시금 느끼게 한다. 어쩌면 우리가 보고 있는 그 수많은 영상들도 사실은 영상 자체의 자극이 아니라 거기 깔려 있는 이야기에 매료되는 것은 아닌지. <꼬꼬무>는 그 지점을 극대화해 보여준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10.10 14:25 김아무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 평론가님 UDT 훈련의 일부를 미리 사전공지하고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군대 포르노로 소비되고 있다는 말을 하신게 사실인가요?
    진정 그런시선, 시야로 문화 평론가라는 타이틀을 달고 계신건지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