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놀면' 유재석이 지미유 내려놓고 유팡이라는 부캐 입은 까닭
    옛글들/명랑TV 2020. 12. 10. 15:08
    728x90

    '놀면'이 유팡을 통해 전하고픈 마음 배송의 훈훈함

     

    MBC 예능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를 잇는 프로젝트는 '마음배송 서비스'다. 마치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나 <호텔 델루나> 같은 드라마 속에 등장할 것 같은 바바리코트에 모자를 쓴 유재석은 '유팡'이라는 부캐를 입었다. 뒤편에 우편물들이 꽂혀져 있는 배경으로 앉아 유팡은 자신이 H&H주식회사의 대표라고 밝혔다. H&H는 Heart&Heart라는 뜻이다. 마음과 마음을 전하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놀면 뭐하니?>가 마음배송 서비스를 가져온 건 여러모로 연말이면 훈훈한 미담을 전하던 <무한도전> 시절의 이벤트들을 떠올리게 한다. 추워지는 만큼 따뜻한 연말을 느끼게 하려는 기획이다. 그런데 '마음배송 서비스'라는 새로운 형식이 눈에 띈다. 어째서 '배송'을 가져온 것일까. 게다가 유재석의 부캐 ''유팡'에서 떠오르는 것 역시 배송업체의 이름이다.

     

    즉 이 '마음배송 서비스'는 연말의 훈훈한 이야기를 전하면서, 현 코로나 시국의 분위기를 그 형식에 담았다. 물리적 거리두기로 누군가를 만나기보다는 떨어져 지내는 일이 더 많아진 요즘이다. 부쩍 늘어난 배송 서비스는 더더욱 대면 접촉의 기회를 차단하고, 배송을 하시는 분들의 노동 환경을 더욱 힘겹게 만들고 있다. 그래서 '마음배송'에는 물리적으로는 거리를 두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마음은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획의도를 담았다. 물건이 아닌 마음을 배송한다는 것.

     

    첫 번째 미션으로 육아휴직 후 복직하는 딸이 아기를 봐주기 위해 퇴사를 결심한 엄마에게 샌드위치와 커피 한 잔을 대신 전하게 된 유팡은 그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도 전달했다. 정년을 2년 앞두고 있지만 엄마가 퇴사한 것에 대해 못내 미안함을 느끼는 딸의 마음이 유팡이 대신 엄마에게 해주는 딸의 메시지를 통해 전해졌다. "내 복직과 엄마의 퇴직을 맞바꾼 것 같아 미안해. 내 엄마여서 너무 미안하고 고마워. 사랑해" 그 메시지에 담긴 마음 때문이었을까. 유팡의 목소리는 자꾸만 메어졌다.

     

    코로나 때문에 실직하고 육아를 맡고 있는 남편이 일찍 복직해 일하는 아내에게 전하는 마음도 따뜻하고 유쾌했다. 퇴근하는 아내를 남편 대신 기다려 차에 태운 유팡은, 남편의 아내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어느 정도 코로나 때문에 남편이 실직할 수 있을 수도 있다는 걸 예상했다는 부부였지만 그들은 서로를 의지하고 응원하면서 아기가 있어 행복하다고 말하고 있었다.

     

    온통 모든 시간이 아기의 육아에 맞춰진 삶. 단둘이 데이트 하는 시간도 점점 사라져 아쉽다는 남편의 이야기를 전하며 공감하던 유팡은 아내분에게 시간이 나면 가장 하고픈 게 뭐냐고 물었다. 하지만 그 답변이 너무나 소소했다. '미용실 가서 머리'를 하고 싶다는 것. 머리를 할 시간도 여유도 별로 없다는 아내는 그래도 행복한 얼굴로 환하게 웃었다.

     

    "민지룽룽. 갑작스러운 실직에 가장 두려웠던 것은 너에게 부담을 주는 것이었어. 민지야 너의 남편으로 살게 해줘서 고마워. 서진이 아빠로 말할 수 없는 행복을 누릴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워. 다음 달 시험도 열심히 준비할게. 맨날 괜찮다고만 하지 말고 나랑 같이 나누면서 살자. 이 세상 하나뿐인 민지룽룽.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 유팡이 대신 전하는 남편의 진심에 아내는 자신이 힘든 티를 내서 미안하고 그래도 다 받아줘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놀면 뭐하니?>가 마련한 '마음배송 서비스'에는 감동적이고 훈훈한 사연 이외에 특별한 사연들도 많았다. 서비스를 신청한 사연 중에는 예전에 사귀었던 남자친구랑 같이 갔던 음식점을 찾고 싶다는 사연도 있었고, 여행에서 미국인 쌍둥이 형제를 만나 사랑을 키워간 쌍둥이 자매의 마치 영화 같은 사연도 있었다.

     

    아마도 코로나가 겹쳐 유난히 더욱 춥게 느껴지는 올 겨울이 '마음배송 서비스'를 통해 조금은 훈훈해지기를 제작지은 바랐을 게다. 그리고 어려워도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그 풍경을 통해서나마 그걸 극복할 수 있는 작은 희망 같은 걸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유팡의 활약이 기대되는 대목이다.(사진:M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