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개훌륭', 강형욱의 코칭이 감동적인 건 공감이 담겨있어서다
    옛글들/명랑TV 2020. 12. 10. 15:17
    728x90

    '개훌륭', 반려견과 보호자 소통의 물꼬 틔우는 강형욱의 통역법

     

    어째서 강형욱이 하는 코칭에는 마음을 건드리는 무언가가 느껴질까. KBS <개는 훌륭하다>가 매회 소개하는 고민견의 상황을 파악하고 해법을 제시하는 강형욱의 솔루션 과정 중에는 때때로 보호자를 울컥하게 만드는 순간이 있다. 그건 다름 아닌 강형욱이 그간 보호자가 고민했던 반려견의 어떤 행동 속에 담긴 진짜 속내를 읽어줌으로써 단지 그것이 그 반려견의 잘못이 아니라는 걸 알려줄 때다. 하지만 강형욱의 코칭에는 반려견에 대한 공감만 있는 게 아니다. 어째서 보호자가 반려견에게 그런 보호를 했는가에 대한 공감까지 전할 때 보호자도 시청자에게도 전해지는 먹먹함이 있다.

     

    이번에 소개된 고민견은 지난 5월 새로 입양한 베들링턴 테리어종의 4살 바비였다. 본래 파양된 경험이 있는 14살 쿠키와 12살 슈를 입양해 10여 년을 아무 문제없이 행복하게 함께 지냈다는 보호자는 새로 바비를 입양하면서 고민이 생겼다고 했다. 노견들이라 쿠키는 노화와 치매가 온 상태였고, 슈도 눈에 약간의 이상이 있었지만 그래도 평화로웠다는 것. 하지만 바비가 온 후 매번 일으키는 마찰과 갈등 때문에 운신이 힘든 쿠키는 옷방으로 들어가 피하기 일쑤였고, 슈는 보호자가 안을 때 공격하려는 바비 때문에 늘 긴장하는 스트레스를 겪고 있었다.

     

    다견 가정이 겪는 전형적인 갈등을 보여주는 이 상황이 만들어진 이유를 강형욱은 바비의 보호자에 대한 집착에서 비롯됐다는 걸 알아차렸다. "집착이 심해지면 지배가 된다"고 말한 강형욱은 제멋대로 행동하고 관심을 집중시키려 하는 바비의 행동을 보호자가 제지해야 이 불안불안한 상황이 끝날 수 있다는 걸 알려줬다. 이미 집착이 지배가 되어 공격성까지 강해지고 있는 바비였다. 심지어 아이를 공격해 상처를 입힌 적도 있었다는 것.

     

    강형욱의 코칭은 바비의 마음과 동시에 슈의 마음을 다 읽어내는 공감에서부터 시작했다. 노견이라 보호자가 슈에게 애정을 쏟는 걸 바비는 질투할 수밖에 없었고 그걸 빼앗으려 했다는 것. 결국 바비의 애정과 관심을 독차지하기 위한 행동들은 슈를 점점 불안하게 만들었고, 보호자에게서 저만치 떨어져 있게 만들었다.

     

    솔루션은 의외로 간단해 보였다. 집의 중심이 되어 있는 소파에 바비가 함부로 올라오지 못하게 보호자가 제지하는 것. 그것을 통해 보호자의 반려견에 대한 통제를 조금씩 느끼게 만든 후, 이번에는 슈를 쓰다듬을 때 공격하려는 바비를 제지함으로써 그 행동을 교정했다. 특히 바비가 공격하려는 모습을 보일 때 보호자가 먼저 나서서 제지하는 모습에 대해 강형욱은 슈가 그 모습에서 느끼는 마음을 읽어주었다. "지금 그 모습은 슈가 감동했을 거예요." 스트레스를 받아온 상황을 보호자가 미리 막아준 것이 슈에게 어떤 의미인가를 전해준 것.

     

    하지만 강형욱의 공감은 반려견의 속내를 읽어주는 것에 멈추지 않았다. 보호자가 겪었을 스트레스 또한 그는 알아주었다. "보호자님도 몇 개월 동안 이런 상황들을 겪으면서 겁이라는 게 생겼을 거예요. 그 겁은 보호자님께서 겁쟁이라는 뜻이 아니에요. 내 반려견들끼리 싸워서 누구 하나가 크게 다치는 건 정말 절망스러운 일이에요. 그러다 보니 이런 걸 몇 번 경험하다 보면 보통 보호자님들이 그냥 아파요 마음이. 근데 어쩌겠어. 내가 보호자인 걸."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의 솔루션이 특별하게 느껴지는 건 그가 보호자와 반려견 사이에서 일종의 통역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는 먼저 반려견들의 이상행동에 담긴 속내를 읽어내고, 그런 행동이 왜 생겼는가를 공감해낸다. 그러면서 동시에 보호자들이 그 행동을 야기한 이유도 공감하려 한다. 그 공감을 통해서만이 보호자의 다짐과 의지를 갖게 해주고 그런 변화가 반려견의 이상행동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걸 그는 보여준다.

     

    그래서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이 들어가 몇 시간 만에 반려견들이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화하는 건 그저 기적 같은 일이 아니다. 거기에는 보호자와 반려견 사이에 제대로 된 소통이 이뤄지지 않아 생겨난 오해가 깔려 있고, 그것을 풀어내고 그 관계를 재정립시키려는 노력이 만든 결과다. 특히 보호자와 반려견 사이에서 엇나간 소통의 물꼬를 틔워주는 그 과정이 그 어떤 드라마보다 드라마틱한 감동을 주는 건 바로 이런 특별한 강형욱의 공감 코칭 때문이 아닐까.(사진:K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