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개천용', 성우에서 우성으로 교체돼도 그나마 실화 바탕이라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1. 1. 4. 11:56
    728x90

    '개천용'이 출연 배우 교체에도 이어가는 진정성의 실체

     

     '이 드라마는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했으나 일부 상황, 인물, 이름, 사업체, 사건, 지역에는 극적효과를 위해 허구를 가미했습니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은 그런 고지로 시작한다. 보통 '실제와는 상관이 없다'고 고지하는 내용과는 정반대다. 이런 고지를 하게 된 건 이 작품이 재심 전문변호사 박준영 변호사와 이를 기사화해 유명해진 박상규 기자의 실제 사건과 경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어서다. 이들이 쓴 '지연된 정의'에 등장하는 삼례 나라슈퍼 강도 치사사건, 익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은 이미 영화나 시사프로그램에서 다뤄졌던 실제 사건들이고, 이 사건들의 재심과정은 <날아라 개천용>의 주된 스토리다. 

     

    실제 현실에서 재심으로 승소하는 일은 쉽게 벌어지지 않는다. 그래서 <날아라 개천용>의 특별한 이야기는 판타지와 현실이 공존하는 이 지점에서 폭발력이 생겨난다. "저런 일이 어떻게 일어나?"하고 속 시원하게 펼쳐지는 드라마 내용에 카타르시스를 느끼면서도 그것이 현실과는 다르다고 질문을 던질 때, 이 드라마는 말한다. 그것이 실제 벌어졌던 일이라고. 

     

    그런데 이렇게 잘 나가던 <날아라 개천용>에 박상규 기자의 드라마 속 인물인 박삼수 역할을 연기한 배성우의 음주운전 적발사실이 알려지면서 암운이 드리워졌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의 진정성이 가장 강력한 힘이었던 <날아라 개천용>은 더 이상 배성우를 박삼수 역할로 세울 수 없게 됐다. 박삼수는 현실적인 인물이지만 정의를 위해 진실을 추구하는 인물이 아닌가. 그러니 시청자들로서는 음주운전 사실이 밝혀진 배성우가 연기하는 박삼수에 몰입하기가 어렵게 됐다. 

     

    결국 배성우는 하차하고 대신 다른 배우가 그 역할을 이어받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 뒤늦게 그 역할을 맡아봐야 그 배우가 얻을 건 별로 없는 그런 상황. 배성우의 입장을 챙길 수 있는 건 소속사뿐이 없었다. 애초 같은 소속사 배우였던 이정재가 거론되었지만 대신 소속사 대표인 정우성이 대신 그 역할을 떠안았다. 그리고 몇 주 간의 휴방을 거쳐 드디어 1월 1일 방영을 재개했다. 

     

    정우성은 17회부터 등장한다고 한다. 그래서 약 2주간은 배성우가 나오는 <날아라 개천용>을 계속 봐야 한다. 최대한 배성우가 맡은 박삼수 기자의 분량을 줄이겠다고 했지만, 이 드라마에서 박태용 변호사(권상우)와 함께 양대 축이라고 할 수 있는 그의 역할을 줄이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박태용 변호사가 맡은 재심사건이 가까스로 증거를 찾아내 승소의 실마리를 잡게 되고 그걸 기사화했던 박삼수 기자의 '기사 펀딩'에 5억이 넘는 기부금이 모이면서, 그 돈의 쓰임새를 파고든 장윤석(정웅인) 검사와, 박태용 변호사를 아예 당으로 끌어들이려는 강철우(김응수) 시장으로 새로운 갈등국면이 생겨났다. 

     

    결국 펀딩 받은 돈 전액을 기부하겠다는 박태용 변호사의 선언은 그래도 현실적인 생계를 챙기려던 박삼수 기자와 갈등을 일으키고, 여기에 정치권에서 박태용을 끌어들이려는 움직임은 이들이 애초 꿈꾸던 초심을 흔들어 놓는 상황을 만들었다. 이런 상황에 박삼수 기자의 역할을 줄이는 건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다. 

     

    배성우가 연기하는 박삼수 기자의 존재감이 커질수록 이제 17회부터 이를 이어받을 정우성의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흥미로운 지점은 배성우에서 정우성으로 배우가 바뀌게 되는 사태를 겪고 있는 <날아라 개천용>의 힘이 빠지지는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1월 1일 방송된 13회 시청률은 5.7% 휴지기 전인 12월 12일 방송된 12회 시청률 5%보다 상승 곡선을 그렸다. 음주 사건 이후 떨어진 시청률이 배성우가 계속 출연하고 있음에도 오름세로 전환된 것. 어째서 이런 특이한 흐름이 생기고 있는 걸까. 

     

    그건 그나마 이 작품이 허구가 아니라 실화에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부적절한 사유로 인해 배성우가 하차하고 정우성이 그 역할을 이어받게 됐지만, 그래도 그 배우들이 연기하는 박삼수라는 인물은 가상이 아닌 실제 인물을 바탕으로 하고 있어 그 진정성을 그나마 붙잡아주고 있다. 즉 실화의 실제 인물을 저들이 재연하고 있다는 이 작품의 특이한 관전 포인트는, 배우 교체라는 사태 속에서도 그나마 작품을 계속 몰입하게 만들어주는 힘을 부여하고 있다.(사진:S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