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쓰리박', 난 사실 지금도 찬호·세리·지성에게 위로 받고 싶다
    옛글들/명랑TV 2021. 2. 18. 12:58
    728x90

    '쓰리박', 코로나 시국에 이 국민영웅들은 또다른 위로 줄까

     

    코리안 특급 박찬호, 상록수 박세리, 두 개의 심장 박지성. MBC 예능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은 이들을 한 자리에 모아 놓은 그 기획만으로도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다. 물론 이들 중 박찬호와 박세리는 최근 들어 방송 활동을 본격적으로 하고 있어 이들이 또 다른 방송에 나온다는 게 그다지 화제가 될 건 없다. 하지만 이들과 더불어 박지성까지 참여하고, 이들이 과거 스포츠로 국민들에게 줬던 희망과 위로의 순간들을 상기시키면서 <쓰리박>의 세 국민영웅들을 모아 놓은 기획은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과연 이들은 코로나 시국의 이 어려움 속에 대중들에게 또 다른 희망을 안겨줄 수 있을까.

     

    물론 이제 선수로서는 은퇴한 그들이다. 그러니 이들의 무엇이 대중들의 마음을 건드릴 수 있을까. <쓰리박>이 가져온 건 '두 번째 심장', 즉 '인생2막'의 도전기다. 박찬호는 코리안 특급으로 불리며 최고의 화려한 시절을 지낸 후 은퇴하고 나서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한다. 그런데 그 우울증을 이겨내게 해줄 수 있었던 건 바로 '골프'였다며, 골프 프로테스트에 도전하겠다고 가족들 앞에 선언했다.

     

    박세리는 최근 여러 방송에서도 드러난 것처럼 '먹는 게' 가장 행복하다는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고, 그래서 '세리스 키친'을 만들어 손님들을 위한 요리에 도전했다. 특히 돼지고기를 좋아한다는 박세리는 좋은 음식은 좋은 식재료에서부터 시작한다며 두메산골에 있는 돼지농장을 직접 방문하는 발품을 아끼지 않았다.

     

    사이클에 도전하겠다며 나선 박지성은 이렇게 일상이 공개되는 방송에 나선 것 자체가 도전이었다. 축구가 자신에게 "숨 쉬는 이유"라고 했던 그는 이제 은퇴 후에도 여전히 숨 쉬고 있는 건 '가족 덕분'이라며 가족을 위한 아낌없는 노력을 방송을 통해 보여줬다. 축구보다 더 힘들다는 '육아'는 물론이고 가사까지 아내와 마치 '팀플레이' 하듯이 하는 그의 일상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기에 충분했다. 마치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듯 이젠 일상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으니 말이다.

     

    <쓰리박>은 이처럼 세 국민 영웅의 '인생2막' 도전기를 따라가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일단 어떻게 이 새로운 도전 분야에서 이들이 목표를 향해 다가가는가에 대한 과정이 중요한 관전 포인트이지만, 거기에는 결과가 아닌 그런 도전 자체가 주는 의미가 적지 않다. 특히 인생이모작을 꿈꾸는 중장년층에게는 새롭게 꿈꿀 수 있고 그걸 향해 나갈 수 있다는 걸 이들의 도전이 보여줄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지금 같은 코로나 시국의 장기화로 인해 힘겨운 대중들에게는 더더욱 그렇다.

     

    중요한 건 이들의 이런 도전이 그저 사적인 차원에 머무는 게 아니라, 좀 더 공적인 의미나 가치로까지 확장되어야 그 공감의 폭이 클 것이라는 사실이다. 박찬호의 골프 프로테스트 도전이나 박세리의 요리 도전 그리고 박지성의 사이클 도전은 모두 그들에게는 큰 의미일 수 있지만 그것이 방송을 통해 보여지는 과정에서 어떤 공적인 의미와 가치를 갖는가 하는 점은 아직까지 분명히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

     

    <쓰리박>은 이 세 국민영웅을 한 자리에 모은 것과, 그들이 과거 국민들에게 희망을 줬던 그 순간들을 끌어오면서 이미 이 프로젝트의 지향을 드러낸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건 코로나 시국에 다시 한 번 대중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어떤 순간에 대한 기대가 그것이다. 이미 은퇴한 이들의 '인생2막' 도전 자체도 의미가 있겠지만, 이 시대에 대중들이 원하고 이를 통해 희망과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지점들이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 그것이 더 큰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길일 테니.(사진:M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