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박은빈에 남궁민, 이쯤 되면 안하는 게 이상한 ‘스토브리그2’
    동그란 세상 2022. 10. 7. 09:42
    728x90

    최근 이상한 변호사들 때문에 기대감 급상승한 ‘스토브리그2’

    스토브리그

    “백씨가 한 둘이에요? 백종원. 백지영. 백윤식... 백승수.”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에서 법무법인 백을 찾은 천지훈(남궁민)이 그 법인명이 하필 ‘백’이라는 걸 들어 백마리(김지은) 변호사가 그 곳과 관련이 있지 않나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자, 백마리는 백씨가 한 둘이냐며 그렇게 대꾸한다.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등장한 ‘백승수’라는 이름이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다. <스토브리그>의 주인공 백승수 단장(남궁민)을 말하는 것. 남궁민이 연기한 인물이지만 그는 모르는 척 능청을 부리며 말한다. “아 백승수가 있었구나? <스토브리그> 봤어요? 아 그거 되게 재밌었는데 왜 시즌2 안 나오나 몰라.”

     

    아마도 <스토브리그>를 봤던 팬이라면, 그래서 그 드라마 때문에 남궁민과 박은빈의 팬이 됐던 분들이라면 이 드라마가 슬쩍 유머를 넣어 던지는 이 대사에 반색했을 게다. 최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드디어 배우로서의 가치를 최고조로 끌어올린 박은빈에, <오늘의 웹툰>으로 주춤했던 SBS 금토드라마를 등판과 함께 반등시켜버린 <천원짜리 변호사>의 남궁민이 함께 했던 드라마. 이쯤 되면 시즌2를 안하는 게 이상해져버린 <스토브리그2>가 아닌가. 

     

    공교롭게도 박은빈과 남궁민 모두 최근작 배역이 변호사들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게다가 그 변호사가 어딘가 ‘이상한 변호사’라는 것도 비슷하고, 무엇보다 약자인 서민들편에 서서 그들의 입장을 대변해주는 인물들이라는 것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진짜 공통점은 이 두 배우가 그려가고 있는 연기 스펙트럼의 무한 확장이다. 

     

    남궁민은 <김과장>의 김과장 같은 코믹한 캐릭터는 물론이고, <닥터 프리즈너>의 나이제, <낮과 밤>의 도정우, <검은 태양>의 한지혁 같은 누아르에 가까운 무게감이 느껴지는 캐릭터, <스토브리그> 같은 이지적인 캐릭터까지 그 연기의 영역을 한껏 넓혀온 배우다. 마찬가지로 박은빈도 최근 <청춘시대>의 송지원 같은 보이시한 청춘은 물론이고, <스토브리그>의 이세영 같은 당찬 오피스우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채송아 같은 내성적이고 감성적인 청춘, <연모>의 이휘 같은 사극 속 남장여자를 거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자폐스펙트럼 연기까지 소화했다. 이러니 이들의 연기 성장은 K드라마의 성장과 맞닿아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물론 <스토브리그> 시즌2는 시즌1이 워낙 다양한 소재들을 다뤄 쉽지는 않다고 여겨진다. 이신화 작가의 입봉작이지만 이 작가는 이 작품을 꽤 오래도록 준비했던 걸로 알려져 있다. 스스로 야구 마니아인지라 깊숙이 그 세계를 취재하고 이야기가 될 만한 것들을 시즌1에 충분히 채워넣은 것. 그러니 시즌2는 기대감이 높아지는 만큼 부담감도 커지는 작업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팬들도 그렇고 작가 스스로도 시즌2의 가능성을 얘기한 바 있어 <스토브리그2>는 여전히 기대할만한 여지가 남아있다. 사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배우들이다. 대부분 시즌2가 어려워지는 건 시즌1의 배우들이 스케줄이나 출연료 문제로 계속 시즌2로 작품을 이어가는 것이 쉽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남궁민이 <천원짜리 변호사>의 천지훈의 목소리를 빌어 <스토브리그2>에 대한 기대감을 얘기한 부분은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적어도 주인공 역할의 남궁민은 이 작품에 호의적인 마음을 드러낸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박은빈도 마찬가지다. 최근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박은빈은 물론 “아직 불확실한 게 많다”고 전제하면서도 <스토브리그2>를 기다린다는 마음을 공개적으로 드러낸 바 있다. 그리고 이것이 거기 출연했던 배우들 대부분의 염원이라고도 밝혔다. 일단 적어도 시즌2 제작에 가장 중요할 수 있는 배우들의 의향은 어느 정도 확인된 셈이다. 

     

    최근 들어 시즌제가 점점 시청자들에게도 익숙해져가고, 그래서 시즌2의 성공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성공으로 박은빈이 미국비평가협회가 선정한 라이징스타상을 받는 등 K콘텐츠의 성공이 글로벌로 바로 이어지는 흐름이 만들어지고 있다. 그러니 이러한 시기에 박은빈과 남궁민이 다시 한 자리에 설 수 있는 <스토브리그2>의 시도는 충분히 의미 있는 도전이 되지 않을까. 최근 이 두 사람이 연기한 이상한 변호사들 때문에 기대감이 급상승한 <스토브리그2>. 이쯤 되면 안하는 게 이제 이상한 상황이 됐다. (사진:S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