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0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9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58,515
Today243
Yesterday372

'녹두전', '꽃파당'.. 달달하긴 한데 허전함 남는 이유

 

KBS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에는 실존 역사적 인물인 광해(정준호)가 등장한다. 하지만 광해의 이야기는 거의 뒤편 배경 정도에 머문다. 대신 전녹두(장동윤)와 동동주(김소현), 차율무(강태오)가 펼치는 청춘 로맨스가 이 드라마의 진짜 정체다.

 

 

캐릭터 이름에서부터 <녹두전>은 이 사극이 가진 가벼움을 드러낸다. ‘녹두전’에 ‘동동주’ 게다가 ‘율무차’라니. 어쩌면 작가가 좋아하는 술과 안주 그리고 차를 이름으로 가져온 듯 느껴지는 대목이다. 아무래도 녹두전에는 율무차보다 동동주가 어울린다는 사실은 <녹두전>의 로맨틱 코미디가 전녹두와 동동주의 멜로에 차율무의 짝사랑이 삼각구도로 그려져 있다는 걸 쉽게 짐작하게 한다.

 

간간히 동동주가 본래 사대부가의 딸이었고, 하루아침 무슨 일인가를 겪어(아마도 역모가 아닐까 싶다) 멸문이 되어 가까스로 살아남게 되었다는 사실이 플래시백으로 보여지지만, 실상 드라마는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들어오게 된 전녹두와 그와 함께 지내게 된 동동주의 밀고 당기는 멜로에 맞춰져 있다. 양반에게 팔려 갈 위기에 처한 동동주를 전녹두가 수양딸로 삼으면서 두 사람은 다시 한 방에서 모녀 살이를 빙자한 동거에 들어가게 됐다.

 

<녹두전>은 과거 <성균관 스캔들>이나 <구르미 그린 달빛>이 조선을 배경으로 그려낸 ‘조선로코’를 남자와 여자의 역할을 바꾸어 놓은 것처럼 보인다. 즉 남장여자로 들어오게 된 인물과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여장남자로 바꿔 놓은 것. 물론 여기에는 남성과 여성의 성 역할을 뒤집는 도발적인 설정이 들어가 있지만 결국 핵심은 달달한 로맨스 판타지다.

 

최근 들어 사극이 달달한 로맨스 판타지에 푹 빠졌다. 종영한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도 조선의 첫 여자 사관 구해령(신세경)이라는 새로운 여성관을 내세우긴 했지만 결국 이림(차은우)이라는 왕자와의 로맨스가 전편에 그려졌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도 이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하루아침에 왕으로 추대 된 이수(서지훈)와 저자거리에서 알게 되어 사랑에 빠졌던 개똥이(공승연)의 로맨스가 마훈(김민재), 고영수(박지훈) 그리고 도준(변우석)에 의해 혼담이 공작되면서 그려지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 결국 그 핵심은 로맨스 판타지다.

 

물론 <성균관 스캔들>이나 <구르미 그린 달빛> 같은 조선을 배경으로 하는 로맨스 판타지가 큰 성공을 거뒀던 전적이 있다. 하지만 이들 드라마들이 성공했던 건 당대에만 해도 새로운 시도로 여겨졌던 면이 있고, 무엇보다 남녀 관계의 역전이나 그 밑바닥에 담겨진 청춘들의 어른들과의 대결구도 같은 것들이 가벼운 로맨스와 긴장감 사이에 균형을 맞춰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워낙 조선판 로맨스 판타지를 담는 사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어서 그런지 달달하긴 해도 어딘지 남는 아쉬움이나 허전함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 이런 구도의 이야기가 이제는 새롭지 않다는 게 문제다. 최근 새로 시작한 JTBC <나의 나라>의 묵직한 이야기가 더욱 주목을 끌고 있는 건 이런 로맨스 판타지에 빠져 있는 사극들과 확연히 다르기 때문일 게다.

 

너무 달달하기만 한 로맨스 판타지에 빠진 사극. 이 드라마들은 그래서 때때로 사극이 아니라 로맨틱 코미디의 또 다른 버전처럼 보인다. 조선을 배경으로 하고 있을 뿐, 사극의 색채가 아닌 로맨틱 코미디에 더 방점을 찍고 있어서다. 로맨틱 코미디를 즐기는 시청자들이라면 몰입할 수 있겠지만 사극을 즐기는 시청자들로서는 몰입하기가 쉽지 않은 이유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퀴즈’ 존경스런 만학도 노부부, 한글날 의미 되새겼다

 

이런 분들의 삶이 진정 존경받아 마땅한 게 아닐까.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한글날 특집으로 특별히 찾아간 문해학교에서 만난 만학도 노부부의 얼굴은 그 누구보다 행복감에 가득 차 있었다.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 그 먼 거리를 걷고 지하철을 타고 온 길이었다. 나이 들어 운신이 쉽진 않지만 손을 꼭 잡고 함께 걸어가는 노부부의 얼굴은 밝았다. 그들은 그 늦은 나이에 공부를 하러 가는 것이 그토록 행복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몸이 불편한 아내 대신 남편이 짊어진 가방의 무게는 두 배였다. 유재석과 조세호가 들어보고는 놀랄 정도로 무거운 그 짐은 남편은 아침마다 메고 그 공부길을 나섰을 게다. 늦은 나이에 그토록 공부를 하는 것이 행복할 수 있었던 건, 그간 한글을 몰라 겪었던 어려움과 설움이 겹쳐져 있었기 때문이다. 은행을 가서도 스스로 적지 못하고 “적어 달라”고 부탁해야 했고, 음식점에 가서도 메뉴판을 읽지 못해 중국집이나 한식집 같은 데만 가끔 갔을 뿐이라고 했다. 롯데리아와 맥도날드를 읽지 못해서 롯데리아 가서 맥도날드 달라 했다는 이야기는 웃음을 줬지만 마음 한 구석을 짠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아내가 조심스럽게 꺼낸 어린 시절의 서울 식모살이 이야기는 글을 몰라 더더욱 아플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가 아닐 수 없었다. 동태머리를 넣고 밥과 끓여 놓은 사람이 먹기 힘든 걸 먹으며 식모살이를 했다는 어르신은 겨울에는 꽁꽁 언 밥을 끓이지도 않고 입에 넘기며 난방도 되지 않는 방에서 밤을 지새웠다고 하셨다. 그 힘겨움을 편지로 써서 가족에게 보내고 싶었지만 글을 몰라 쓰지도 못했다는 것. 3년 동안 손이 퉁퉁 부울 정도로 고생을 한 끝에 결국 수소문해 찾아온 오빠 덕분에 어르신은 그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했다.

 

힘겨운 삶이었지만 어르신의 삶에 그래도 볕이 들었던 건 사랑하는 남편을 만나면서였다. 경제적 능력이 없어 망설이는 남편에게 다가가 적극적으로 구애했다는 어르신은 결국 결혼해 성실하게 살았다고 했다. ‘우리 신랑’이라고 부른다는 그 목소리에서 여전히 아내의 남편 사랑이 느껴졌다. 남편은 아내 덕분에 지금껏 이렇게 살아간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힘겨운 삶만큼 두 사람의 사랑은 각별했다. 서로가 서로를 보듬어왔던 그 따뜻함 때문에 꽁꽁 얼었던 삶이 조금씩 녹을 수 있지 않았을까.

 

식모살이 시절 주인 부부가 싸우면 뾰족 구두로 발목을 밟아 발이 부어올랐다는 어르신의 글을 읽으며 유재석도 부아가 치밀어 오르는 모습이었다. 그래서 영상편지로라도 한 마디 하라고 하는데 어르신의 하는 말씀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아줌마, 어느 곳에 계실지는 모르지만 지금 내 얼굴을 보면 아줌마는 알지도 몰라요. 그러나 그 때 아주머니가 나한테 행했던 것은 아실 겁니다. 아줌마, 편안한 마음으로 잘하고 사십시오. 우리도 잘하고 살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그 아픈 고통의 시간들이 기억에서 선명할 텐데도 어르신은 나쁜 말 한 마디 보태지 않았다. 한글을 제 아무리 알고 공부를 많이 하면 뭘 할까. 이 어르신만큼 따뜻하고 긍휼한 마음이 없다면 그 말과 글은 가시가 돋쳐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기만 하지 않을까. 어르신이야 말로 그 말과 글이 가진 의미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공통질문으로 노부부에게 가장 좋아하는 단어를 알려달라는 요구에 남편은 서슴없이 아내의 이름 ‘박묘순’을 꺼냈다. “항상 나를 옆에서 이렇게 살아가도록 해주니까 좋은 일만 있고 지금까지 어려서부터 이 세상을 버텨온 게 다 이 사람 때문에 산 거 거든요.” 남편이 아내의 이름을 좋아하는 단어로 꼽은 이유였다.

 

아내는 ‘사랑하는 우리 신랑 너무너무 사랑해요 행복하게 삽시다’라고 쓰셨다. 그러면서 어르신은 “정말 사랑하거든요”라고 부연해 말씀하셨다. 그 모습에 그 광경을 찍고 있던 제작진도 눈물을 터트렸다. 그건 슬픔의 눈물이 아니라 감동의 눈물이었다. 노부부의 쉽지 않았던 힘겨운 삶이 거기서 느껴졌고, 그러면서도 그 삶을 버텨내왔던 두 사람의 남다른 사랑이 전해졌다. 그건 위대하고 존경스럽기까지 한 일이었다.

 

무엇보다 이 노부부의 이야기가 특별하게 다가온 건 한글날 특집을 맞아 그 이야기를 담은 말과 글들이 한글을 더욱 빛나게 했기 때문이다. 그 따뜻한 마음들이 이렇게 전해질 수 있었던 건 결국 우리가 가진 말과 글이 있어서가 아닌가. <유 퀴즈 온 더 블럭> 한글날 특집은 한글이 남다를 수밖에 없는 분들을 찾아가 우리가 일상적으로 별 생각 없이 쓰는 한글의 의미를 되새겼다. 한글이 더더욱 의미 있어지는 건 만학도 노부부처럼 그걸 쓰는 이들의 마음이 더해져서라는 것 또한. 이런 존경스런 분들이 있어 한글이 더 아름다워지는 것일 게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