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0,148
Today342
Yesterday759

‘팬텀싱어3’, 감동을 넘어 충격적인 출연자들이라니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3>의 첫 회가 감동이었다면 2회는 충격이다. 어디서 이런 놀라운 기량의 출연자들을 한 자리에 모아 놨을까 싶을 정도다. 최고의 무대를 보고 다음 참가자가 걱정될 때, 그 다음 참가자는 이전 무대를 싹 잊게 만드는 또 다른 놀라운 무대를 보여준다. 심사평을 해야 할 프로듀서들은 본연의 역할을 잊고 무대에 빠져버렸다. 놀라고 감탄하다 눈물 흘린다. 이러니 시청자들은 오죽할까. 한번 본 무대 영상을 다시보기로 보고 또 보게 된다. 요즘처럼 퍽퍽한 시국에 귀 호강을 넘어 마음까지 정화시켜주는 듯한 무대를 보다보면 웬만한 콘서트를 보는 듯한 감흥에 빠져드니 말이다.

 

‘피아노 치는 소리꾼’이라는 소개 글에서도 느껴지듯이 고영열이 부르는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는 재즈와 판소리의 크로스오버가 만들어내는 절묘한 감동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직접 피아노 연주를 하며 그 위에 얹어 넣는 판소리 가락은 우리네 소리의 창법이 그러하듯이 때론 잔잔했다가 때론 폭풍처럼 몰아치다가 또 애잔하기도 한 그 밀고 당기는 힘이 자유자재로 느껴졌다.

 

지용 프로듀서가 말한 것처럼, 그는 혼자 서양과 우리의 음악을 섞어낸 크로스오버의 진수를 보여준 것이었다. 남성사중창단을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의 목표를 두고 보면 이런 판소리 창법과 이를 재즈로 엮어내는 프로듀싱 능력은 향후 그가 들어갈 팀이 어떤 크로스오버를 선보일지 기대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죽음의 조를 넘어 가희 신(神)계 조”라고 표현된 해외파들로 구성된 4조 참가자들은 탄탄한 성악 실력을 바탕으로 하는 노래로 프로듀서들과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뉴욕 예일대 오페라단에서 활동하는 테너 존 노는 안드레아 보첼리와 셀리 디온이 듀엣으로 부른 ‘The Prayer’를 팝적인 목소리와 성악적인 발성을 오가며 불러 그가 얼마나 크로스오버에 준비된 참가자인가를 보여줬다. 전혀 힘을 주지 않고도 자유자재로 불러내는 그의 노래에 김문정 프로듀서는 “천재성”이 느껴진다고 했고, 노래 내내 따라 불렀던 옥주현은 “함께 불러보고 싶다”는 진심을 전했다.

 

서로 색깔이 다르게 느껴진 두 명의 카운터테너도 주목할 만한 출연자들이었다. 정통 카운터테너인 윤진태는 가요를 선택해서 부르며 그 절절한 가사로 프로듀서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면, 듣는 이들을 순식간에 유럽의 궁정으로 옮겨 놓는 듯한 느낌을 갖게 만든 카운터테너 최성훈은 손혜수 프로듀서가 말하듯 영화 <파리넬리>의 카스트라토가 관객을 기절시키는 정도의 아름다운 목소리로 큰 감동을 주었다.

 

첫 회에 나와 주목받았던 길병민과 늘 콩쿠르에서 만나 지곤 했다는 독일 바이마르 유학생 구본수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Music of the night’을 불러 낮은 저음의 매력에서부터 끊어질 듯 이어지는 가성의 고음을 통해 소름돋는 무대를 선사했다. 김문정 프로듀서는 그의 무대에 “그 어떤 참가자보다 너무나 섹시했다”고 극찬했다.

 

전반적으로 성악을 하는 출연자들이 주목을 받은 가운데 상대적으로 존재감이 잘 보이지 않던 뮤지컬 배우에 대한 갈증은 영화 <알라딘> 더빙판 노래를 했던 떠오르는 신예 신재범이 채워주었다. 뮤지컬 <피맛골연가>의 ‘푸른 학은 구름 속에 우는데’라는 곡을 갖고 나온 신재범은 뮤지컬 배우다운 몰입과 연기를 더해 그 절절한 가사의 진심을 전해주었다. 특히 ‘잊기 위해 꿈을 꾸고 꿈을 팔아 돈을 사고 혼을 팔아 술을 사고 취하려고 꿈을 파네-’라는 대목에서는 프로듀서들도 먹먹해하는 표정이었다.

 

흔히 오디션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프로듀서로 불리던 마스터로 불리던 심사평이 중요한 한 부분을 차지하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팬텀싱어3>는 심사라고 부르기 어려울 정도로 감동과 충격을 전하는 프로듀서들의 평이 이어졌다. 그것은 워낙 출중한 출연자들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프로그램이 애초 목표 자체를 오디션의 경쟁이라는 자극적인 틀보다는 ‘귀호강 무대의 힐링’에 더 집중했기 때문에 생겨난 일이기도 하다. 합격자들 중심으로 편집해 보여주고, 탈락자들의 무대는 최소화하는 방식은 그래서 시청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오디션이라기보다는 마치 좋은 콘서트를 보는 듯한 느낌을 갖게 만드는 이유가 되고 있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슈퍼밴드’의 탈락자 선별 기준이 모호하다는 건

 

JTBC <슈퍼밴드>는 요즘 보기 드문 음악 프로그램이다. 오디션이라는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승패보다, 특별한 조합으로 구성된 밴드들이 어떤 무대를 보여줄 것인가가 시청자들이 매료되는 지점이다. 밴드 오디션이기 때문에 다양한 악기들이 등장하고, 이들이 한 팀으로 묶여 만들어내는 음악은 실험적인 성격을 띤다.

 

이미 알고 있는 애드 시런의 ‘Castle on the hill’ 같은 노래도 아일, 김영소, 홍진호, 노마드가 하면 달리 들리는 건, 그 악기 구성과 프로듀싱에 따라 완전히 다른 해석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또 디폴 같은 미디어 아티스트의 참여는 영화 <고스트 버스터즈>의 주제가를 독창적으로 해석하게 해주고, 과학선생 안성진 같은 개성 강한 참가자에 의해 화학식을 가사로 담아낸 ‘대리암’ 같은 노래가 열광적인 반응을 얻기도 한다.

 

어떤 조합이 새로운 밴드가 되고, 그들이 어떤 음악을 들고 나올지 전혀 예상이 되지 않기 때문에 <슈퍼밴드>는 그 기대감이 계속 유지된다. 또한 참가자들도 무대를 보며 함께 하고픈 멤버와 음악적인 구상을 상상한다. 게다가 일종의 평가를 하는 프로듀서들도 거의 호평 일색이다. 그러니 경쟁이 앞서는 오디션이라는 생각은 별로 들지 않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런 다양성과 실험 가득한 밴드 음악의 축제 같은 분위기가 한 순간에 지워지고 대신 이것이 결국은 오디션이었다는 현실이 드러나는 지점을 피할 수는 없다. 애초 오디션 형식이 아니었다면 모를까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결국 누군가는 탈락해야 한다는 것.

 

본선 3라운드에서 패배한 케빈 오 팀, 이나우 팀, 디폴 팀, 이종훈 팀, 박지환 팀, 신현빈 팀이 전원 탈락 후보가 된 건 그들이 못해서가 아니다. 그들은 저마다 구성된 팀으로 최선의 무대를 선보였고, 충분히 박수 받을 만한 성취를 보였다. 다만 1대1 팀 대결을 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약하게 보였던 팀으로 떨어졌을 뿐이다. 디폴 팀이나 박지환 팀이나 다 잘했지만 프로듀서들의 취향적 선택이 그들을 뽑지 않았을 뿐.

 

그래서 <슈퍼밴드>는 탈락자 발표가 더더욱 충격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심지어 같이 경쟁해서 이긴 팀도 진 팀에서 탈락자가 나온 사실에 마음 아파한다. 박지환을 라이벌로 지목해서 이긴 벤지가 박지환보다 더 눈물을 흘린 건 그래서다. 이번 무대를 선보인 박지환 팀에서 아코디언 연주자 이자원과 클래식 기타리스트 김우탁이 모두 탈락했기 때문이다.

 

물론 워낙 저마다의 개성이 뚜렷하고 확실한 실력을 갖춘 음악인들이기 때문에 누가 탈락을 맞게 되도 충격이 클 수밖에 없다. 그만큼 탈락자들에게도 참가자들이나 프로듀서들 그리고 시청자들까지 그만한 애정이 생겼기 때문에 생겨나는 충격이다. 하지만 아쉬운 건 이렇게 큰 충격을 주는 탈락자 선정이 거의 대부분 프로듀서들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는 점이다.

 

프로듀서들은 저마다 자신들의 소신과 취향이 반영된 기획적 마인드로 향후 구성될 밴드의 그림을 그릴 것이고, 그래서 그 그림에 다소 맞지 않는 이들을 탈락자로 선정할 것이다. 물론 그들도 탈락자를 선정한다는 것 자체를 안타깝게 여기겠지만 오디션이라는 룰이 그렇고 프로듀서라는 롤이 그렇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런 선택을 해야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온통 탈락자 선정의 짐을 지우는 일은 이 정도로 관심과 애정이 커진 상황에서는 너무 큰 부담으로 다가온다. 예를 들어 박지환 팀에서 연주자 두 명이 탈락하게 된 건 프로듀서들이 생각하는 그림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겠지만 이를 보는 시청자들은 의아하게 느껴질 수 있다. 다양한 연주자들이 있어 더 <슈퍼밴드>를 재밌게 본 시청자들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슈퍼밴드>의 탈락자 선정이 특히 충격적으로 다가오는 건 그들에 대한 애정이 그만큼 크고 우열을 가르기 힘든 기량들을 저마다 갖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탈락 기준이 모호한 선정과정 때문이기도 하다. 향후 밴드 구성이 되고 그들이 경연을 벌이는 과정에서 좀 더 분명한 기준들이 필요해 보인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