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JTBC 예능, 유재석, 강호동은 좋은 선택이었을까
    옛글들/명랑TV 2016. 4. 1. 08:27
    728x90

    JTBC 예능, 지금은 초심으로 돌아갈 때

     

    JTBC가 방송사로서의 위상을 갖게 되는 데 있어서 예능 프로그램들이 큰 역할을 했다는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 <썰전> 같은 독특한 시사 소재의 예능 프로그램이나, <히든 싱어>처럼 역발상이 돋보이는 오디션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같은 외국인이라는 새로운 출연자군을 하나의 트렌드로 만들어낸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냉장고를 부탁해>처럼 스타 셰프들을 발굴해 쿡방의 저변을 넓힌 프로그램까지 JTBC 예능은 한 마디로 다양한 예능의 실험실처럼 보였다.

     


    '아는 형님(사진출처:JTBC('

    그리고 이들 예능 프로그램들이 화제가 되고 트렌드를 선도하게 되면서 JTBC의 이미지도 급상승했다. 새로움과 도전, 실험정신 같은 것들이 JTBC 예능 프로그램을 설명하는 키워드가 되고 있었으니 시청자들로서는 좋은 이미지를 가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JTBC 예능 프로그램이 예전 같지 않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도대체 무엇 때문에 이런 이야기가 나오게 된 걸까.

     

    <냉장고를 부탁해><비정상회담> 같은 프로그램은 물론 여전히 대중들의 관심을 받지만 초창기의 그 뜨거움은 많이 사라졌다. <님과 함께2>는 윤정수-김숙 커플이 투입되면서 부활했지만 최근 들어 시청률은 눈에 띄게 빠지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이렇게 조금 오래 방영된 프로그램들보다 신설된 프로그램들에 대한 반응들이다.

     

    사실 JTBC가 작년 말부터 새로운 동력으로 투입한 건 강호동과 유재석이라는 거물들이다. 유재석을 투입한 <투유프로젝트슈가맨>과 강호동을 투입한 <아는 형님>, <마리와 나> 그리고 최근의 <쿡가대표>까지 여러 프로그램들이 런칭되었다. <투유프로젝트-슈가맨> 같은 경우는 역시 유재석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진화를 거듭해 2-3%대의 시청률을 내고 있다. 하지만 윤정수-김숙이 투입되어 무려 4% 시청률을 넘겼던 <님과 함께2>와 비교해본다면 유재석이 투입된 프로그램치고는 좋은 성적이라 말하긴 어렵다.

     

    강호동이 투입된 프로그램들의 상황은 더 좋지 않다. <아는 형님>은 정해진 포맷 없이 다양한 실험들을 하고 있지만 2% 시청률을 넘기지 못하고 있다. <마리와 나>는 결국 종영을 앞두고 있다. <쿡가대표>2% 시청률을 넘기고는 있지만 그것이 강호동 덕분이라고 말하기가 어렵다. 강호동의 역할이 아직까지도 불분명한 상태다.

     

    사실 프로그램이 잘 되고 안 되고는 그 누구도 예측하기가 어려운 문제다. 즉 잘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건 그 시도가 성패를 떠나 참신했는가 하는 점들이다. 프로그램의 성격만 보면 괜찮은 음악 예능이라고 볼 수 있는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나, 무정형의 예능을 추구하고 있는 <아는 형님>, 반려동물을 소재로 한 <마리와 나> 같은 프로그램들의 시도가 나빴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강호동과 유재석은 독특한 자신들만의 캐릭터가 있는 인물들이다. 그들이 투입됨으로써 프로그램의 성격이 규정될 수 있을 정도다.

     

    새로운 시도들을 했어도 그것이 새롭게 느껴지지 않는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강호동이나 유재석 같은 거물급 MC들이 갖는 어떤 고정적인 이미지 때문일 수 있다. 그들이 투입됐을 때 늘 기대되는 면도 있고 때로는 그 비슷한 모습들이 이제는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또한 어떤 역할을 해도 이들에게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지는 상황은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온전히 드러내는 데는 오히려 걸림돌이 되기도 한다.

     

    물론 이것은 강호동과 유재석의 문제는 아니다. 그것보다는 이들이 JTBC 예능이라는 지대에 투입되어 생겨나는 화학작용의 문제다. 사실 강호동, 유재석처럼 이미 대중들에게 지상파 예능을 통해 어떤 이미지나 성격이 굳어져 있는 인물보다는 JTBC가 잘 해왔듯이 지금까지 예능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인물군(이를테면 외국인이나 셰프 같은)을 과감하게 투입하는 모습이 훨씬 더 참신하게 다가올 수 있다. 이미 지상파에서 뜬 인물을 투입해서 지상파 프로그램과 유사해지기보다는 차라리 전혀 다른 인물을 찾는 것이 훨씬 JTBC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초심이란 이럴 때 필요한 게 아닐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