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05
Today328
Yesterday1,110
728x90

'18 어게인', 판타지보다 가족과 멜로로 몰입감 높여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갑자기 18년 전의 몸으로 돌아가 버린 홍대영(윤상현)이 고우영(이도현)이라는 이름으로 가족과 자신을 다시 되돌아보는 드라마다. 어느 날 하프코트에서 농구공을 던지며 "돌아가고 싶다"고 빌었던 그 소원이 실제로 벌어지면서 생겨나는 해프닝이 드라마의 주요 내용이다.

 

그런데 이 드라마는 판타지에 집중하기보다는 가족과 멜로에 시선을 줌으로써 몰입감을 높인다. 즉 젊어서 그토록 아내에게 애틋했던 마음이 생계를 위해 꿈도 포기한 채 하루하루를 버텨내며 무뎌져버렸고, 자신의 힘겨운 현실을 자식들도 겪지 않게 하기 위해 만나면 일장연설을 늘어놓는 '꼰대'가 되어버렸다. 고등학교 시절 농구 유망주였으나 덜컥 아이를 갖게 되어 모든 꿈을 포기하게 됐을 때 이를 만류하던 아버지 홍주만(이병준)과도 마음의 벽을 갖고 살아온 홍대영.

 

하지만 몸이 18년 전으로 돌아가 홍대영의 친구인 고덕진(김강현)에게 부탁해 그의 아들인 척 고우영이라는 이름으로 가족 주변을 맴돌며 보게 된 가족과 자기 자신의 모습은 홍대영을 후회하게 하고 마음 아프게 한다. 젊어진 고우영은 그래서 자신의 쌍둥이 자식들인 홍시아(노정의), 홍시우(려운)와 친구처럼 드디어 소통하게 되고, 아내 정다정(김하늘)의 주변을 빙빙 돌며 그가 처한 현실을 안타까워하고 남모르게 도와주려 한다.

 

이처럼 <18 어게인>은 이미 후회의 시간을 보낸 중년의 인물들이 18년 전의 몸으로 되돌아가는 판타지를 통해 그 시간들을 바꿔나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홍대영이 정다정의 힘겨움을 공감하고 그에게 못해준 것들을 후회하는 것만큼, 정다정 역시 이혼 후 홍대영이 겪었던 힘겨웠던 삶을 뒤늦게 공감한다. 고우영이라는 젊은 몸을 갖고 있다는 사실은 그래서 홍대영과 정다정을 다시금 이어놓는 색다른 장치로 작용한다.

 

사실은 농구를 좋아했던 시우가 막상 농구부에 들어가게 되자 코치 최일권(이기우)이 노골적으로 돈을 요구하는 상황 속에서 고우영과 정다정은 아들의 미래를 위해 최일권을 함께 몰아낸다. 한 걸음 뒤에서 고덕진을 앞세워 고우영이 깔아 놓은 판 위에서 정다정이 학부모들을 설득해 체육입시 비리의 고리를 끊어버린 것.

 

체육입시 비리를 소재로 삼은 에피소드는 이 멜로드라마에는 다소 과한 소재처럼 보이지만, 그 과정에서 홍대영의 아버지와의 소통이나 남다른 가족애를 담아낸다는 점에서 일관된 정서를 유지한다. 여기서 중요한 건 판타지를 통해 고우영으로 숨겨진 홍대영의 정체가 가족과 친구들에게 한 명씩 알려지면서 생겨나는 감정의 폭발이다.

 

먼저 홍대영의 정체를 알게 된 추애린(이미도)은 고덕진처럼 그를 돕는 인물로 서게 되고, 아버지 홍주만을 뒤따라 다니며 자신은 몰랐던 아버지의 정을 새삼 알게 되고 드디어 자신의 정체를 수화를 통해 드러내는 장면이 특히 감동적으로 다가오는 건 일종의 '출생의 비밀' 코드를 닮은 '정체의 비밀' 덕분이다.

 

<18 어게인>이 지향하는 것이 판타지의 잔재미가 아니고 가족애라는 점은 이 드라마가 향후 하나씩 벗겨나갈 '정체의 비밀'이 가질 감정의 파고를 예감케 한다. 즉 늘 '필요할 때 없었다'고 남편을 타박하던 정다정이 사실은 늘 자신의 옆에서 도와주던 고우영이 홍대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을 때 과연 어떤 감정들이 솟아날까. 또 친구로만 알았던 고우영이 아빠였다는 걸 알게 된 홍시아, 홍시우의 감정은?

 

드라마가 가진 판타지의 속성상 지금까지 2인1역에서 고우영 역할을 하는 이도현의 비중이 홍대영 역할의 윤상현보다 훨씬 크다. 이도현은 신인답지 않게 젊은 몸으로 나이든 인물의 역할을 천연덕스럽게도 잘 소화해냈다. 하지만 뒤로 갈수록 고우영이 홍대영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윤상현의 비중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그의 정체가 드러나는 순간의 강력한 몰입감을 기대하게 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