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5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4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36,547
Today618
Yesterday997

설리 같은 젊은 아이돌을 둘러싼 위태로운 환경들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은 너무나 충격적이라 현실감이 들지 않을 정도다. 이제 겨우 스물다섯의 나이. 무엇이 이 젊은 나이의 청춘을 이렇게 허망하게 스러지게 했을까.

 

스케줄이 있는데 연락이 닿지 않아 자택을 찾은 매니저가 숨진 설리를 발견해 신고했다고 한다. 경찰은 현재 그가 자필로 쓴 노트를 발견해 분석중이라고 했다. 타살 혐의점은 보이지 않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설리의 사망 소식과 함께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악플’이다. 유독 악플 때문에 힘겨워했었고 2014년에는 그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도 했다. 그는 2015년 걸그룹 에프엑스를 탈퇴한 후 연기자로 활동했다. 영화 <해적>, <패션왕>, <리얼>에 출연했고,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에 이어 아이유와의 우정으로 <호텔 델루나>에 출연하기도 했다.

 

지난해 한 방송에서 한 때 대인기피증과 공황장애를 앓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던 설리는 최근에는 JTBC2 <악플의 밤> 메인MC를 맡아 출연하기도 했다. 자신의 악플에 대해 당당하게 소신을 밝히는 모습을 보였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의 행보는 자신이 처한 상황들을 적극적으로 극복하려 애써왔던 것으로 보인다.

 

일반화할 수는 없는 일이지만, 아이돌들이 처한 환경들이 결코 쉽지만은 않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겉으로 보기엔 화려하지만 그 화려한 만큼 감당해야 하는 어려움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어려운 건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이 투명한 정도로 모두 대중들 앞에 보여진다는 사실이다.

 

SNS라고 하면 사실 사적인 내용들이 대부분 채워지는 게 일반적이지만, 연예인들의 경우에는 그것이 공공연한 사안으로 바뀌게 되는 일도 적지 않다. 사진 한 장이 기사화되어버리고 그것은 심지어 이슈화되어 대중들의 입에 오르내린다. 설리의 경우, SNS에 올린 사진들이 기사화되는 일이 잦았다.

 

SNS의 특성상 보여지고픈 욕망이 투영되지만, 그것이 기사화되어 좋은 반응만이 아닌 악플들까지 붙게 되면 심적 고통은 더 커질 수 있다. 보통의 경우 이런 문제들은 친구나 가족 같은 직접적인 관계 속에서 어느 정도 풀어질 수 있지만, 연예인들의 경우에는 그 같은 해결방식이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

 

계속되는 스케줄, 대중들의 시선을 의식해야 하는 자신과 실제 자신 사이의 거리감, 풀어지지 않는 스트레스 같은 것들은 우울감이 우울증이 될 수 있고 공황장애 같은 알 수 없는 불안감과 대인기피증까지 야기한다.

 

이것은 설리만의 문제가 아니다. 어린 나이에 일찍이 사회를 경험하게 되는 아이돌들의 경우 대부분 미처 정신적으로 성장하기도 전에 겪어야 하는 이 힘겨운 상황들에 노출되어 있다. 그것이 일찍이 성공의 길에 들어선 그들의 유명세로 감당해야 할 몫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스물다섯의 나이에 허망하게 떠나버린다는 건 안타깝기 그지없는 일이다.

 

‘악플’의 문제는 늘 이런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잠깐 반짝하며 이슈화되곤 하다 사라지곤 한다. 하지만 이번 기회에 우리의 댓글문화 전체를 재고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최근 들어 연예인만이 아니라 정치인, 일반인에게도 악플의 문제는 훨씬 더 심각해졌다. 물론 표현의 자유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적절한 자정의 문화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또 아이돌이나 연예인만이 아니라 우리네 보통의 대중들을 위해서도 정신 상담 같은 심리적 문제를 상시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안전장치가 시급하다. 점점 디지털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요즘, 정신적 문제는 육체적 문제보다 더 취약해진 게 사실이다. 감기에 걸리면 내과에 가듯, 정신적인 우울감에도 편안히 상담하고 해결할 수 있는 창구가 필요해진 사회다. 스물다섯 청춘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깊은 애도를 보낸다.(사진:JTBC2)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