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0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9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50,414
Today43
Yesterday291

‘날씨가’, 은빛눈썹 서강준 주변에 있었던 진짜 사람들

 

“그 어디에도 진짜 사람들은 살지 않아서 소년은 결국 혼자 그렇게 외롭게 살다가 죽었다는 이야기.” 은섭(서강준)이 해준 ‘은빛 눈썹’ 이야기는 바로 자신의 이야기였다. 산 속 외딴 집에서 아버지와 지냈던 행복한 봄날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린 아버지로 인해 춥디추운 겨울이 되었다. 아버지와 따뜻했던 그 집은 홀로 떨며 지새워야 하는 곳이 되었다. 은섭이 따뜻한 행복을 두려워하게 된 건 그래서였다. 그것이 언제 사라져 차가운 불행으로 변할지 알 수 없었기 때문이다.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한 해원(박민영)을 갑자기 은섭이 밀어내며 차갑게 대했던 건 그 두려움 때문이었다. “나는 따뜻하고 다정한 것들이 전부 불안했어. 위태로운 내 행복의 순간이 단숨에 사라져 버릴까봐.” 그래서 혼자 해원을 짝사랑하고 먼발치에서 바라보기만 했다. 어두운 밤길에 손전등을 비춰주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하지만 불쑥 다가온 해원은 그를 불안하게 했다.

 

죽은 엄마와 갑자기 사라져버린 아버지로 혼자가 된 은섭을 거둬준 건 임종필(강신일)과 윤여정(남기애)이었다. 그들은 친아들처럼 은섭을 따뜻하게 보듬어 주었지만, 행복이 불행으로 바뀌는 경험을 한 은섭은 늘 불안했다. 게다가 ‘부랑자의 아들’로 알려진 은섭을 바라보는 마을 사람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았다. 친구들의 놀림을 받았고, 술에 취해 화가 나 툭 불거져 나온 이야기지만 “어디서 개 걸뱅이 같은 놈을 주워와 가지고는” 같은 소리를 새 아버지 임종필은 들어야 했다.

 

“간사한 원숭이, 교활한 여우, 못된 돼지, 음흉한 너구리. 소년이 본 세상 속엔 진짜 사람은 없었어.” 은섭이 해준 은빛 눈썹 이야기의 소년은 그렇게 추운 겨울에 홀로 서 있었다. 깜깜한 밤 홀로 그 산 속 외딴 집을 찾아가는 그 마음이 오죽했을까. 그런 그에게 해원의 이야기는 또 얼마나 두려운 따뜻함을 주었을까. “그 소년은 얼마나 추웠을까?”라며 “안아줘야지. 힘껏 안아줘야지. 온 힘을 다해 그가 따뜻해질 수 있도록 꼭 안아줘야지.”

 

은섭의 그런 사정을 듣게 된 해원은 그러나 은섭의 그 은빛 눈썹 이야기는 끝이 아니라고 말해준다. 그가 틀렸다고 말해준다. 그의 주변에는 그를 항상 따뜻하게 해주는 ‘진짜 사람들’이 있었다. 안 닮았지만 은섭의 동생이라 밝게 웃으며 말했던 동생 임휘(김환희), 산에서 조난당한 사람이 있을 때마다 구조대가 부르는 은섭을 그 누구보다 걱정하는 엄마 윤여정, 은섭이를 산에서 발견해 데려와 친 아들 이상으로 아껴준 아버지 임종필, 그렇게 따뜻한 사람들이 있었다.

 

“네가 틀렸다고 임은섭. 그 늑대의 은빛 눈썹을 가진 소년 이야기 말야. 네가 그랬지? 그 소년은 결국 진짜 사람이 사는 마을 찾지 못한다고. 근데 아니. 소년은 결국 그 마을 찾아. 그리고 평생 그 곳에서 행복하게 살아. 지금의 너처럼.” 해원은 은섭에게 그렇게 말해주고, 그를 따뜻하게 안아준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제목에 담긴 것처럼 추운 겨울을 겪는 이들을 위한 따뜻한 위로가 담겨있다. 도시생활의 차가운 겨울을 경험하고 이 자그마한 마을로 내려왔던 해원은 난로처럼 그를 따뜻하게 해준 은섭을 통해 봄을 느끼고, 따뜻한 봄이 언제 사라질까 두려워 산 속 외딴 집 추운 겨울에 자신을 가둬뒀던 은섭은 그를 따뜻하게 안아주는 해원과 가족들을 통해 봄을 맞이한다. 파랑새처럼 봄은 저 멀리 있는 게 아니라 바로 우리 옆에 있었음을 이 드라마는 이야기해주고 있다. 봄은 이미 와 있다. 다만 우리가 그걸 못 느끼고 있을 뿐.(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