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9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38,772
Today408
Yesterday751
728x90

'놀면 뭐하니', 김소연의 무엇이 우리를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나

 

같은 사람 맞아?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배우 김소연은 너무나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척 보기에도 떨고 있었고, 카놀라 유(유재석)와 영길(김종민) 그리고 동석(데프콘)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예민한 반응과 리액션을 보여줬다. 등장부터 너무나 수줍어했고 세 사람을 대하는 김소연의 모습은 나긋나긋하기 이를 데 없었다.

 

그 모습은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봤던 광기어린 천서진 역할을 그가 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다른 모습이었다. 무려 28.8%(닐슨 코리아)의 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즌1을 종영한 화제의 드라마. 하지만 막장 논란으로 호불호가 갈릴 수밖에 없는 이 드라마에서, 그럼에도 누구나 인정할 수밖에 없었던 건 김소연의 연기였다.

 

아버지의 죽음을 방치하고 도망친 후, 피가 묻은 손으로 웃음과 눈물이 겹쳐진 채 피아노를 치는 광기어린 모습은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든 바 있다. 김소연의 연기가 놀라웠던 건, 짧은 순간 슬픔과 분노와 희열 같은 복합적인 감정이 교차하는 표정 연기였다. 그래서 '코리안조커'라 불릴 정도로.

 

하지만 그런 연기를 펼쳐보였던 배우가 그 연기에 대해 호평을 쏟아내는 카놀라 유 앞에서는 민망해 견딜 수 없겠다는 듯 낮게 비명(?)을 지르고, 어색하기 이를 데 없는 반응을 보이는 모습은 의외의 웃음을 제공했다. 그는 자신의 연기를 자신이 보면서도 낯설게 느낀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 연기 장면을 함께 보며 명연기에 박수를 치는 세 사람 앞에서도 김소연은 어쩔 줄 몰라 했다. 긴장해서 습관적으로 두 손을 꼭 쥐며 이야기하는 김소연은 광기 가득한 얼굴로 피아노 치는 그 연기를 위해 두 달 반 동안 연습을 했다는 걸 너무나 해맑게 당연하다는 듯이 말했다. 그는 배우로서 그런 멋진 장면을 찍을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영광이었다고 했다.

 

사실 카놀라 유라는 새로운 부캐를 유재석이 가져온 건 '예능 투자자'라는 수식어처럼 올해 예능의 새로운 얼굴들을 발굴하겠다는 취지 때문이었다. 그는 김태호 PD와 새로운 미션을 상의하는 과정에서 옛 세대나 현 세대를 막론하고 발굴되지 않은 예능의 얼굴을 찾아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래서 최근 <SKY캐슬>, <스토브리그>에 이어 <경이로운 소문>으로 화제가 됐던 조병규가 출연했고, <펜트하우스>의 김소연이 나오게 됐던 것.

 

지금껏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다지 주목하지 않았던 김소연은 카놀라 유와 영길, 동석이 콕콕 집어내는 캐릭터로 인해 의외의 매력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손바닥을 치며 "해야겠다"고 말하는 그 특유의 동작도 이들이 집어내면 김소연만의 캐릭터로 만들어졌다. 예능에 나오기만 하면 너무 긴장해 손을 덜덜 떤다는 김소연은 바로 그 지점이 색다른 예능 캐릭터의 가능성이었다. 시청자들이 새로운 얼굴로 보고 싶은 건 예능에 능숙한 그런 모습이 아니고 오히려 어색한 모습일 테니.

 

너무 긴장하는 모습 때문에 어머니가 보기 힘들다며 예능 출연을 하지 말라고 했지만 의외로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음악중심>의 MC로 활약하기도 했고, <진짜사나이>에도 출연한 바 있었으며 <복면가왕>, <개그콘서트>에도 출연했다. 그런데 연기에서 주어진 역할을 200% 소화해내는 김소연의 모습과,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자기가 맡은 바를 충실히 해내는 모습 이면에는 그의 남다른 심성이 숨겨져 있었다.

 

<복면가왕> 출연 당시, 한 기자와의 에피소드는 그의 타인을 배려하려는 심성이 어느 정도인가를 잘 말해줬다. 마침 <복면가왕> 녹화가 있던 날, 한 기자가 이상우와의 열애 기사를 쓰겠다고 해서 하루만 기다려 달라 했는데, 그 날 다른 기자가 먼저 기사를 내서 너무나 미안했던 김소연은 녹화 전 시간을 내 기자에게 전화해 사과하고 인터뷰까지 했다는 것. 그 에피소드는 그가 얼마나 자신에게 주어진 일과 주변 사람들을 성실하게 대하고 있는가를 말해주는 대목이었다.

 

쉽지 않은 작품에 쉽지 않은 연기지만 놀라울 정도로 복합적인 감정을 잘 소화해내는 모습이나, 또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한 예능 출연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 밑바탕에는 타인을 배려하고 폐를 끼치지 않으려는 그의 착한 심성이 있었다. 그것이 예능의 새 얼굴을 찾아내려는 카놀라 유를 매료시킨 부분이었다. 이러니 연기든 예능이든 안 될 리가 있나. 임하는 마음 자체가 다르니.(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