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5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4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36,494
Today565
Yesterday997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왕자와 거지’에 법복을 입힌 까닭은 

<왕자와 거지>의 법정극 버전일까.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쌍둥이지만 너무나 다른 형과 동생의 역할 바꾸기를 다룬다. 형 한수호(윤시윤)는 늘 ‘전국 1등’만 하고 판사가 되어 탄탄대로를 달리는 엘리트. 하지만 동생 한강호(윤시윤)는 늘 형과 비교당하며 엇나간 삶을 살게 된다. 고교시절 집단 구타를 당하는 형을 구하려다 얼떨결에 범죄자가 됐다. 상대방에게 칼이 쥐어져 있었지만 형 수호는 그걸 모른 척 했고 그래서 강호는 감방에 가게 됐다. 그걸 시작으로 그는 전과 5범의 미래가 없는 삶을 살게 된다. 

그가 그렇게 된 건 끝없이 형만을 챙겨주던 엄마 때문이기도 했다. 범죄자가 됐다는 이유로 엄마는 형에게 짐이 된다며 찾아가지 말라고 한다. 결국 그 말에 반발해 형의 집을 찾아갔다가 마침 괴한에 납치된 형 대신 그는 어쩔 수 없이 형 노릇을 하게 된다. 판사인 형인 척 하지 않으면 경찰에 잡혀갈 위기에 처한 것. 결국 그는 재판정에까지 서게 된다. 피고인이 아니라 판사로서. 

<왕자와 거지> 모티브를 가져와 ‘정의 버전’으로 담아놓은 듯한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그래서 이 전과 5범의 범법자가 사건을 접하고 거기서 판결을 내리는 입장에 놓이게 되면서 생겨나는 해프닝을 다루려 한다. 늘 칼 같은 판결을 내리는 형과 달리 동생은 어떤 판결을 내리게 될까. 본인이 붙잡혀 사법연수원생 검사 시보로 온 송소은(이유영)에게 줄줄이 자신의 곡절 많은 사연을 늘어놓던 그의 모습을 떠올려보면, 그의 판결은 훨씬 더 온정적일 거라는 짐작을 하게 만든다. 형과는 다른 ‘인간적인 판사’의 모습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드라마는 한강호의 이야기에 송소은이라는 인물의 이야기를 겹쳐놓았다. 한강호의 이야기가 다소 허구적이라면, 송소은의 이야기는 지극히 현실적인 문제들을 첫 회부터 담고 있다.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다룬 것. 검사 시보로 일하던 중 송소은은 담당검사인 홍정수(허성태)에게 일상적인 성추행을 당하고 급기야 술자리에서 노골적인 성폭력까지 당한다. 송소은은 이를 ‘직장 내 위계질서에 의한 성희롱’이 아니냐며 상부에 보고하지만 “그게 뭐 큰일이냐”며 오히려 상사로부터 질책을 받는다. 그가 형 노릇을 하기 위해 억지로 판사의 옷을 입은 강호의 밑으로 들어오게 된다. 두 사람 사이에 향후 벌어질 관계의 진전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이 작품을 쓴 천성일 작가는 기획의도를 통해 1인2역 쌍둥이 설정의 이 작품이 하려는 이야기를 ‘타인의 삶을 탐낸 자들의 유쾌한 최후!’라고 표현했다. 강호가 그런 삶을 살게 된 건 형과 비교하기 시작하면서부터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의 삶을 살고픈 그 마음이 상처를 만들고 스스로를 파괴하게 했던 것. 그렇다면 진짜 그 삶을 살게 된 강호는 이제 제대로 살아갈 수 있을까. 또 삶이 전과 5범에서 판사로 바뀌었다고 해서 사람이 바뀔 수 있을까.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현실적인 문제들 때문에 타인의 삶을 욕망하게 되는 우리네 세태를 다소 판타지적 설정으로 그려내려 한다. 

의도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그 이야기가 새롭게 다가오지는 않는다. 타인의 삶을 욕망하다 결국은 자신의 삶으로 돌아온다는 이야기는 어쩌면 지금의 대중들이 이미 현실적으로도 충분히 받아들이는 이야기라서 그렇다. 이른바 ‘소확행’ 같은 삶의 트렌드가 생겨나는 건, 타인의 삶을 욕망하는 것 자체가 더 이상 이뤄질 수 없는 일이라는 걸 알게 되면서 갖게 된 일종의 ‘포기정서’가 그 밑바닥에 깔려 있는 게 아닌가. 

과연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이 이미 시청자들이 다 알고 있는 이야기의 반복, 그 이상을 담아낼 수 있을까. 뻔한 쌍둥이 설정의 1인2역 드라마가 아닌, 무언가 새로운 이야기를 건넬 수 있을 것인가. 바로 이 부분이 이 드라마의 성패를 가르는 지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