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6,344
Today205
Yesterday589

정신없이 몰아치는 '해치', 정일우가 있어 몰입된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신세대 사극’이라고 불러도 될 만큼 기존의 사극의 틀에 젊은 감각을 더했다. 그 단적인 증거는 이 사극이 가진 남다른 속도감이다. 끊임없이 사건들을 몰아치는 <해치>는 우리가 흔히 미드를 통해 보던 그런 몰입감을 선사한다. 과거 <이산>과 <동이> 등을 통해 이병훈 감독과 사극의 묘미를 맛보던 김이영 작가는 이제 미드적인 장르의 틀을 가져와 자기만의 색깔을 세우고 있다. <해치>는 그 성취가 보이는 작품이다.

<동이>를 통해 숙종에서 영조로 이어지는 역사의 흐름을 이미 체득하고 있고, 거기서 영조가 얼마나 매력적인 인물인가를 잘 알고 있는 김이영 작가는 이번 <해치>를 통해서는 그 영조가 연잉군 이금(정일우)으로 방황하던 시절부터 스스로를 왕좌에까지 올리는 그 입지전적인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다루고 있다. 동이로 불린 숙빈 최씨의 아들이 바로 영조다.

연잉군이 흥미로운 소재가 되는 건, 천민 출신 무수리의 소생으로 태어나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는 그 처지 속에서 임금의 자리까지 올랐다는 그 성장담 때문이다. 여기에 <해치>는 당대의 파당정치로 인해 왕권은 땅에 떨어지고, 노론에 의해 농단되는 정치현실 속에서 아무런 당파조차 없는 연잉군이 어떻게 빈손으로 이 파란의 세파를 뛰어넘었으며 결국에는 왕권을 틀어쥐고 민생정치를 할 수 있게 되었는가가 더 흥미로운 스토리로 더해졌다.

당대의 사헌부를 상징하는 ‘해치’가 제목으로 세워진 건, 아무 것도 없던 연잉군이 그나마 힘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이 바로 노론 세력의 비리를 그냥은 두고 볼 수 없는 ‘정의 실현’이나 ‘진실 추구’ 같은 가치들이 힘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같은 뜻을 갖게 된 박문수(권율)나 여지(고아라) 그리고 달문(박훈) 같은 중요한 인물들이 그를 따르게 된다. 과거비리로 늘 낙방의 고배를 마셨던 박문수가 그 비리를 캐면서 잡게 된 노론의 약점이 그들을 분열하게 만들고, 그 틈을 비집고 연잉군이 세제(왕좌를 이을 아우)가 되는 과정은 그래서 이 아무 것도 없는 인물이 가진 ‘비전’의 힘을 보여준다.

중요한 건 <해치>가 역사적 인물이나 이야기를 담아내는 방식의 새로움과 세련됨이다. <해치>는 정치사극에서 늘 중시되던 ‘명분’보다는 저마다의 욕망을 이야기의 동력으로 삼는다. 즉 연잉군은 왕좌에 대한 뜻이 전혀 없다가, 자신이 아무런 힘을 갖지 못함으로써 소중한 사람이 죽어나간다는 걸 직접 경험하고는 각성한다. 경종(한승현)은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앞에서 말을 더듬을 정도로 유약한 모습을 보이지만, 실상은 자신이 살기 위해 누구와도 손을 잡으려 하는 현실적인 인물이다.

분열된 노론의 이이겸(김종수) 같은 인물이 자신이 살기 위해 연잉군을 세제로 삼으라고 경종에게 주청을 올리면서, 노론과 소론 그리고 경종으로부터 모두 배척당할 위기에 놓인 연잉군이 이를 기회로 바꾸는 모습은 저마다의 욕망이 투영되어 있어 흥미진진해진다. 당파가 없는 연잉군이 역적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그는 경종을 독대하며 자신에게는 오히려 당파가 없기 때문에 결코 노론의 개가 되지는 않을 거라는 걸 설득시킨다.

그리고 내금위장을 연잉군에게 보내는데, 이것은 어쩌면 경종이 연잉군을 시험하는 것처럼 보인다. 만일 진짜 역적이라면 도주했을 테지만 연잉군은 기꺼이 내금위장을 맞음으로써 그가 경종에 충성한다는 걸 보여준다. 반면 연잉군을 세제로 삼았다는 소식을 들은 민진헌이 경종에게 반발하자, 경종은 오히려 더 자신의 선택을 믿게 된다. 결국 노론과 연잉군이 결탁한 게 아니라는 게 밝혀진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디테일한 인물들의 욕망들을 세우고, 이들이 부딪치며 내는 다양한 양상들을 빠른 속도감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해치>는 남다른 몰입감을 선사한다. 이미 다 알고 있는 역사적 사실이긴 하지만 그 과정이 어떤 방식으로 튀어나갈지 예측하기 어려워지는 건 여러 인물들의 욕망들이 잘 살아있어서다. 알다시피 복잡하게 권력과 이해로 얽힌 관계란 한 사람의 변화만으로도 또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 복잡한 양상을 굳건히 하나로 모아 끌고 가는 인물이 바로 연잉군이다. 연잉군과 그를 위시한 박문수, 여지, 달문 같은 인물들은 그래서 복잡한 상황 속에서 길을 잃지 않고 나아갈 방향을 명확하게 제시해준다. 시청자들이 결코 쉽지 않은 이 사극의 이야기를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이유다.

결국 그 중심축을 쥐고 있는 연잉군을 연기하는 배우 정일우를 칭찬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그는 폭풍전개 되는 상황의 반전 속에서 확실히 흔들림 없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간간히 긴장을 풀어주는 여유까지 자연스럽다. 물론 발성이 아직 명쾌하지 않다는 지적이 존재하지만, 그것을 상쇄하고도 남는 건 그가 보여주는 무거움과 가벼움을 넘나드는 진지한 연기다. 흥미진진한 입지전적인 영조의 행적을 따라가는 이야기 <해치>에서 정일우가 마땅히 박수 받아야 될 이유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