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8,969
Today245
Yesterday377

‘보좌관’의 몰입감 만들어낸 연기 베테랑 김갑수

 

물론 진짜 정치인들은 조금 다를 거라 생각하지만(그렇게 생각하고 싶지만),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송희섭 의원(김갑수)을 보다 보면 그 모습이 진짜 정치인의 모습은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로 실감난다. 카메라 앞에 서면 짐짓 국민을 위해 뛰고 또 뛰는 듯한 정치인의 모습으로 진중한 낮은 목소리로 소신을 얘기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의원실로 들어가면 그 모습은 완전히 달라진다. 신발을 벗어 아무 데나 던지는 안하무인격의 권위적 모습은 기본이고, 내뱉는 말들은 칼만 안 들었지 살벌하고 경박한 폭력이 깃들어 있다.

 

그래서 이런 인사가 4선이나 의원직을 고수하고 있는 것이 신기할 정도로 가벼워 보이지만, 그것이 일종의 허허실실이라는 건 순식간에 사태를 파악하고 어떤 조치를 취하는 것이 자신에게 유리하고 이익이 되는가를 감지해내는 모습에서 드러난다. 대중들에게 동정심 같은 걸 유발하기 위해서 심지어 자신이 두들겨 맞는 모습까지 쇼로 연출해낼 정도로 그는 자신에게 이득이 되는 일을 위해서 뭐든 하는 인사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 누구도 믿지 않고 필요하면 적과도 연대한다. 자신에게 충성을 다하는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에게 차기 의원직 약속을 하며 간이라도 빼줄 것처럼 살갑게 대하지만, 그가 너무 잘 나가고 힘을 얻기 시작하자 그를 견제하기 위해 오원식(정웅인) 보좌관 같은 인물을 부르기도 한다. 궁지에 몰렸던 오원식이 결국 장태준의 개인서랍을 열어 그 안에 숨겨진 송희섭 의원의 약점이 담긴 USB를 빼내오자, 송희섭은 금세 태도를 바꿔 장태준과 거리를 두며 오원식을 가까이 한다.

 

하지만 장태준에게는 자신을 법무부장관이 되게 해줄 능력이 있다는 걸 송희섭은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법무부장관이 국정감사에서 허위진술을 해서 위증죄를 갖게 만든 장태준을 너무 멀리도 또 너무 가까이도 대하지 않는다. 그 적당한 거리감은 장태준을 더 죽을 힘을 다해 뛰게 만드는 동력이 된다. 의원이 되고픈 야망을 위해 송희섭에게 바친 세월이 그의 한 마디에 무너질 수도 있다는 걸 알고 있는 장태준이기 때문이다.

 

송희섭은 자신의 약점이 담긴 USB를 흘린 인물을 잡아다 놓고 장태준이 보는 앞에서 마치 들으라는 듯 그를 질타한다. 자신이 정치인이 되면서 버린 것이 바로 “수치심”이라고 한다. 그 말은 자신이 무언가를 얻기 위해서는 수치심 따위는 버린 채 온몸을 던져왔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것이 이 노회한 정치인이 무섭게 느껴지는 대목이다. 수치심을 버렸는데 도대체 못할 일이 뭐가 있을까.

 

<보좌관>은 정치인들을 보좌하는 이들을 다루고 있는 드라마지만, 그래서 이들의 생사여탈부를 쥐고 있는 정치인의 존재감이 그만큼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보면 이 드라마의 동력은 사실상 송희섭 의원이라는 만만찮은 인물에서 나온다고 볼 수 있다. 어디로 어떻게 튈지 알 수 없는 이 인물의 변화가 사실상 그 밑에서 일하고 있는 보좌관들의 갈등 양상들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김갑수의 미친 연기력이야 이미 정평이 나 있는 것이지만, <보좌관>에서 그 연기가 돋보이는 건 그래서다. 진짜 정치인의 모습 그대로인 것처럼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이는 김갑수가 있어 <보좌관>의 힘이 생겨나고 있다. 우리가 막연히 뉴스 등을 통해 봐왔던 정치인의 모습을 살아있는 캐릭터로 만들어주는 미친 연기의 힘이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