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8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7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45,714
Today227
Yesterday445

'사이버 좀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01 '알함브라' 사이버 좀비 비서 민진웅, 독보적 캐릭터 나타났다

‘알함브라’, 비서 역할 새 장 연 민진웅 이대로 하차는 아쉽다

이제 드라마에서 주인공만큼 주목받는 역할이 바로 그 옆 자리를 지키는 비서 역할이 됐다. tvN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의 김비서 역할로 친근하고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로 주목받게 된 조우진이 그렇고, <미스터 션샤인>의 거의 부모 같지만 비서 역할이나 다름없는 행랑아범과 함안댁 역할을 한 신정근과 이정은이 그렇다. 아예 비서와 대표 간의 로맨스를 다뤘던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김미소(박민영)은 물론이고, 현재 방영되고 있는 <남자친구>의 차수현(송혜교)을 보좌하면서 친구 역할도 보여주는 장미진(곽선영)도 빼놓을 수 없는 주목받는 비서다. 

시청자들이 지지하고 몰입하게 되는 주인공을 돕는 인물인데다, 또 드라마에서는 살짝 긴장을 풀어주며 웃음을 주는 인물이기도 하며 때로는 주인공의 멜로를 이어주는 사랑의 메신저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멜로의 주인공이 되는 존재이니 비서 역할의 비중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서정훈(민진웅)은 비서 역할의 새로운 장을 연 인물이라고 볼 수 있다. 죽어서도 주인공을 돕는 비서라니.

이런 독특한 비서 역할이 가능해진 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가진 남다른 모험담 덕분이다. 게임 속 경험이 현실과 중첩되는 이 마법 같은 판타지 드라마는 주인공 유진우(현빈)가 게임 속 대결에서 죽인 차형석(박훈)이 실제로도 죽음을 맞이하고, 마치 사이버 좀비처럼 계속 부활해 그를 죽이러 찾아온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게임이 현실이 되는 이 세계 속에서 유진우는 그래서 이 게임을 만들고 사라진 마스터 정세주(찬열)를 찾아가는 모험을 하게 된다. 

그러니 비서 역할인 서정훈 역시 자연스럽게 기사가 된 유진우를 보좌하는 또 다른 기사가 될 수밖에 없다. 유진우와 게임 속 동맹을 맺으면서 그가 겪는 현실과 중첩된 게임 세계를 똑같이 겪게 되는 서정훈은 마치 돈키호테 옆의 산초 같은 인물로 거듭나게 된다. 미친 자만이 이해할 수 있는 그 세계 깊숙이 들어가게 되는 것. 하지만 정세주를 구하기 위해 그라나다로 들어가던 중 서정훈은 갑자기 등장한 나사르 왕국의 전사들의 공격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서정훈이 가진 비중을 생각해보면 이렇게 허무하게 죽음을 맞이한다는 걸 시청자들이 받아들이기가 쉽진 않지만, 이 드라마가 가진 독특한 세계관은 이를 허용하게 만든다. 정세주를 구하기 위해 나사르의 지하감옥 던전 속으로 들어간 유진우가 계속 등장하는 좀비들에 의해 지쳐갈 때 동맹이었던 서정훈이 사이버 좀비로 나타나 그를 돕는 장면이 그렇다. ‘위기 때마다 다시 나타나’ 그를 도울 수 있다는 설정은 앞으로도 어떤 특정 상황에서 다시 그가 등장할 거라는 걸 예고한다. 

이것은 유진우와 대결구도를 만들던 차형석이 드라마 초반에 허무한 죽음을 맞이했지만 매회 빠지지 않고 등장해 드라마에 긴장감을 부여했던 것을 통해서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드라마의 독특한 세계관 때문에 인물은 죽어도 사라지지 않고 계속 등장해 막강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 적으로 죽었던 차형석이 적이 되어 계속 등장하듯, 동맹이었던 서정훈은 앞으로도 동맹으로 계속 등장하지 않을까.

물론 웃음보다는 비장하고 슬픈 정조를 가진 사이버 좀비 비서가 되겠지만, 서정훈이라는 캐릭터는 그 어떤 비서 캐릭터들과는 차원이 다른 독보적인 인물로 남을 것 같다. 그 죽음이 주는 아쉬움과 그래도 계속 부활해 나타날 기대감. 게다가 슬픈 정조를 부여하는 비서 캐릭터라니. 이 역할을 연기하는 민진웅이라는 배우에게도 인상적인 존재감을 부여할 것으로 보이는 캐릭터가 분명하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